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탄 소년>(Le gamin au vel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 피에르 다르덴과 뤽 다르덴의 <자전거 탄 소년>은 다르덴 형제 특유의 스타일이면서 한편으로 전작들에서 볼 수 없었던 요소들이 첨가되어 또 다른 해석을 가능케 하는 영화다. 어른(특히 성인남자)의 방관 속에 위험에 처한 아이의 사연을 ‘포착하듯’ 담아낸다는 점에서 여전히 극사실적이지만 지금껏 사용한 적 없던 음악이 극 중에 삽입되고 ‘데우스 엑스 마키나’를 연상시키는 여자 주인공이 등장한다는 점에서 다소 변모한 연출을 엿볼 수 있는 것이다.

9살 소년 시릴(토마 도레)은 보육원을 탈출하려고 애쓴다. 연락이 끊긴 아빠와 잃어버린 자전거를 찾기 위해서다. 선생님의 감시를 피해 옛집을 가보니 아빠는 소식 하나 남기지 않고 다른 곳으로 떠났을 뿐 아니라 소중히 아끼던 자전거도 팔았음을 알게 된다. 실의에 빠진 시릴은 동네 미용실 주인 사만다(세실 드 프랑스)의 도움으로 자전거를 다시 손에 넣게 된다. 그리고 그녀를 주말 위탁모로 맞이하면서 함께 아빠를 찾아 나서는데, 어렵게 만난 아빠는 시릴에게 더 이상 찾아오지 말 것을 요구한다.   

다르덴 형제에 따르면, “폭력 문제로 감옥에 갈 위기에 빠진 소년을 도와주는 한 여성”에 대한 영화를 오래 전부터 구상해왔다고 한다. 그전까지 다르덴 형제의 영화는 어른들에게 이용당하거나 버림받은 아이들끼리 미래를 다짐하는 모습을 통해 희망을 유예해왔다. 예컨대 그 시간은 생활고에 시달려 아이를 판 <더 차일드>(2005)의 어린 부모 브루노와 소냐 커플이 어른으로 성장했을법한 나이다. 하지만 브루노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 <자전거 탄 소년>의 아빠는 <더 차일드>에 이어 다시 한 번 시릴을 버리는 매정한 모습을 보여준다. (두 영화에서 아빠 역할은 모두 제레미 레니에가 연기했다.) 

그렇게 다르덴 형제의 영화에서는 지옥 같은 현실을 뒤바꿔줄 극적인 변화 같은 것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다. 그런 사실에 비춰 <자전거 탄 소년>에 아빠 대신 도움을 주는 성인 여성이 등장했다는 것은 다르덴 형제가 이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의 변화를 의미하는 것일까. 그런 것 같지는 않다. 그들은 이 영화에 대해 “현대의 동화”라는 표현을 썼다. 극(極)사실주의를 지향하는 다르덴 형제의 스타일과 동심을 바탕으로 하는 동화는 배치되는 개념에 가깝다. 그들의 말은 곧 희망이란 동화에서나 가능할법하다는 의미로 들린다. 동화의 형식을 차용한 <자전거 탄 소년>은 다르덴 형제의 필모그래프에서 가장 밝은 영화일지 모르지만 인위성을 배제하면 비극과 다르지 않은 것이다.

바로 이 때문에 영화 속 ‘자전거’는 더욱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 이 영화는 비토리오 데 시카가 연출한 <자전거 도둑>(1948)의 현대판이라 할만하다. <자전거 도둑>에서 아버지 안토니오는 생계를 위해 자전거를 훔쳤다가 걸려 온갖 조롱과 멸시를 당하지만 아들 브루노(<더 차일드>의 아빠와 이름이 동일한 것은 우연일까?)만은 유일하게 그의 곁을 떠나지 않는다. 그에 반해 <자전거 탄 소년>의 자전거는 부자 관계를 끊는 매개물로 작용한다.

