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고>의 역 검사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고>는 가족판타지물을 빙자(?)한 영화에 대한 (특히 조르주 멜리아스를 향한) 애정 고백이다. 누가 영화광 감독 아니랄까봐, 마틴 스콜세지는 휴고(아사 버터필드)와 이자벨(클로이 모레츠) 두 아이를 앞세워 <열차의 도착>(1895)으로 시작된 고전영화에 대한 모험물을 구성한다. <달나라 여행>(1902)의 조르주 멜리아스의 사연을 중심에 두고 (<휴고>가 3D인 이유인데 연극무대처럼 극 중 배경을 두 세개로 겹쳐놓아 입체감을 준 멜리아스의 영화는 당대의 3D가 아니었을까. 그러니까 영화의 과거와 현재의 만남. 휴고는 마치 어린 시절의 마틴 스콜세지 같기도 하다!) 해롤드 로이드의 <마침내 안전!>(1923), 버스터 키튼의 <제너럴>(1926), 프리츠 랑의 <메트로폴리스>(1927) 등을 직접적으로 연상시키는 장면들이 연이어 이어지는 것이다.

특히 <휴고>에는 무성영화 스타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인용이 유독 많은데 휴고가 역 검사관(사차 바론 코헨)을 피해 시계탑의 초침에 매달린 장면이나 제너럴 호를 연상시키는 열차를 자주 노출하는 방식은 각각 해롤드 로이드와 버스터 키튼을 그대로 겨냥한다. 하지만 찰리 채플린(의 영화들)을 극중에 녹이는 방식은 해롤드 로이드와 버스터 키튼과는 달리 변칙적이다. 찰리 채플린과 관계가 있을까 얼핏 봐서는 연결되지 않지만 도상이라 할 만한 것들을 종합해보면 그것이 찰리 채플린의 인용이자 더 나아가 패러디임을 이해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니까, <휴고>에서 찰리 채플린이 겹쳐져있는 인물은 바로 역 검사관이다. 그게 말이 되냐고?

사실 역 검사관의 파란 제복은 찰리 채플린의 아이콘인 떠돌이 복장과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단서는 역 검사관이 짝사랑하는 역내의 꽃집 여인이 쥐고 있다. 말없이 꽃을 팔다가 역 검시관이 용기 내어 다가가자 그제야 입을 여는 그녀와의 로맨스는 <시티 라이트>(1931)의 결말과 닮아 있다. 게다가 역 검사관은 수상한 낌새를 보이는 아이들을 잡아다가 고아원에 넘기는 임무를 주로 삼고 있는데, 그래서 휴고와의 관계는 <키드>(1920)의 비틀기이고 항상 개를 끼고 움직이는 업무 역시 <개의 삶>(1918)을 연상시키는 것이다. 이를 받아들이게 되면 역 검사관의 제복도 어느 정도 떠돌이와 이어지게 된다. 비록 옷의 색깔은 다르지만 모자와 재킷과 바지로 이뤄진 복장 구성은 동일하고 떠돌이의 지팡이의 경우, 역 검사관의 부상당한 다리를 고정해주는 기구와 역할이 비슷해 보이는 것이다.

마틴 스콜세지 영화에 처음 캐스팅된 사차 바론 코헨의 캐스팅은 이로써 설명이 가능해진다. 현대의 서구 영화에서 가장 코믹하게 몸을 잘 쓰는 배우일 뿐더러 (설마 <보랏>(2006)을 벌써 잊은 것은 아니겠지.) 콧수염까지 붙여놓으면, 그럭저럭 찰리 채플린과 겹쳐지지 않는가. 극 중 시계를 만드는 휴고의 아버지(주드 로)는 “시계에 들어가는 부품 중에 불필요한 것은 하나도 없다.”고 아들에게 말한다. 영화 역시 시계 만들기와 다르지 않다. 인용과 오마주는 현대 영화에서 필수의 부품 중 하나다. <에비에이터>(2004) <셔터 아일랜드>(2010) 등 마틴 스콜세지는 요 몇 년 새 인용과 오마주에 더욱 집착하며 자신의 영화에 반영하고 있다. <휴고> 역시 마찬가지다. 이번에는 인용과 오마주는 물론 찰리 채플린을 재료 삼은 패러디를 통해 고전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패러디는 일종의 창의적 변형이라고 할 수 있는데, <휴고>는 가족판타지 원작을 가져와 영화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로 개비하는 마틴 스콜세지의 창조적인 연출력이 빛을 발한다.

“<휴고>의 역 검사관”에 대한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