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즈>(The Propos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포즈>는 원치 않는 위장결혼을 통해 어찌저찌해서 사랑에 골인하는 커플의 이야기다. 주인공은 뉴욕의 모 출판사 편집장인 마가렛(산드라 블록)과 그가 노예처럼 부려먹는 부하직원 앤드류(라이언 레이놀즈)다. 캐나다 출신인 마가렛이 비자만료로 모국으로 추방될 위기에 처하자 앤드류에게 자신과의 결혼을 명령한 것. 승진에 대한 욕구가 강했던 앤드류는 상사 마가렛의 명령에 어쩔 수 없이 응한다. 다만 이민국 직원은 그런 이들을 의심하고, 결국 마가렛은 앤드류의 배경을 완정정복하기 위해 그의 고향 알래스카로 함께 떠난다.

산드라 블록은 <프로포즈>에서 그녀가 보유하고 있는 모든 매력을 펼쳐 보인다. 깐깐한 상사로 통하는 마가렛은 산드라 블록이 그간 필모그래프에서 쌓아올렸던 이미지의 극단에 위치한 캐릭터다. 그녀는 자신의 이름을 만천하에 알린 <스피드>(1995)에서부터 또래 여배우들처럼 새장 속에 갇혀 보호받는 역할에 안주하지 않았다. 시속 50마일 이하로 속도가 떨어지면 폭탄이 터지는 버스의 운전대를 사수해 테러범 체포에 일조했고 <미스 에이전트>(2000)에서는 FBI의 여자수사요원으로 등장했던 그녀다. 하여 <프로포즈>의 재미는 전통적인 남녀 역할을 뒤집은 설정에서 상당수 발생한다. 여자 상사 마가렛의 카리스마에 눌려 제대로 기 한 번 펴지 못하고 벌벌 떠는 남자직원들의 모습에는 전복의 쾌감이 존재하는 것이다.  

다만 <프로포즈>가 불씨만 남은 산드라 블록의 배우인생을 활활 지펴준 작품으로 등극(?)한 데에는 단순히 남녀의 위상변화를 이용한 설정에만 있지 않다. 꽤 진화한 이야기로 흘러가던 영화는 마가렛이 앤드류의 고향에 들어가는 순간부터 급격히 신데렐라 스토리로 변모한다. 앤드류의 마음에 들어야만 결혼할 수 있고, 그래야만 추방당하지 않는 그녀는 그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알몸도 불사한다. 덩실덩실 엉덩이춤을 추는 것도 모자라 그녀 연기 인생 최초로 실오라기 하나도 걸치지 않은 채 아낌없이(?) 노출한 그녀의 몸매를 보고 있자면 저것이 과연 오십 줄을 바라보는 여자의 라인인가 찬탄을 금치 못하게 되는 것이다.

산드라 블록의 매력도 매력이지만 한편으론 이 영화가 반영하는 남녀 관계를 바라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다. <프로포즈>는 호기롭게 여자 상사, 남자 부하라는 구도를 가져왔지만 이를 끝까지 밀어붙이지는 못한다. 이를 로맨틱코미디의 한계라고 지적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여전히 남자의 도움 없이 여자가 성공에 이르기 힘들다는 이 장르의 진리 아닌 진리는 높기만 하다. 오히려 <프로포즈>는 직업적으로 뛰어난 능력을 소유한 여자라도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부드러워질 수 있는 남자의 환상을 더욱 견고히 반영한 듯한 인상이 짙다. 우리의 산드라 블록이 이렇게 망가져가면서까지 열연을 펼친 끝에 전미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데에는 이렇게 남자의 도움이 컸다.(?)

로맨틱코미디는 재미에 비해 작품이 가볍다는 이유로 평가가 인색한 경우가 많다. 로맨틱코미디의 원조랄 수 있는 <어느 날 밤에 생긴 일>(1934)이 신데렐라 스토리 공식을 정착한 이래 <노팅 힐>(1999)을 통해 전통적인 공식이 역전되는 등 이 장르가 실은 당대 남녀관계의 지정학을 가장 빠르고 예민하게 반영하고 있음을 상기한다면 로맨틱코미디에 대한 박한 평가는 재고해볼 여지가 충분하다. 그런 관점에서 여자의 위상을 인정하는 척 실은 이에 대한 남자들의 은근한 거부감을 드러내는 <프로포즈>는 꽤 흥미로운 텍스트다.


QOOK블로그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9.3)

언니들이 돌아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년에 그녀들은 뭇남성들의 보호본능을 자극하며 화려하게 등장했지만 여느 새장 속에 갇힌 여배우들과 달리 무조건적으로 보호받는 역할에 안주하지 않았다. 시속 50마일 이하로 속도가 떨어지면 폭탄이 터지는 버스의 운전대를 사수해 테러범 체포에 일조했고(<스피드> 산드라 블록), 남자도 하기 힘든 첩보활동을 척척 해냈으며(<미녀 삼총사> 카메론 디아즈), 무인도에 불시착한 후 자신을 길들이려는 남자에게 주도권을 뺏기지 않으려 자신의 목소리를 높였다(<식스 데이 세븐 나잇> 앤 헤이시).

