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멸망이 얼마 남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메리카국 할리우드를 호령하고 있는 배우와 감독의 내한이 줄줄이 비엔나소시지처럼 이어지고 있는 요즘이다. 최근에는 <2012>라는 무슨 암호문 같은 제목의 영화를 만든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과 주연배우 존 쿠삭이 내한하여 관심을 모았더랬는데, 과연! <해운대>의 쓰나미따위 애들 장난이라는 듯 전 지구적인 스케일로 있는 재난, 없는 재난을 다 끌어들이는 그 위용이 놀랍기만 하다.


재난영화에 나를 따를 자 누구냐

<2012>(11/12 개봉)의 감독은 그 유명한 롤랜드 에머리히. <인디펜던스 데이>에서 무지막지하게 백악관을 날려버리고 <고질라>에서 중요한 것은 사이즈라며 63빌딩만한 괴수 한 마리를 등장시켜 뉴욕을 초토화시키는 기염을 토했던 장본인. 미국만으로는 성에 안 찼던지 <2012>에서는 지진, 화산폭발, 거대한 해일 등을 한 자리에 불러 모아 지구를 멸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는다.

우리의 ‘파괴의 제왕’께서는 뽀개는 장면을 위해서라면 말 안 되는 이야기 정도야 개나 줘버리라는 신념의 소유자이지만서도 그래도 예의상 <2012>의 스토리를 살펴보자면, 모 아무튼 그러니까 그냥 한마디로 지구멸망 얘기다. 왜 벌써부터 이런 얘기를 영화화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고대 마야인이 예언했다던 지구 멸망 2012년이 실제로 닥쳤다는 가정 하에 아낌없이 지구를 쑥대밭으로 만드는 영화인 것이다.

하여 <2012>의 주인공은 하나뿐인 인간의 별 지구를 위해서 제 한 목숨 다 바치는 존 쿠삭 이하 사람 캐릭터가 아니라 각종 버라이어티한 자연재해들. 땜시롱 살아 움직이는 생물체마냥 CG로 재현한 이들의 인정사정 볼 것 없는 활약상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는 불쌍한 우리 인간들의 모습이 이 영화의 최대 볼거리라 할만하다. 원래 강 건너 불구경만큼 재미난 것이 없다는 진리에 비춰 롤랜드 에머리히 같은 얄팍한 이가 그 어렵다는 할리우드에서 장기간 살아남은 이유를 <2012>을 통해 어렵지 않게 짐작해 볼 수 있다.


로버트 저메키스가 온다

볼거리도 중요하지만 말 되는 스토리가 우선해야 한다는 이라면, <크리스마스 캐롤>(11/19)과 <닌자 어쌔신>(11/26)을 강력 추천한다. <크리스마스 캐롤>은 <폴라 익스프레스> <베오울프>를 통해 100% 올CG의 신기원을 이룩했던 로버트 저메키스의 작품이란 점에서, <닌자 어쌔신>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를 뛰어넘어 할리우드 주연배우 자리에 당당하게 안착한 비의 출연작이라는 점에서 명랑관람에 손색이 없다 사료되는 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OOK TV
2009년 11월호

<아이덴티티>(Identity)


일단 당해 영화 <아이덴티티>의 줄거리부터 살펴보기로 하자.

비가 억수로 내려 도로도 끊기고 전화도 끊겨 고립된 여관. 이곳에 뭔가 사연을 품고 있는 일군의 손님덜이 모여든다. 전직 짜바리 출신 에드(존 큐삭 분)와 죄수 호송 중인 현직 짜발 로즈(레이 리오타 분), 그리고 지면관계상 생략할 수밖에 없는 기타 등등 잉간덜. 그런데 그 날 밤 하나하나 죽어나가기 시작하니…

그래서 관객은 사람이 계속 디져나가고 사연이 하나씩 밝혀질 때마다 살인범을 나름대로 꿍쳐둘테고, 이와는 반대로 범인의 정체가 탄로 나지 않도록 끝까정 관객을 속여먹는 것이 당 영화가 맡은 바 임무다.

마치 한정된 공간의 살인사건이라는 전형적인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처럼 진행되는 당 영화는… 맞다. <아이덴티티>는 그녀의 작품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적극 끌어들여 새롭게 변형한 영화다. 니거 섬은 고립된 여관으로, 인디언 인형은 여관 열쇠로, ‘열 꼬마 검둥이’ 시(poet)는 ‘내가 계단에 올라갔을 때 그 남자를 만났다. 그 남자는 거기 없었다’는 시로.

그런데 당 영화는 단순히 애거서의 소설만 써먹는 게 아니라 여기에 히치콕의 걸작 <사이코>의 배경과 결정적인 또 한가지를 혼합하여 이야기를 오리무중하게 끌고 갈 뿐 아니라 끝까정 범인의 정체를 아리까리하게 만듦으로써 똥꼬박진스런 서스펜스스릴러의 전형을 보여줌이다.
이렇게 <아이덴티티>는 뭔가 새로운 꺼리를 가지고 이야기를 전개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재료덜을 충분히 재활용하여 더욱 창조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이처럼 이야기를 풀어 가는 방식에 있어서도 스릴러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관객을 헷갈리게 하는 조명과 앵글, 음악 그리고 편집 등의 장치를 모범답안 베낀 것 마냥 알맞게 써서 머리싸움을 벌인다.

그렇다고 해서 그 속임수가 시원치 않냐 하면 그것도 아님이다. 특히 당 영화는 시공을 초월하며 관객을 속이는 까닭에 편집이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그게 여간 잘된 게 아니다. 얼마냐 잘 됐냐 하면.. 아주 잘됐다.  

이리하야 당 영화는 이야기 끄트머리에 니덜을 놀래킬 결정적인 한방을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그게 <식스센스>나 <유줠 서스펙트>처럼 한방을 통해 한번에 교통정리 해주는 그런 카인드성 반전이 아니다. 대신 <아이덴티티>는 살인자가 밝혀지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많은 단서를 요기조기 구석구석 흩뿌려놓는 까닭에 영화가 끝나고 나서도 그 살인자에 대해 더 추리해 볼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해주면서 막을 내리고 있다.

그니까 당 영화가 노리는 건 살인자의 정체를 끝까정 숨기는 거지 상황자체를 뒤집어 버리는데 집중하는 영화가 아니다. 해서 당 영화가 반전이라고 내세우는 부분의 충격은 그리 큰 편이 아니다. 당 영화를 보러 가는데 있어 독자 제위덜께서는 반전의 강도를 확인하는데 뽀인트를 맞추지 말라는 얘기다.

게다가 당 영화의 이야기는 앞썰했듯 애거서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거의 그대로 옮겨온 까닭에 이 작품을 이미 읽은 독자라면 살인과정을 모두 예상할 수가 있어 영화의 중반은 약간 지루할 수도 있겠다.

그런 전차로 본 특위는 당 영화를 베스트 주녀에 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