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파카바나>(Copacaban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크 피투시 감독의 <코파카바나>(2010)에는 제목과 달리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세계적인 휴양지 코파카바나가 등장하지 않는다. 대신 삼바 음악을 즐겨 듣고 타인의 시선에 아랑곳 없이 그 자신만의 자유를 추구하기 위해 코파카바나 해변을 꿈꾸는 중년의 여인이 등장한다.

바부(이자벨 위페르)는 한가롭게 쇼핑을 즐기고 술을 마시다 흥겨운 음악만 들리면 자연스럽게 몸을 흔드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다만 그녀의 딸 에스메랄다(롤리타 샤마)는 그런 엄마가 맘에 들지 않는다. 쉽게 남자를 갈아 치우고 변변한 일자리도 갖지 못한 데다가 기분 내키는 대로 사는 바부가 철없어 보이는 것이다. 마침 결혼을 결심한 에스메랄다는 오랜만에 엄마와 속 깊은 대화를 시도하지만 바부가 못 마땅해 하자 폭발하고야 만다. 급기야 결혼식에 초대하지 않겠다고 화를 내고 모녀 관계는 그렇게 서먹해진다.

바부는 여자로서 매력이 넘치지만 엄마로서는 별로 호감 가는 인물이 아니다. 실제로 그녀의 가족 배경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들은 쉽게 친해지지만 조금이라도 지내본 이들은 어딘가 모르게 경계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자유분방한 여자가 아니라 자식에게 헌신하는 엄마가 되어 에스메랄다에게 좀 더 충실할 것을 바란다. 물리적 나이가 아닌 심리적 어른으로서의 성장, <코파카바나>는 삶을 대하는 태도가 전혀 다른 두 모녀의 화해를 통해 바부로 하여금 좀 더 나은 엄마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 과정이 흥미로운 건 마크 피투시 감독이 바부의 고유한 성격을 구태여 교정하려 않는 데 있다. 오히려 인정하는 태도를 기저에 깔고 두 모녀가 타인의 취향을 인정하는 범위에서 해피엔딩을 이끌어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녀가 떠나는 곳은 바로 코파카바나, 가 아니라 벨기에의 오스탕드. 코파카바나와 달리 생기 없는 해변 도시이지만 바부는 새로운 직장을 얻어 콘도 이용권을 팔면서 딸에게 떳떳한 엄마가 되어 보려 노력한다. 다행히 주변 사람의 도움으로 직장에서의 일도 잘 풀리고 새로운 남자 친구도 사귀지만 그녀의 성격 상 끝까지 버텨내기는 요원하다. 그로 인해 바부는 좌절하는가? 그렇지 않다. 늘 그렇듯 별 일이냐며 툭 털어내지만 대신 관계에서의 성숙을 이뤄내는 데는 성공한다. 짧은 동안이지만 자신과는 성격도, 세계관도 다른 사람들을 만나면서 관계의 어긋남이 발생했을 때 정면에서 맞부딪히는 대신 우회하는 법을 터득하는 것이다.

비록 가벼운 성격 탓에 주변과 불화하기 일쑤지만 맘에 담아두지 않는 그녀의 삶의 태도는 편견과 오해가 빈번한 이 세계에서 종종 마법을 일으켜 뜻하지 않는 행복을 불러내기도 한다. 그렇게 딸과의 화해에 이르면서 꿈꾸던 코파카바나를 향하게 되는데, 마크 피투시 감독은 바부가 그 전에 마음 속 코파카바나, 그러니까 타인을 배려하는 행위 속에서 안식을 얻는 과정이 더 중요했던 것이다. 그것이 바로 제목이 <코파카바나>이면서 코파카바나가 등장하지 않는 역설의 영화가 가능했던 이유다.

그리고 또 하나. 천진난만한 엉뚱함 속에서 삶의 철학을 길어 올릴 수 있게끔 노련한 연기를 펼친 이자벨 위페르는 이 영화의 세계 그 자체다. 심지어 <코파카바나>에서는 실제 친딸 롤리타 샤마와 모녀 연기를 펼치며 극과 현실의 경계를 무화하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기도 한다. 가벼운 코미디로 치부하기에 <코파카바나>가 보여주는 삶의 신비는 단순한 웃음 이상의 깨달음을 안겨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XT plus
38호

<초콜릿 고마워>(Merci pour le chocola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가 시작되면 일군의 사람들이 미카(이자벨 위페르)와 폴론스키(자크 뒤트롱)의 결혼에 대해 숱한 의심의 말들을 쏟아낸다. 그럴만한 것이, 첫 번째 결혼 실패 이후 이들은 동일한 상대방과 다시 한 번 결합하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두 번째 결혼까지 시간 간격이 무려 18년에 이른다. 그러니, 미카와 폴론스키의 재결합에 대한 무수한 말들은 의심의 실타래를 만들어 이렇게 따져 묻는 듯하다. ‘너희들의 관계가 순수하다고? 그걸 우리더러 믿으라는 거야?’

