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


<매트릭스>의 워쇼스키 브라더스가 납셨다. 아니 더 정확히 말하자면 워 브라더스는 <매트릭스> 시절 조감독을 맡았던 제임스 맥테이그를 감독 자리에 앉히고 지들은 시엄마처럼 잔소리하는 위치에 서서 제작과 함께 영화의 각본을 맡았다.

각본을 맡은 이야기는, 앨런 무어와 데이비드 로이드 콤비가 각각 대본을 쓰고 그림을 그린 영국산(나중에는 미국의 DC코믹스에서 연재한) 그래픽 소설 <브이 포 벤데타>. 장르는 <매트릭스>에 이어 역시 에쑤에푸. 또 역시 가상현실에 대한 스토리로, 또또 역시 스미스 요원으로 출연했던 휴고 위빙이 주연을 맡아, 또또또 역시 혁명에 대해 얘기한다.

2039년, 3차 대전으로 미국이 공중분해된 그 자리를 대신해 세계 최강국이 된 영국에는 독재정권이 들어서 강력한 통제사회를 구성하고 있다. 이때 자신의 얼굴을 가면에 숨긴 채 바람처럼 홀연히 나타난 시대의 반항아 ‘V(휴고 위빙 분)’. 그리고 순한 양으로 살다가 V를 만나 어찌저찌해설랑 듀오로 함께 세상에 반항하게 되는 ‘이비(나탈리 포트만 분)’.

<매트릭스>가 머리에 쥐나는 스토리로 악명을 떨쳤던 것에 반해 <브이 포 벤데타>는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년>을 무대로 여기에 미국 코믹스 특유의 세상과 불응하는 영웅 스토리를 합체하여 좀 더 알아먹기 쉬운 이야기로 개비하였다. 그래서 거대한 체제를 전복한다는 설정은 일맥상통하지만서도 당 영화가 은유하는 대상은 존나 직접적이다.

3차 대전을 주도한 미국을 언급하는 건 지금의 전쟁광 미국에 기반을 둔 설정이며, 미치광이 정치가에 의해 한 사회가 공포정치 및 미디어 조작 등에 의해 지배되고 있다는 영화 속 사실은 현재 미영 주도의 패권주의 시스템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이를 위해 영화는 셔틀러(존 허트 분)라는 인물과 ‘정신집중캠프’를 통해 히틀러의 나치즘과 유대인 학살을 끌어와 에쑤에푸 영화 특유의 암울함을 화면에 담아내고 있다. 비관적인 미래상을 그려낼 때면 의례히 써먹는 판에 박힌 설정이지만 역사는 돌고 도는 법. 그런 익숙한 설정이 지금의 현실에 대입해 유효하다는 점에서 여전히 의미 있다고 하겠다.

때문에 당 영화의 V를 앞세운 이야기는, 개인 vs 개인의 대결 또는 개인적인 상황에서의 고뇌 모 이딴 거를 다뤘던 기존의 슈퍼 히어로 장르와는 차원이 다르다는 점에서 색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허나 골 때린 건, 당 영화가 독재자에 의해 다수가 지배되는 사회를 비판하면서 V 역시 똑같은 논리로 셔틀러 정권을 무찌른다는 것. 이것이 바로 자신들을 세계의 영웅으로 알고 있는 슈퍼 히어로 만화 아니 미국 영화가 가지는 근본적인 한계가 아니겠나.

더 큰 문제는 과연 <매트릭스>를 염두에 두고 오는 관객의 기대를 <브이 포 벤데타>가 과연 어느 정도나 충족시켜 줄 수 있느냐 하는 점이다.

기발한 설정과 철학적인 이야기를 기대하고 오는 관객이라면 당 영화의 비교적 단순한 설정과 직접적인 이야기가 실망스러울 테고, ‘슝슝 날아오는 총알 림보 자세로 피하기’에 버금가는 액숑장면을 기대하고 있다면 당 영화의 쉭쉭 바람을 가르는 칼싸움 장면이 다소 심심하게 느껴질 것임은 너무나 자명한 터. <매트릭스> 시리즈가 워낙에 쎘어야 말이지.

하지만 <매트릭스>에 대한 기대치를 37%만 덜어낸다면, 더군다나 가면에 자신의 얼굴을 맡긴 채 영화 내내 정체를 드러내지 않음으로써 중저음의 묵직한 목소리만으로 열연을 펼치는 휴고 위빙의 연기와 나탈리 포트만의 빡빡 투혼을 감안한다면 당 영화 그렇게 재미없는 영화는 아니다 모.

그리하여 본 특위는 <브이 포 벤데타>를 베스트 주니어에 봉한다.


