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 오브 락>(School of Rock)


젊은아덜의 파릇파릇 푸레쉬한 러부질을 수려한 화면빨과 재치 만빵의 대사로 잔잔시럽게 풀어내 뭇 관객들의 호응을 얻어냈던 <비포 선라이즈>의 감독 리처드 링클래이터. 이번엔 가족영화를 빙자(?)한 포복절도형 코미디 영화 한 편을 소리 소문도 없이 들고 나왔음이다. 제목하야 <스쿨 오브 락>.

어디 내놓으면 별 약빨 못 받을 거 같은 촌시런 외모와 똥배 가득 덩치로 인해 자기가 맹근 롹 밴드에서 쫓겨난 듀이(잭 블랙 분). 어찌저찌 이러쿵저러쿵 어절씨구 해설랑 선생을 사칭해 핵교에 들어간 듀이는 범생적 사고관에 젖어있는 초딩들을 롹 스피릿 충만한 ‘스쿨 오브 락’ 밴드의 연주자로 싸그리 날라리화 시킨다.

그래서 당 영화는 우리의 쥔공 듀이가 통기타, 피아노, 첼로에 익숙한 자신의 반 학생들을 전기기타, 전자음반, 베이스로 집중, 조련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우끼고 자빠라짐이 압권인데 그 태풍의 눈엔 방금 막 <이나중 탁구부> 출연을 마치고 나온 듯한 인상의 잭 블랙이 있음이다.

이미 <사랑도 리콜이 되나요?>, <내게 너무 가벼운 그녀>를 통해 뭔가 크게 한 방 터뜨려 줄 것이라 기대를 모았던 잭 블랙은 당 영화에서 예의 그 전신을 흐느적거리는 오징어적 움직임을 절도있게 승화한 오도방정으로… 뭔 소린지 감이 안 오겠지만 우쨌든 이럴 정도로 정신없이 관객을 우낌의 도가니탕으로 몰아넣고 있다는 소리다.

물론 이런 예술적인 연기 역시 이야기가 받쳐줘야 최대치를 발휘하는 건 두말하면 잔소리. 롹을 영화 전체 베이스로 깔고 있는 당 영화는, 열린 음악회式 고리타분한 정규교육을 롹으로써 유쾌상쾌통쾌하게 똥침 쑤신다는 재미난 얘기 속에 루저 스피릿과 저항 스피릿 등 그 바닥 정서를 자연스럽게 녹아내고 있다.

재미있는 건 이처럼 당 영화가 보수적인 가치에 마구 고춧가루를 뿌리는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가족영화의 탈을 쓰고 있다보니 ‘막판 감동 한 판 과하게 선사하기’라는 가족영화의 룰을 그대로 따르는 아이러니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해서 결말이 약간 민망하긴 했지만서도 ‘일등이 최고의 마빡은 아니다’라던가 ‘생긴 거보다 더 중요한 마빡은 재능’이라는, 나름대로 당 영화가 내세우는 교훈은 이야기의 설정을 비추어 보건데 꽤나 구여운 맛이 있었더랬다.

이보다 문제는 당 영화에 거창하지는 않지만 롹의 역사라 할 만큼 이름만 대면 대부분 알아 먹을만한 롹 이야기와 밴드, 노래들이 빈번하게 등장하는데 ‘데이빗 게펜’을 ‘데이빗 게핀’으로, 불후의 밴드 핑크 플로이드의 ‘Great Gig in the Sky’를 ‘하늘의 궁전’으로 삑싸리 내는 등 번역이 이를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  

게다가 당 영화의 진가를 느낄 수 있는 또 하나가 바로 위에서 언급한 롹과 관련한 소소한 꺼리들인데 롹에 문외한이거나 관심이 없을 경우, 영화를 이해하는데 지장은 없지만 이와 같은 잔재미를 캐치할 수 없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스쿨 오브 락>은 큰 영화가 극장가를 독점하고 있는 와중에서 마치 흙 속의 진주처럼 그 재미를 반딱반딱 빛내고 있는 작품인 바, 본 특위는 당 영화를 베스트 주니어에 봉한다.

덧붙여,
많은 영화들이 안면몰수하고 조기 퇴장하는 관객을 붙들어 놓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작금의 풍토에서 당 영화는 마구 돋보이는 아이디어 하나로 크레딧이 끝까정 올라가는 순간까지 보는이들을 붙들어 매고 있음이다. 아무렴 붙잡아 두려면 이 정도는 해 줘야지,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