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발>(Festiv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해영의 <페스티발>은 보통 사람들의 다종 다기한 변태성을 대놓고 전시하며 취향의 다양함을 옹호한다. 음지에서 횡행하던 SM, 란제리 마니아, 교복 페티시와 같은 성적 취향과 바이브레이터, 섹스 인형, 가죽채찍 등과 같은 성적 도구들을 코미디라는 안전장치를 통해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도록 빛을 쬐게 하는 것이다. 의도는 명확하다. 커밍아웃을 다룬 전작 <천하장사 마돈나>(2006)의 빛나는 공식을 되살려 안으로는 소위 ‘정상’이라고 부르는 것의 폭력성과 허구를 고발하고 밖으로는 타인의 취향에 대한 존중을 설파함으로써 편견 없는 사회에 대한 이상을 드러낸다. 하여 ‘안전하고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들겠다며 풍기문란을 단속하는 보수적이고 마초적인 경찰에 맞서 우리 이웃들이 펼쳐 보이는 변태 행각은 과연 정상성이 무엇이고, 정치적인 올바름이 무엇인지를 어렵지 않게 가늠토록 한다. 다만 제목처럼 ‘축제’ 분위기를 띄울 수 있도록 더 막나가도 좋았으련만, 너무 교훈적인 결말을 유도한 건 아닌지 일말의 아쉬움이 남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Q
2010년 12월호
 

<똥개>(Mutt Boy)


쎄빠닥 늘어지는 찌는 듯한 여름, 날로 기력이 허해 가는 그대를 위해 복날 영양탕을 대신해서 여기 곽경택 감독의 영화 <똥개>가 왔다.  

엄마 없는 하늘 아래 떵개 마냥 지 혼자 컸다하여 ‘똥개’로 이름 붙여진 철민(정우성 분)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당 영화, 한 번 물면 놓지 않는 변견의 습성을 차용, 철민과 끈질긴 악연의 고리를 형성하고 있는 동네 양아 진묵(김태욱 분)과의 대결구도로 이야기를 진행한다.  

이렇게 줄거리만 살펴보면 사시미 번쩍 하는 살벌한 아우라를 물씬 풍기는 당 영화지만 실은 구수한 갱상도 사투리와 정서를 바탕에 깔고 철민과 아버지(김갑수 분) 간의 거의 우정에 가까운 관계를 감동 한아름 담아 따뜻하게 다루고 있음이다.

그러나 당 영화가 무엇보다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나사가 두 개 정도는 빠진 철민의 어리버리한 행동거지와 오늘의 명언집에 오를 만큼 뇌리에 와서 쫙 달라붙는 그의 어수룩한 대사 한 마디 한 마디.  

사실 당 영화의 코믹함, 특히 정우성의 우끼고 자빠라짐은 허바허바 사진관의 증명사진처럼 포스터에 널 부러져 있는 그의 전혀 꽃스럽지 않고 시골스러운 마빡 이미지에서부터 이미 예상되었음이다.

그러나 본 특위 개인적으로는, 엑스트라 수준에 가깝지만 정애(엄지원 분) 친구 순자(홍지영 분)의 주옥같은 대사들이 기억에 남는데 껌을 짝짝 씹어대며 사투리로 낭랑하게 외쳐대는 그 대사.. ‘병 씹어 무뜨나?”는 그 중 백미였다. 캬~

한마디로 코믹판 <친구>라 할만한 당 영화는, <친구>의 王대박에 간이 거의 배 밖으로 삐져나온 곽경택 감독이 어깨쭉지에 후까를 한 움큼 덜어내고 작업에 임한 거의 소품에 가까운 영화다. 그렇다고 대충 찍지 않았음은 천하가 다 아는 사실. 제목이나 이야기, 배경에서는 촌티가 풀풀 나나 만든 모양새는 그와 달리 매우 세련되게 잘 빠졌음이다.

특히 철민과 진묵이 감옥을 사각의 링 아니 원형경기장 삼아 동료 죄수덜의 열렬한 아우성 속에 맞짱을 뜨는 부분은 헐리웃에서나 봄직한 세트구성과 화면구도에 역동적인 카메라 움직임 그리고 개싸움스럽게 연출한 사실감이 어우러진 가히 명장면이라 할 만하다.

이 밖에 엑스트라스런 인물과 별 거 아닌 행동이 다음 장면에서 중요하게 기능 할 만큼 연결성을 갖는 이야기 구성하며 극 분위기와 인물의 감정 변화에 따라 필름의 색감이나 질감, 조명의 톤을 달리하는 효과는 당 영화의 완성도를 한층 높이고 있음이다.

하지만, 앞썰에서도 잠시 언급했듯이 당 영화는 이야기를 바라보는 관점이나 진행방식 등 여러 모에서 곽경택 감독의 전전작 <친구>에 많은 부분을 빚지고 있는데 너무 <친구>를 울궈먹는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아이디어 적인 면에서 쪼까 안일하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그래서 말인데 독자 제위들이여, 이 부분에서 혹시 무언가가 느껴지지 않는가? 잘 보시라. 그러타. 당해 영화 <똥개>는 하나의 소재를 물면 뽕을 뽑을 때까정 절대 놓지 않는 곽경택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인 것이다. 아님 말구…

우여튼, 당해 영화 <똥개>는 최근 나온 영화 중에 가장 재미있는 반열에 오를 정도로 잘 된 작품이다. 그런 전차로 해서 본 특위는 당 영화를 베스트에 봉하는 바이다.


<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