(2006. 3. 13. <딴지일보>)

<매트릭스 2 리로디드>(The Matrix Reloaded)


‘~스키’가 만든 영화는 무조건 졸리다는 업계의 속설을 가뱝게 뒤집기 한판,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등극한 <매트릭스> 그 두 번째 이야기 <매트릭스 2 리로디드>가 4년 만에 왔따! 정말 왔따!! 드디어 왔따!!!

허나 꼴림이 길면 사정이 빠른 법. 이 바닥에선 이를 ‘전편 만한 속편 엄따’고 우아고상하게 표현하는데…

전편에 이어 역시나 당 영화는 성경, 그리스 신화 그리고 불교관 등을 끌어와 철학적으로 썰 풀고 있다. 그리고 이번엔 기계들의 공격에 맞서 이를 저지하려는 네오(키아누 리브스 분)가 매트릭스 소스에 접근하는 이야기를 주로 다룬다.

다만 독립적으로 기획되어 확실한 결말을 가지고 있었던 1편과 달리 당 영화는, 조만간 3편이 개봉될 예정인지라 많은 부분이 다음 편을 위한 복선으로 처리되어 있는 관계로 이야기가 마무리되지 않은 채 ‘투 비 컨티뉴’로 끝을 맺음으로써 ‘싸다 만’ 인상을 강하게 풍긴다.

게다가 ‘매트릭스’ 이론을 썰 하는데 있어 이미지와 대사가 균형을 이루었던 전편과 달리 당 영화는 초반부, 특히 오라클(글로리아 포스터 분)이 네오에게 선택이론에 대해 설명하는 장면처럼 장시간 대사로써만 진행되는 부분이 많아 느슨하다. 또한 인간의 마지막 도시 ‘시온’을 보여주는 부분은 편집이 불필요하게 길어서 일방적인 강의를 듣는 것처럼 지루한 감을 지울 길이 엄꼬.

<매트릭스> 시리즈의 일등 자랑꺼리, 동양무술과 재패니메이숑, 헐리웃의 특수효과가 삼위일체 된 액숑 역시도 4년을 지둘려 온 관객의 기대감을 백푸로 충족시켜 주기엔 다소 힘에 부치는 형국이다.
모, 우루루 덤벼드는 스미스(휴고 위빙 분) 떼들과 네오가 오락기스럽게 싸우는 장면, 자동차 추격전의 A부터 Z꺼정 모든 것이 총망라 돼있는 20여분간의 고속도로 씬 등을 보고 있노라면 그 스케일에 입을 다물 수 없는 게, 관객을 놀라게 해주지 못한다면 혀 깨물고 자살해 버릴 것만 같은 워쇼스키 형제의 의지가 막 스크린을 뚫고 나올 것만 같다.

그런데 1편을 뛰어 넘어야겠다는 부담감 때문인지, 지들 말마따나 ‘더욱 거대해진 스똬일’, ‘환상적인 씨쥐’, ‘더욱 강력해진 액숑’을 펼치긴 하지만 전편에서 보여줬던 경이적인 기술력을 답습, 남발하며 물량으로 커버하려는 의도가 짙어 보인다. 우쨌든 당 영화를 향한 관객제위의 가장 큰 관심은 ‘날아오는 총알 림보 자세로 피하기’에 버금갈 만한 장면의 또 다른 재현 여부였는데… 아쉽다. 더군다나 네오의 슈퍼맨 놀이는 정말이지 민망해 죽는다, 죽어.

이렇게 말하다보니까 차 떼고 포 떼고 장기 두자는 얘기가 돼 버렸는데 어차피 당 영화의 관람은 본 특위의 검열결과에 상관없이 내 두 눈으로 확인해야겠다는 대 국민적 합의가 이미 개봉 전부터 이루어진 사안이 아니었덩가.

대신 당 영화에 품고 있는 기대감을 더도 말고 덜도 말고 63%만 덜어낼 수 있다면 사실 <매트릭스 2 리로디드>는 뮝기적에 머물 만한 영화는 아니다. 하지만 그런 기대감을 떨쳐낼 관객이 과연 얼마나 될지 심히 의심스럽다. 한마디로 너무나 잘 만들어진 전편 때문에 당 영화가 발목 잡힌 꼴이랄까…

그런 전차로 본 특위는 올 여름 시즌의 존나게 큰 화제작 <매트릭스 2 리로디드>를 뮝기적에 봉한다.


덧붙여,
영화가 끝났다고 평소 하던대로 서둘러 떠나면 니덜 손해다. 크레딧이 끝나면 <매트릭스 3 레볼루션> 예고편이 있으니까. 게다가 이 예고편에는 울덜에게 너무나 너무나 너무나 익숙한 장면이 기다리고 있다. 놓치지 마시라!


<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