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공주 이야기>가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블로그를 통해 몇 번 밝힌 적이 있는데요, 동생 허남준은 그림을 그리는 화가입니다. 제 블로그의 얼굴 일러스트도 이 친구가 해주었죠. 예전에 전시 소식을 알렸는데 이번에는 책 소식입니다. 김종호 작가가 쓴 장편소설 <인어공주 이야기>에 표지를 비롯하여 본문에 포함된 일러스트를 담당했습니다. 하지만 기존의 일러스트가 들어간 장편소설과 다른 점이 있다면 글만큼이나 그림의 비중이 무척이나 크다는 점입니다. 170페이지의 소설에 200점 가까운 일러스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소설책이지만 한편으로는 그림책을 본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일러스트가 들어가 있습니다.

문학과 지성사에서 나온 <인어공주 이야기>는 동화 인어공주에서 모티브를 얻었지만 전혀 다른 이야기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는 그림만 보았지 아직 글은 읽어보지 못한 상태입니다.) 출판사의 소개에 따르면, ‘아름답고 음란하며 동시에 윤리적인 책! 지금껏, 우리가 알지 못했던 인어공주 이야기’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인어공주 이야기>의 책 작업은 총 4년이 걸린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예상보다 많이 늦어진 편입니다. 동생이 그림 작업을 마친 게 벌써 2년도 더 전이거든요. 소설이면서 그림책의 기능도 담고 있다보니 출판사 쪽에서는 글이 갖는 역할도, 그림이 갖는 역할도 서로 손해보지 않고 그 사이에서 접점을 찾다보니 많은 고민이 있었던 것으로 보여요. 책을 보면 그런 고민이 눈에 선히 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인어공주 이야기>에 삽입된 그림이 굉장히 정교하다보니 좀 더 디테일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지금보다 크게 들어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던데 그랬다면 글이 죽는 일이 발생할 것 같더군요. 그런 출판사의 고민이 읽히면서 지금의 형태가 어느 점에서는 가장 이상적이구나 수긍하게 되더라고요.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7월 4일 발매) 아직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습니다. 어제 (7월 8일) 조촐한 낭독회가 홍대의 모 카페에서 열렸는데 좁은 공간이기는 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왔더라고요. 소설가 한유주, 김태용, 시인 김준규, 강정 등등 말이죠. 사실 이 분들은 모두 ‘루’라는 젊은 동인 집단입니다. <인어공주 이야기>를 쓴 김종호 작가도 그렇고 제 동생도 루 소속이죠. 나름 문단에서 주목받는 젊은 문인들이라고 합니다. 저는 장르소설만 편향되게 읽다보니 이 분들의 책은 그리 많이 읽은 편은 아닙니다. 다만 친동생이 참여한 책이다보니 제 블로그에서라도 좀 더 알리고 싶다는 팔불출 같은 심정에 <인어공주 이야기>를 홍보하게 되었습니다. 뭐, 제가 낸 책이라면 아는 분들께 마구마구 공짜로 나눠드리겠지만 제가 관여한 책은 아니라서요. 혹시 관심 있으신 분이라면, 특히 일러스트 분야게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인어공주 이야기>는 흥미로운 책일 겁니다. 언제가 될 지 모르겠지만 동생과 함께 할 작업을 생각하니 든든하고 흐뭇하네요. 참고로 아래는 <인어공주 이야기> 본문에 삽입된 일러스트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책에 들어간 거랑은 분위기가 좀 달라요. 관심이 있으시면 책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