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셜록 홈즈는 영국의 전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이트 모던의 경우처럼 영국에는, 특히 런던에는 영국과 프랑스의 라이벌 관계를 극명하게 드러내는 장소가 사방 천지에 널렸다, 까지는 아니고 좀 있다. 어, 그러니까 그게 어디냐 하면, 찾아보면 몇 군데 된다. 흠흠. 그중에서도 이곳만큼 점잖은 척 하면서도 교묘하게 프랑스를 깔아뭉개는 사례는 그 이후에도 목격한 적이 없었으니. 원래 추리소설을 좋아하는지라 셜록 홈즈 관련 장소를 빗자루 쓸 듯 구석구석 뒤지다가 우연찮게 발견한 곳인데 바로 머더 원(Murder One)이란 서점이다.

1988년에 문을 연 이곳은 오직 추리소설만 다룬다. 거짓말 살짝 보태 신작에서부터 헌책까지 현존하는 영문판 추리소설이란 추리소설은 없는 거 빼고 다 있을 정도로 추리소설 마니아들에겐 천국과 같은 서점이다. 물론 영어를 모르는 나 같은 순수혈통(아~ 마구 자랑스러워라 -_-)의 코리언들에겐 천국이 지옥처럼 다가오는 경우가 허다하다. 오, <셜록 홈즈의 유언장>(Le Testament de Sherlock Holmes) 제목 아주 죽이는데 내용은 뭔지 도무지 모르겠구먼. 왜 한국어가 세계 공용어가 아니라서 나를 이렇게 힘들게 하는 거야.

괜히 영어 때문에 스트레스 삼매경에 빠져 앞뒤 분간을 하지 못하던 난 잠시 뒤 정신을 차리곤 <셜록 홈즈의 유언장>이 아서 코난 도일이 집필한 소설이 아니라는 사실에 잠시 어리둥절했다. 서가 한 편을 메운 홈즈 소설을 보니 <주홍색 연구> <바스커빌 가문의 개>와 같은 익숙한 제목은 약간이고 생전 처음 보는 제목들로만 가득한 것이 아닌가. 우째 이런 일이.

셜록 홈즈에 미친 놈, 즉 셜록키언들은 이런 소설을 일러 패러디, 즉 안작(贋作)이라고 부른다(고 런던에서 미술공부를 하는 지인이 설명해줬다. 그 친구 알고 보면 꽤 똑똑한 구석이 있다). 역사가 아주 깊어서 최초의 셜록 홈즈 안작소설은 1892년에 발표된 <페그람의 수수께끼>로, ‘진짜’ 셜록 홈즈가 왓슨과 짝짜꿍을 이뤄 맹활약하던 당시다. 그 후 코난 도일이 1893년에 발표한 <최후의 사건>에서 홈즈가 목숨을 잃자 그 충격에서 헤어나기 위해 팬들이 직접 안작소설들을 ‘마구잡이’로 발표하기 시작했다. 그 인기가 지금까지 이어져 셜록 홈즈 소설의 하위 장르가 된 것이다. 얼마나 인기가 좋았던지 <Y의 비극>의 앨러리 퀸은 서른 두 편의 안작소설을 모아 <셜록 홈즈 앤솔로지>를 편집했을 정도다.

홈즈에 대한 영국민의 사랑이 얼마나 각별했던지 머더 원에서 유일하게 취급하지 않는 작품이 있다. 바로 프랑스의 모리스 르블랑이 쓴 아르센 뤼팽 시리즈다. ‘괴도 신사 뤼팽’, ‘아르센 뤼팽 대 헐록 숌즈’ 등에서 셜록 홈즈를 천하의 바보 취급하며 그의 명예에 극심한 누를 끼친 작품은 영국인의 자존심을 걸고 판매하지 않겠다는 것이 머더 원의 방침인 것이다.

하지만B.U.T벗뜨! 프랑스인이라도 홈즈에 존경을 바치면 문호를 개방하겠다는 것이 머더 원의 입장이기도 한데 <셜록 홈즈의 유언장>을 보니 프랑스 소설가 봅 가르시아가 쓴 안작소설이 아니던가. 나중에 서울로 돌아와 우연한 기회에 <셜록 홈즈의 유언장> 한국어판을 발견하곤 얼른 구입했더랬는데 역시! 코난 도일이 쓴 소설에는 비할 바가 아니더라. 그에 비하면 미치 컬렌과 칼렙 카, 두 명의 미국인이 각각 집필한 <마지막 날들>과 <이탈리아인 비서관>은 얼마나 훌륭하던지. 그렇다면 이건 교묘한 방식으로 프랑스를 짓밟고 그 위에 올라서려는 영국의 의도? 그러건 아니건 영국인의 문화 자긍심은 시어머니도 며느리도 아무도 못 말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자동차 사보
(2009.5.25)

4 thoughts on “(6) 셜록 홈즈는 영국의 전설이다!”

  1. 아~ 괜히 제레미 브렛의 셜록홈즈의 모험에 빠졌나봅니다. 이렇게까지 폐인짓하면서 검색하러 다닐줄이야..ㅜㅜ 글 잘 읽고 갑니다. 갑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