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티밋 수퍼맨 콜렉션 DVD


수퍼맨은 태생부터가 미국, 그 자체다. 외계에서 온 이방인이라는 인물 설정은 과거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신대륙에 입성한 이주민과 겹쳐지고, 클라크가 지구를 지키는 영웅으로 재탄생한다는 이야기는 세계 경찰국가로 거듭난 현재의 미국이 추구하는 모습과 다를 바 없다. 영화는 그런 수퍼맨을 1978년부터 무려 다섯 번에 걸쳐 스크린에 재현했다. 이를 모두 한자리에 모은다면, 우리는 그 속에 담긴 미국을 좀 더 체계적으로 읽을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기회가 생겼다. 수퍼맨과 관련한 모든 영화를 모은 <수퍼맨> 박스세트 ‘얼티밋 수퍼맨 콜렉션(Ultimate Superman Collection)’이 발매된 것. 13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 박스세트에는 리처드 도너, 리처드 레스터, 시드니 J 퓨리에 의해 4탄까지 영화화된 초기 <수퍼맨> 시리즈와 올 2006년 무려 19년 만에 다시 돌아온 브라이언 싱어의 <수퍼맨 리턴즈>까지, 그리고 이에 더해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감독 케빈 번즈가 연출한 ’Look Up In The Sky: The Amazing Story of Superman’이 더해져 수퍼맨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처럼 남다른 의미가 함축되어 있고, 무엇보다 많은 수의 디스크로 구성이 되어 있다 보니 ‘얼티밋 수퍼맨 콜렉션’을 감상하기 위해서는 평소와는 다른 조금 남다른 자세가 요구된다. 모, 별 거 아니다. 가급적 시대에 맞춰 차례대로 보라는 것. 우리의 주인공이 악의 무리를 처단한다는 결과는 매한가지이지만, 시기를 달리하여 개봉한 각각의 <수퍼맨>에는 당시 미국이 처한 상황과 고민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어 이들의 80년 이후를 추론하기에 적역이다.

가령, 1978년의 <수퍼맨>에는 80년대 거품경제의 주범이었던 악당 재벌이 악역으로 등장하며, 1983년 작에는 도스의 등장을 통해 컴퓨터의 발달로 야기된 프로그래밍과의 대결이 주요 스토리가 되고, 가장 졸작으로 평가받는 <수퍼맨4>에는 핵무기 반대를 기조로 내세우며 핵에 대한 불안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가장 압권은 <수퍼맨 리턴즈>. 이제 미국은 내부 문제도 모자라 외부 문제로 골치를 썩으니 수퍼맨은 메시아, 즉 세상을 구원하는 예수로 탈바꿈한다.

다시 말해, 수퍼맨은 미국의 신화인 셈. 미국처럼 역사가 일천한 나라는 영화가 이를 읽어낼 수 있는 아주 좋은 텍스트가 된다. 미국을 대표하는 코믹스가 어찌 신화의 위치에까지 오를 수 있었는지 그 과정이 궁금하다고? ‘얼티밋 수퍼맨 콜렉션’이 그 해답이다.


(2006. 11. 16. <스크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