<자전거 도둑>과 <더 차일드>를 잇는 브루노라는 이름, <더 차일드>와 <자전거 탄 소년>을 연결하는 아빠 역할의 동일한 배우. 이는 결국 자본주의, 신자유주의와 같은 사회적인 시간을 거치면서 결속이 흐릿해지는 부자간의 비극적인 역학관계를 의미한다. 그 틈을 비집어 사만다가 화해를 주선하지만 앞으로 시릴이 아버지를 만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게다가 곳곳에 도사린 위험 속에서 사만다가 어떻게 시릴을 키워낼지도 미지수다. 그러니까 <자전거 탄 소년>에 대해 밝다고 말하는 것은 시릴과 사만다를 향한 막연한 기대감의 반영일 뿐이지 현실에 대한 적확한 인식은 아니다. 다르덴 형제는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희망을 동화를 빌려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대 로봇이 몰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려라 달려 로보트야, 날아라 날아 ‘트랜스포머’ 인간이 스크린을 주름살 잡던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은 갔다. 2년 전 거대 로봇 시대를 활짝 열어 젖혔던 <트랜스포머>가 다시 한 번 스크린을 정복하기 위해 지구에 온다. 이에 맞서 작은 규모의 영화로 중무장한 인간들의 역습도 만만치 않은 전차로, 6월은 가히 ‘다윗vs골리앗’의 대결이라 할만하다.


절대강자 <트랜스포머2>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이하 <트랜스포머2>)은 6월 25일 나 홀로 개봉할 정도로 일찌감치 2009년 상반기 기대작으로 자리 잡은 터. 전편에서 만화 상에만 존재하던 로봇들이 뿅~ 실사로 구현돼 많은 팬들을 흥분의 도가니탕에 빠뜨렸던 만큼 벌써부터 로봇들의 사자후가 전 지구에 울려 퍼지누나. 

<트랜스포머2>는 오토봇과의 로봇전쟁에서 수적인 우세에도 불구, ‘다구리’ 당한 디셉티콘이 복수한다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디셉티콘은 나쁜 로봇 놈들을 규합해 좋은 로봇 분들과 전쟁을 펼치니, 1편에서 12놈이었던 트랜스포머가 2편에선 40놈으로 늘어났단다. 싸우는 장소도 미국을 넘어 상하이에, 파리에, 이집트의 피라미드까지 전 세계적 규모로 확장된 바, <트랜스포머2>는 전편보다 더 많아진 로봇들이 더더 거대한 전쟁을 펼치는 더더더 똥꼬 긴박한 상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렇게 로봇들이 감 놔라, 배 놔라 판을 치는 형국이라 샤이어 라보프와 메간 폭스 등 우리의 비정규 인간 배우들은 상대적으로 할 일이 많이 줄어들어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이 앞을 가림이다. 갈수록 설 자리를 잃는 작금의 일자리 위기를 반영하듯 <트랜스포머2>는 1편에 비해 더욱 어두워진 비전의 이야기를 선보인다. 다만 로봇들이 막간을 이용해 연료를 보충하는 동안 마이클 베이 감독께서 쭉하고 빵한 메간 폭스의 몸매를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을 특별히 마련해 인간 배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단, 가족영화라 수위 조절이 이뤄졌다고 하니 서서쏴 관객들이여, 과도한 기대는 금물!


작은 영화의 역습

볼거리 면에선 비할 바 못 돼지만 작품성 면에선 <드래그 미 투 헬> <로나의 침묵>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곳>이 <트랜스포머2>를 약 깻잎 1.2장 차이로 능가한다. <드래그 미 투 헬>은 <스파이더맨>의 샘 레이미가 메가폰을 잡은 등골 오싹하고 오줌 찔끔하고 모골 송연한 공포영화라는 점에서 기대가 모아진다. 벨기에 영화 <로나의 침묵>은 예술영화계의 지존무상 다르덴 형제의 작품이란 점에서,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곳>은 <친절한 금자씨> 이후 오랜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홈한 최민식이 출연한다는 점에서 입장료 투자가 아깝지 않은 영화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OOK
(2009년 6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