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기의 땅> 시네토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이에 뒤 시네마>의 뱅상 말로자 기자는 뤽 물레 감독의 <광기의 땅>에 대해 “<살인의 추억>을 프랑스식으로 만든 영화”라고 소개했다. 그의 말처럼 <광기의 땅>은 프랑스 북부 지역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을 두고 광기의 사회학을 탐구하는 영화다. 실제로 감독은 광기를 부렸던 아버지로 인해 불우했던 가정사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영화는 별안간 튀어나오는 유머로 독특한 색채를 띤다. 뤽 물레 감독은 “광기라면 일본인들에게 익숙한 주제인데 한국인들이 어떻게 볼 것인지 궁금하다”며 아시아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광기의 땅>에 대한 관객의 반응을 궁금해 했다. 5월 4일 뱅상 말로자의 사회로 진행됐던 뤽 물레 감독과의 시네토크를 공개한다.  

한국인들을 프랑스의 시골에 대해 천혜의 휴양지로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런데 <광기의 땅>은 그런 지역에서 벌어지는 살인을 다룬다는 점에서 충격적이었다.
이 지역을 선택한 건 내가 제일 잘 알고 있는 곳일 뿐만 아니라 실제로 광기를 가졌던 아버지도 여기서 살았기 때문이다. 이 곳 외에 영화를 찍을 장소는 없었다. 개인적으로 <광기의 땅>의 작업이 흥미로웠던 이유는 영화에서 전혀 다뤄지지 않았던 프랑스 북부 지역을 배경으로 광기를 묘사했다는 점이다. 다만 결말은 무언가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간직한 채 끝을 맺는데 모름지기 좋은 영화라면 어떤 방식으로든 관객들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비밀을 제공해야 한다.   

영화의 배경인 프랑스 북부 지역은 펜타곤(오각형)의 형태를 띤다. 처음부터 생각했던 것인지, 아니면 그 지역에서 벌어졌던 살인의 사례를 모으다가 촬영 중간에 아이디어를 얻은 건지 궁금하다.
촬영을 시작하기 전 사건이 일어났던 장소들을 지도에 표시하다보니 펜타곤의 형태가 나왔다. 일반적으로 펜타곤이라고 하면 사람들은 워싱턴의 펜타곤, 즉 미국의 국방부를 연상하기 때문에 재밌는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

<광기의 땅>은 다큐멘터리이지만 경찰물과 같은 장르영화의 전통이 엿보인다. 장르의 틀 안에서 다큐멘터리 영화를 작업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장르영화의 전통을 가지고 작품을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더 많은 관객들과 만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 같다. 프랑스에서도 전통적인 의미의 다큐멘터리는, 더군다나 상영시간이 2시간에 이른다면 개봉하기가 쉽지 않다. <광기의 땅>은 장르영화의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극장에서 상영할 수 있었고 내 영화중에서도 가장 많은 관객이 들었다. 

감독님은 평론가로도 유명했다. 일전에 알랭 기로디의 <용감한 자에게 휴식은 없다>에 대해 극찬했다. 이 작품 역시 시골 마을에서 벌어지는 집단 살인 사건을 다뤘다. 사건의 극단적 성향에도 불구하고 코미디의 형식을 취하는 것이 <광기의 땅>과 흡사하다.
알랭 기로디의 작품에 대해서 평론을 했을 당시에 그는 내 영화를 본 적이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영향력이란 측면에서 두 영화를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특히나 알랭 기로디의 작품은 극영화이고 다큐멘터리적인 요소의 중요성도 갖지 않는다. 다만 제한된 공간 안에서 이야기를 풀어간다는 점에서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극중에서 감독님은 “내 아들을 죽이지 않기 위해, 딸을 강간하지 않기 위해 평생을 노력했다”는 얘기를 코믹하게 한다. 그처럼 심각하게 진행되던 이야기가 결말에서는 갑자기 코믹하게 끝을 맺는다. 혹시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는 광기의 가족사를 염두에 두고 <광기의 땅>을 치유의 영화로 작업한 것은 아닌가?
결말을 그렇게 가지고 간 것은 다큐멘터리에 극영화적인 요소를 담기 위해서였다. 영화의 초반이 정해진 틀 안에 인물을 넣고 쫓아가는 방식이라면, 결말은 인물이 아니라 사회로 넓혀서 전체적인 조망이 가능하도록 신경을 썼다. 말싸움 중인 남녀를 비추던 카메라가 서서히 뒤로 빠지면서 자연을 비추는 방식의 결말은 타르코프스키의 <솔라리스>나 조도로프스키의 <홀리 마운틴>과 비슷하다.  

한국관객들도 <광기의 땅>을 보았지만 실제 극중 지역의 사람들은 이 영화를 아직까지 보지 못했다.
<광기의 땅>을 프랑스 북부 지역에서 먼저 상영하지 않는 것이 좀 더 신중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 예컨대 <스카페이스>의 경우, 극중 배경이 되는 시카고에서의 상영은 다른 지역에서 먼저 이뤄진 후 5년이 지나서야 가능했다. <광기의 땅>도 그런 경우다. 만약 극중 살인을 저지른 사람이 지금 풀려난 상태로 이 영화를 본다면 여러 가지 불편한 상황들에 놓일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이 과거 저질렀던 범죄에 대해서 망각할 수 있는 권리도 존중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th JIFF daily
(20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