<8월의 달을 위한 다섯 인형들>(5 bambole per la luna d’agos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의 달을 위한 다섯 인형들>은 <너무 많은 것을 안 여자>와 함께 마리오 바바를 대표하는 스릴러다. 아가사 크리스티의 걸작 추리 소설 <열 개의 인디언 인형>(국내 제목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이 원작으로, 등장인물의 수는 줄었지만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다. 배가 아니면 접근이 힘든 해변의 저택에 모인 6인의 남녀가 보이지 않는 살인마에 의해 하나둘 살해당하고 최종적으로 한 명만이 살아남는 것. <너무 많은 것을 안 여자>에서 스릴러의 문법을 공포로 변모시키는 ‘지알로’를 창조한 마리오 바바는 <8월의 달을 위한 다섯 인형들>에서도 예의 그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붉은 색을 주조로 한 원색의 저택 인테리어, 여성의 육체를 노골적으로 탐하는 카메라 운용, 핏빛 스타일이라고 해도 좋을 잔인무도한 살해 장면까지, 특히 시체들이 고깃덩이와 함께 냉동고에 대롱대롱 매달린 장면은 희생자의 고통을 즐기려는 듯한 마리오 바바의 악취미적 연출이 절로 묻어난다. <미친 개들>의 악당 리더를 연기한 모리스 폴리가 살해당하는 남자 중 한 명으로 출연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o Bava Special
(2011.6.21~7.3)

<라이언의 딸>(Ryan’s Daugh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닥터 지바고> 이후 데이비드 린은 영화 만들기에 강한 회의심이 들었다. 흥행에 성공한 <닥터 지바고>를 두고 유수의 평론가들이 서슬 퍼런 비판을 가했기 때문이다. <라이언의 딸>은 그런 린의 가슴에 비수를 꽂은 작품이었다. ‘예술적으로 그럴싸하게 포장한 통속물’이라는 비평가 폴린 카엘의 신랄한 평가에 충격을 받아 이후 영화 연출을 중단하고 장기간 칩거에 들어갔던 것이다.

<라이언의 딸>은 <마담 보바리>의 무대를 프랑스에서 세계1차 대전 당시 아일랜드 북부의 작은 마을로 옮긴 작품이다. 선술집을 운영하는 라이언의 딸 로즈는 나이차 많은 교사 찰스와 결혼한다. 하지만 사랑에 적극적이지 않은 그에게 실망하던 차, 젊은 영국군 장교 랜돌프와 금지된 사랑에 빠진다.

린은 <라이언의 딸>이 단순히 여성의 욕망을 이야기하거나 여성의 욕망에 관대하지 않은 시대의 폭력성을 고발하는데 그치길 원치 않았다. 더 나아가 이 작품에는 일련의 사건을 통해 주인공들의 상처받은 감정이 자아내는 마음의 풍경, 이를 깊이 연구하고픈 인문학자의 시선이 느껴지는 것이다. 린이 보기에 그것은 강박과 죄책감인데 극중에서 전자가 집단의 신념을 고취하며 광기로 변모하는 사회적 윤리라면 후자는 윤리에 상관없이 개인적인 선택에 따른 결과랄 수 있다. 이에 따라 <라이언의 딸>은 적군의 남자와 내통했다는 이유로 마을 주민들에게 린치를 당하는 로즈의 사연과 세 주인공이 삼각관계로 엮이면서 드러나는 그들 각자의 내면 갈등이 순환하는 구조로 진행된다. 무기를 운반하는 차, 시체를 실어 나르는 마차 등 유독 <라이언의 딸>에는 바퀴 이미지가 부각되는데 이는 그대로 강박과 죄책감으로 굴러가는 마을의 폭력 구조를 드러낸 것이었다.

결국 영화는 로즈와 찰스가 마을 사람들의 눈길을 피해 마을을 떠나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흥미롭게도 이는 린 자신의 처지를 드러내는 동시에 앞으로의 행보를 예고하는 것이기도 했다. 차기작 <인도로 가는 길>로 스크린에 다시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무려 14년이 걸렸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이비드 린 회고전
카탈로그
(2009.4.28~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