미카는 스위스에 본사를 둔 유명 초콜릿 회사 사장이다. 그녀는 18년 전 짧게 결혼생활을 했던 유명 피아니스트 폴론스키와 재결합한다. 그동안 폴론스키에게는 아들 기욤(로돌프 파울리)이 생겼는데 아버지의 재능을 물려받지 못한 탓인지 어딘가 모르게 풀이 죽은 모습이다. 한편 피아노에 재능을 보이는 잔느(아나 무글라리스)는 태어나던 날 산부인과에서 폴론스키의 아들과 뒤바뀔 뻔했다는 얘기를 듣고는 흥미를 느낀다. 그 길로 폴론스키를 방문하는 것이다.

<초콜릿 고마워>는 ‘의심의 미스터리’라 부를 만하다. 극중 인물들 모두에게는 의문으로 남은 상실된 가족사가 존재한다. 폴론스키는 기욤의 생모가 어떻게 목숨을 잃었는지 여전히 그 진상을 모르고, 기욤은 자신이 진짜 아들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사실 때문에 괴로워하며, 잔느는 일찍이 돌아가신 아버지의 모습을 폴론스키에게서 찾으려 애쓴다. 현실이 더욱 중요한 이들에게 가족의 비밀은 그냥 묻어둘만한 일이다. 헌데 미카는 그렇지가 않다. 겉으론 태연한 척 속으론 폴론스키와의 사이에 끼어든 잔느가 못마땅하고 거치적거리는 기욤이 눈엣가시처럼 느껴진다.

웬만하면 의문의 사연을 미스터리 구조 삼아 충격적인 가족사의 기원을 파고들 법도 한데 샤브롤은 진상을 밝히는 데 큰 관심이 없다. 오히려 탈골된 가족사로 빚어지는 꼬리에 꼬리를 문 의심이 어떻게 가족 관계의 해체로 발전하는지에 주목한다. 더 정확히는 잘 나가는 기업 사장에, 유명 피아니스트 남편과 이룬 가정 등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미카가 유별난 ‘의심’ 때문에 어떻게 파국으로 치닫는지를 따라간다.

<초콜릿 고마워>는 미국의 범죄소설가 샬롯 암스트롱의 <초콜릿 거미집 The Chocolate Cobweb>을 영화화했다. 샤브롤은 원작소설의 ‘거미집’을 제목에서 빼버리는 대신 극중 미카의 심리상태를 대변하는 상징물로 그물모양의 ‘나이트캡’을 활용한다. (이 영화의 영제는 다름 아닌 <Nightcap>이다!) 예컨대, 미카가 소파에 앉아 조용히 나이트캡을 짜고 있을 때면 세상 편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가족에 대한 의심이 극에 달해 머릿속으로 온갖 음모들을 짜내고 있을 때다. 하여 그 모습은 마치 거미가 먹잇감을 구하기 위해 분주히 거미집을 짜는 행위를 연상시킨다.

이처럼 샤브롤은 <초코릿 고마워>에서 주변 도구를 활용한 심리 묘사에 능한 모습을 보여준다. 나이트캡은 물론이고, 이 영화가 주요하게 다루는 초콜릿 또한 그저 달콤한 먹을거리와는 거리가 멀다. 모든 외적 배경을 갖춰 단단해 보이는 미카가 실은 내부에서 발열하는 의심으로 녹아내리기 쉬운 성격의 소유자라는 것이 샤브롤이 묘사하는 초콜릿으로 설명된다. 그래서 <초콜릿 고마워>의 미스터리의 경지는 심리로 완성한 액션물에 맞닿아있다. 성룡이 주변 도구들을 적극 활용해 액션의 동선을 짜는 것처럼 샤브롤은 그와 같은 방식으로 심리가 충돌하고 합을 겨루는 미스터리의 액션을 만들어낸다. 이를 보고 있으면 <초콜릿 고마워>가 아니라 ‘샤브롤 고마워’를 외치고 싶은 심정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mmage
Claude Chabrol
(2010.12.14~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