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거스르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큐슈의 또 하나의 볼거리는 고쿠라 시내를 관통하는 무라사키 강입니다. 특히 수km에 달하는 무라사키 강 위를 수놓은 수십 개의 다리는 도시의 얼굴이자 고쿠라 시민들의 휴식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근데 어느 곳과 많이 닮아있지 않나요? 예, 서울시가 청계천을 복원할 때 모델로 삼은 곳이 바로 무라사키 강이라고 하네요. 실제로 서울시의 관계자들이 이곳을 찾아 청계천을 복원하는 데 가장 많은 참조를 했다고 하네요. 사실 그 정도가 아닙니다. 기타쿠슈 시청에서 잠깐씩 일을 봐주고 있는 이(이번 여행에서 저의 가이드를 맡아주신 분인데요)의 설명에 따르면, 봄이면 찾아오는 무라사키 강 일대의 반딧불까지도 청계천 복원에 포함시키겠다며 서울시 관계자가 기염(?)을 토했다고 합니다. 인공물고기까지 청계천에 방류하겠다는 사람들인데 왜 아니겠습니까.

사실 무라사키 강은 오래 전까지 죽어있는 강이었다고 해요. 지금은 현역에서 물러났지만 기타큐슈의 전(前)시장 스헤요시 고이치는 키타큐슈를 환경 친화적인 도시로 만들기를 원했고 가장 공을 많이 들인 것이 무라사키 강의 수질 개선이었다고 합니다. 그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결과, 지금은 연어가 살 정도랍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 UN이 주목한 환경도시’로 선정되어 그 명성을 지금도 유지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스헤요시 고이치는 자연의 법칙을 거스르지 않기 위해 무라사키 강 위에 다리를 건설할 때 철제를 최소화하고 나무를 주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다리의 이름도 보면, 바람의 다리, 태양의 다리(바닥에는 해바라기 모자이크가 새겨져 있습니다), 나무의 다리 등 자연에서 따와 지었다고 합니다. 굉장히 단순한 이름이지만 기타쿠슈 시가 자연을 대하는 태도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합니다.

청계천은 외양에서는 무라사키 강 주변을 뛰어넘는 미적 감각을 보여주고 있지만 이를 지탱해주는 정신에 있어서는 전혀 이해를 못한 듯한 모습입니다. 이미 복원 전부터 주변 환경을 무시한 개발로 무성한 뒷말을 남겼던 것이 청계천이었죠. 심지어 반딧불까지 복원(?)하려 했다는 한국인 특유의 무엇이든 개발할 수 있다는 ‘무대뽀’ 정신은 실소를 자아내기 충분합니다. 도시는 자연과 대립하는 개념이 아닙니다. 도시는 자연의 환경에 머리 숙이고 순응할 때 비로소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껍데기로만 존재하는 청계천을 보고 누가 <은하철도999>와 같은 상상력을 펼 수 있을까요? 아, 강풀 작가가 청계천을 배경으로 괴물이 등장하는 시나리오를 구상하다가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중단한 적이 있죠. 물론 영화화는 물 건너갔고요. 기타쿠슈 시는 아직도 무라사키 강의 수질 개선을 위해 여전히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 행정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기타쿠슈는 그래서 더욱 아름다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