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한국영화계 결산

kimtaeri

(원래 결산용 기사는 아니었어요. ‘2016년 한국영화의 새로움’에 대한 콘셉트로 쓴 거였는데 결산으로도 어울릴 것 같아 소개합니다.)

좀비물
좀비 영화는 한국에서 마이너 중 마이너에 속하는 장르다. 죽은 사람이 되살아나 움직인다는 설정, 온갖 상처와 병균을 이식한 듯한 외양 등이 현실 친화적인 이야기에 익숙한 한국 관객에게는 허무맹랑하게 다가왔던 탓이다.

한국에서 좀비를 소재로 한 블록버스터 영화 <부산행>이 제작된다고 하자 기대감보다 우려가 앞섰다. 100억원 대의 제작비로 마이너한 장르를 만든다? 미친 거 아냐!

근데 미친 게 아니었다.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상영 이후의 <부산행>을 향한 외신의 호평은 시쳇말로 장난이 아니었다. “역대 미드나잇 스크리닝 상영작 중 최고다!” 이제 <부산행>을 향한 우려는 기대로, 흥행을 넘어 과연 얼마의 관객을 기록할 수 있을지에 모였다.

<부산행>은 결과적으로 1,200만 가까운 관객을 동원하며 대박을 터뜨렸다. KTX라는 한국의 익숙한 배경에, 흐느적 걷는 기존 좀비와 다르게 우샤인 볼트에 버금가는 스피드의 좀비로 볼거리를 강화하고, 헬조선의 현실을 메시지로 장착하니 전국은 그야말로 <부산행> 열풍이었다.

들려오는 소식에 따르면, 지금 충무로의 제작사들은 그동안 창고에 버려둬 놓았던 좀비 영화 시나리오를 찾느라 혈안이 된 상태라고 한다. 천덕꾸러기 신세였던 좀비 영화가 <부산행>을 터닝포인트 삼아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신분 상승했다.

곽도원
곽도원에게는 2016년이 배우 경력에서 기념비적인 한 해로 기억될 것 같다. 명품 조연, 씬 스틸러 등으로 대중에게 기억되던 그가 <곡성>에서 처음으로 주인공을 연기한 까닭이다.

<곡성>이 개봉하기 전까지 곽도원이 상업영화를 이끌 주연으로 확신한 이는 이 영화를 연출한 나홍진 감독밖에 없었다. <곡성>을 제작한 곳은 할리우드의 6대 메이저 제작사 중 한 곳인 20세기 폭스였다. 나홍진 감독에게 영화에 대한 전권을 부여했지만, 딱 하나 곽도원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것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그동안 주인공으로 출연한 적이 없어 영화를 책임질 수 있을지 미지수라는 것이 이유였다.

곽도원 본인도 자신이 <곡성>의 주인공으로 관객을 설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었다. 오판이었다. <곡성>은 마을을 뒤덮은 정체불명의 전염병 와중에 이상 징후를 보이는 딸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빠의 사연을 다뤘다.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쓰는 부모의 사연은 단순히 영화에만 존재하지 않는다. 세월호 사태를 비롯하여 각종 안전 사건 사고가 빈번한 한국에서 부모들이 갖는 심정이란 <곡성>의 곽도원과 다를 바가 없었다.

곽도원의 푸근한 인상은 우리네 아버지의 모습이라고 해도 이상할 것이 없다. 별안간 자신의 가정에 닥친 사건 앞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하지 못하는 행동은 또한, 우리에게 익숙한 것이다. 이런 역할에 잘생긴 얼굴과 긴 기럭지를 가진 스타 배우를 캐스팅한다는 게 말이 되나. 많은 이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곽도원은 <곡성>으로 멋지게 주연 신고식을 통과했다.

김태리
김태리가 누구야? 박찬욱 감독이 연출한 <아가씨>의 주인공 중 한 명으로 그녀가 캐스팅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대중은 초록 검색창을 경쟁적으로 공략했다. 그래도 별다른 정보가 없었다. 그럴 수밖에. <아가씨>로 장편 영화에 데뷔하기 전까지 김태리의 영화 경력은 몇 편의 단편 출연이 전부였다. 햇병아리가 같은 연기자가 박찬욱 같은 대가의 작품에 출연하는 것도 모자라 주인공까지?

그녀가 <아가씨>에서 연기한 인물은 숙희다. 귀족 아가씨 히데코(김민희)의 재산을 훔치기 위해 백작(하정우)과 사기를 벌이는 내용이다. 실상은 히데코와 사랑에 빠져 남성적인 시스템을 탈출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여기서 김태리는 김민희와 함께 한국영화사에 전례 없던 베드신을 벌인다.

성기 노출만 안 할 뿐이지 벌거벗은 몸으로 등장해 상대 배우 김민희와 동성애 연기를 벌이는 등 여기에는 표현 수위의 타협이란 게 없다. 제작 단계부터 숙희 역의 캐스팅 조건은 악명이 높았다. ‘최고 수위의 정사 연기. 타협은 불가!’ 결과는? 무려 1,500:1의 경쟁률을 뚫고 김태리가 캐스팅됐다.

가냘픈 몸매에 아기 같은 뽀얀 피부의 김태리는 연기에 있어서만큼은 거칠 것이 없다. 최고 감독과 최고 배우와 최고 스태프 사이에서 살짝 주눅이 들 법도 한데 영화를 보고 있으면 당찬 모습이 전부다. 하긴 아마추어 같이 굴었다가는 최고 수위의 정사 장면을 무리 없이 소화하기는 힘들었을 테다.

그전까지 한국영화계에는 데뷔작부터 강렬한 베드신을 펼친 여배우는 배우 생활을 길게 가져가기 어렵다는 징크스가 있었다. <해피 엔드>(1999)의 전도연과 <은교>(2012)의 김고은이 이를 보기 좋게 깨면서 한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로 군림하고 있다. 김태리의 차기작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2007)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다. 한국영화계는 또 하나의 보물 같은 여자 배우를 얻었다.

 

노블레스맨
2016년 10월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