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의 왕>(The King of Pig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년 부산영화제에서는 사회에 만연한 폭력의 근원을 찾아가는 상영작이 두드러졌다. 증오를 먹고 자란 모자간의 관계가 콜럼바인 총기 사건과 같은 비극을 야기하는 린 램지의 <어바웃 케빈>(2011), 대지진 이후 여전히 기성세대의 욕심으로 희망을 갖지 못하는 청년 세대의 갈등과 좌절을 묘사하는 소노 시온의 <두더지>(2012) 등이 대표적이라 할만하다. 또한 학창시절에 경험한 폭력이 성인이 되어서도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의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도 그중 한 편인데 주요 상 6개 부문 중 한국영화감독조합상, 무비꼴라쥬상, 넷팩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까지 무려 3개 부문을 수상하며 ‘부산영화제의 왕’으로 등극했다.

<돼지의 왕>의 수상이 좀 더 의미를 갖는 것은 부산영화제 사상 ‘애니메이션’ 최초의 기록이라는 점에서다. 안 그래도 <돼지의 왕>은 부산 상영 이전부터 한국 최초의 ‘잔혹’ 애니메이션이라는 사실 때문에 눈길을 끌어왔다. 이미 학원폭력과 동물살해 장면이 포함된 1차 예고편이 잔인하다는 이유로 심의 반려를 당했을 정도. 수위가 어떻기에? 애니메이션 묘사가 잔인하면 얼마나 잔인하겠는가. 게다가 연상호가 주도한 작화는 선이 정교하기보다는 굵은 쪽에 가깝다. 오히려 한국 사회의 폭력 구조가 빚은 폐해를 학교라는 공간에 압축한 이야기가 더 모질고 숨을 옥죄어 오는 것이다.

소설가 꿈을 이루지 못한 채 자서전 대필로 힘든 삶을 보내고 있는 종석(양익준 목소리 출연)은 중학교 동창 경민(오정세)을 만나 생각지도 않은 학창시절의 기억을 떠올린다. 부잣집에서 자랐지만 나약한 경민은 힘센 아이들에게 놀림을 당하는 처지였고, 종석은 집이 넉넉하지 못한 까닭에 학교생활이 고역인 형편이었다. 둘은 서로에게 위안 삼으려 했지만 소위 잘나가는 이들의 계속된 괴롭힘으로 최악을 맞는다. 그때 구세주처럼 나타난 철이(김혜나)가 보호해주며 학교생활에 숨통이 트이지만 이들 셋 사이에는 또 다른 폭력이 야기된다. 그리고 그 폭력의 기억이 15년 뒤에 다시금 찾아와 종석과 경민을 괴롭히는 것이다.   

종석과 경민이 공유하는 기억 속의 학교는 부와 폭력의 재화(財貨)에 맞춰 철저히 분리된 계급의 전시장이다. 그럼 <돼지의 왕>은 계급을 학습하도록 학생들을 방치하는 학교 시스템에 대해 비판을 제기하는 애니메이션인가? 연상호는 그럴 생각이 전혀 없어 보인다. 오히려 계급 피라미드의 최하층에 놓인, 그러니까 이 영화가 ‘돼지’로 칭하는 종석과 경민 같은 무리들이 지위 상승을 이뤄보겠다고 서로 아귀다툼을 벌이는 풍경 속에서 이 사회의 고착화된 비극을 갈무리해낸다. 이것이 극 중의 특수한 상황으로만 보이지 않는 것은 우리가 말하기를 꺼려할 뿐이지 이미 경험하고 학습한 이 사회의 엄연한 생존규칙이기 때문이다. 

<돼지의 왕>에 따르면, 학창시절부터 생존규칙을 뼛속부터 체화시키는 이 사회의 계급 시스템은 균열하지 않는 견고한 어떤 것이다. 다만 거기서 떨어진 코딱지만 한 콩고물을 차지하기 위해 달려드는 돼지들은 서로에게 계급적 동지가 아니라 그냥 절벽에서 떨어뜨려야 할 경쟁 상대이고 종석과 경민처럼 좀 더 인간적인 감정이 개입되면 기억에서 지워버리고 싶은 대상에 불과하다. 하여 이들을 보호하겠다고 학교 내 계급구조의 공고한 틈을 비집고 튀어나와 똑같은 방식의 폭력을 휘두르는 철이 같은 이는 ‘돼지의 왕’으로 불리며 우상으로 군림하는 것이다.

쉽게 말해, 계급 피라미드의 최하층 내에는 또 하나의 약육강식 구조가 존재한다. 이 구조의 생리 또한 상위의 그것과 전혀 다르지 않아서 잡아먹거나 잡아먹히는 먹이사슬의 형태를 이룬다. 이 부분이 <돼지의 왕>의 핵심이랄 수 있는데 철이 또한 끝까지 강한 모습을 보이지 못할 경우 종석 혹은 경민에게 쥐도 새도 모르게 당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 시대의 비극이 놓여 있다. 이처럼 허물어지지 않는 계급 구조에 대한 분노를 시스템에 대한 저항이 아니라 자신의 처지와 다르지 않은 누군가에게로 폭발시키는 사회에서 희망을 찾기란 힘들다. <돼지의 왕>이 묘사하는 바라면 우리 사회는 지옥 그 자체에 다름 아닌 것이다.

사실 연상호는 그의 이름을 알린 중편 <지옥: 두 개의 삶>(2003) 때부터 이 세상을 지옥으로 묘사해왔다. 첫 번째 장편 <돼지의 왕>을 완성하기 위해 연상호는 5년의 시간을 투자했다. 강산이 반 정도 변하는 시간이었지만 이 사회의 계급 구조는 개선의 여지는커녕 좀 더 견고해진 쪽으로 자리를 잡았다. 돼지우리의 규모는 계속해서 커지는 상황이고 돼지끼리의 갈등은 더욱 빈번해졌으며 이들을 지배하고 관망하는 개들의 횡포는 극에 달한 상황이다. <돼지의 왕>의 잔인성은 특정장면의 묘사에 있는 것이 아니다. 인정하고 싶지 않은 우리의 치부를 대놓고 응시하는 이 애니메이션의 시선에 있다. <돼지의 왕>은 연상호가 우리 시대의 돼지들에게 보내는 애가(哀歌)인 것이다.
 

KBS 저널
2011년 11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