그녀들이 화려하게 귀환했다. 한동안 흥행작의 부재, 가십의 여왕, TV드라마 외도 등으로 영화팬들의 관심 밖으로 멀어졌던 산드라 블록, 카메론 디아즈, 앤 헤이시가 관객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을 영화로 돌아온 것이다.

산드라 블록의 <프로포즈>(9/3 개봉)는 원치 않는 위장 결혼을 통해 사랑에 골인하는 커플의 로맨틱 코미디다. 그녀는 개인 사유를 이유로 비서 앤드류(라이언 레이놀즈)에게 자신과 결혼할 것을 명령하는 잘 나가는 출판사 편집장 마가렛 테이트 역할을 맡았다.

산드라 블록에게 <프로포즈>가 남다른 이유는 재기작이기 때문이다. <스피드> 이후 박스오피스의 여왕으로 등극했지만 <미스 에이전트>를 끝으로 개봉하는 작품마다 죽을 쒀 ‘박스오피스 포이즌’(Boxoffice Poison)으로 전락하는 수모를 겪었던 그녀는 <프로포즈>를 통해 과거의 명성을 되찾았다. 산드라 블록 역대 출연 작품 중 최고 흥행을 기록한 것. 그도 그럴 것이,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 영화의 틀 속에서 그녀는 남자보다 더욱 높은 신분을 자랑하며 남녀역할의 전복이라는 쾌감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프로포즈>가 화제가 됐던 이유는 그녀 연기 생활 처음으로 알몸을 선보인 까닭이다. 손으로 중요 부위만 겨우 가린 채 아낌없이(?) 노출하는 그녀의 몸매를 보고 있자면 저것이 과연 마흔이 넘은 여자의 라인인가 찬탄을 금치 못하게 되는 것이다. 

산드라 블록이 기존의 이미지를 확장해 재기에 성공한 경우라면 카메론 디아즈는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에 성공한 경우다. 그녀가 언제 자식을 둔 엄마로 등장한 적이 있었나. <마이 시스터즈 키퍼>(9/10)에서 그녀가 연기한 사라는 심지어(?) 두 딸의 엄마다. 그런데 세상에, 첫째 딸은 백혈병 투병 중이고 둘째 딸은 언니를 위해 줄기세포, 골수 등을 이식할 목적으로 태어난 맞춤형 자식이다. 이에 불만을 품은 둘째 딸이 부모를 정식 고소하기에 이르니 사라는 근심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카메론 디아즈에게 변신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메리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에서는 예쁜 외모와 어울리지 않게 정액을 무스 삼아 머리를 넘기는 엽기적인 행각을 벌였고, <존 말코비치 되기>에서는 부스스한 얼굴과 아줌마 파마머리로 관객을 놀랜 적이 있다. 이번엔 극중 딸의 아픔을 몸소 체험하기 위해 실제 삭발을 감행하며 모성연기의 극한을 보여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가짜 머리라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녀의 변신은 늘 성공적이었고 이를 발판삼아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커리어로 삼았다. <마이 시스터즈 키퍼> 이후 그녀는 무려 여섯 편의 차기작이 대기 중이다.

앤 헤이시는 산드라 블록, 카메론 디아즈와는 다른 유형의 배우로 유명하다. 양성애자라는 성적정체성이 배우 활동에도 영향을 미친 경우인데 그래서 그녀는 늘 당당하고 자기주장이 강한 역할을 맡아왔다. 다만 앤 헤이시의 필모그래프에서는 <식스 데이 세븐 나잇>을 제외하면 말랑말랑한 로맨틱 코미디류의 작품을 찾아보기는 힘들다. 그런 그녀가 <S러버>(9/17)에서는 기존의 이미지에 더해 화끈한 연애생활을 선보이며 또 다른 면모를 과시한다. 지성과 미모, 재력을 겸비한 변호사 사만다로 출연, 천하의 바람둥이 니키(애쉬튼 커쳐)를 유혹해 엔조이한 나날을 보낸다. 

애초 사만다 역에는 제니퍼 제이슨 리가 유력했지만 임신을 이유로 하차하면서 앤 헤이시에게 제안이 들어온 경우다. 사실 앤 헤이시는 눈요깃감의 성격을 띤 베드신을 기피해온 배우로 유명하지만 <S러버>에서는 자신의 원칙을 살짝 위반했다. 이에 대해 “나는 항상 감정에 정직했고 내가 맡을 역할에 제한을 두고 싶지 않았다.”고 말한다. 자신의 성정체성을 숨기지 않고 임신과 출산(그녀는 올 초 아들을 낳았다!)에도 당당한 그녀의 모습은 <S러버>의 사만다와 정확힌 겹치는 것이다. 이는 앤 헤이시와 같이 연기에서건, 실제 삶에서건 적당히 희로애락을 맛본 베테랑들에게서나 가능한 연기다. 솜털 보송보송한 신인급들에게 어디 가당키라도 한 얘기인가. 그래서 언니들의 귀환이 더욱 반갑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e claire
2009년 9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