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Pl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흔히 뮤지컬이라고 부르던 장르는 극 중 현실에 노래와 춤이라는 환상이 인위적으로 끼어드는 형태였다. 반면 최근의 뮤지컬 영화는 음악이 시작되면 등장인물들이 주인공 주변으로 모였다가 음악이 끝난 후 각자의 자리로 되돌아가는 식의 클리셰를 철저히 배제하는 추세다. 몇 년 전 국내에서 푹발적인 인기를 모았던 아일랜드의 음악 영화 <원스>(2006)가 대표적이었다. 한국에도 <원스>와 같은 영화가 등장했다. 바로 남다정 감독의 <플레이>다. <원스>처럼 실제 뮤지션이 등장해 연기를 하고, 뮤지션이 되기까지의 고단한 현실이 있으며, 음악과 사랑 사이에서 방황하는 청춘이 존재한다. 무엇보다 음악이 중심에 선다는 점에서 그렇다.

준일(정준일)은 대중에 너무 영합하는 대신 자기만의 음악을 하겠다며 음반사를 뛰쳐나온다. 우울한 기분에 들어간 한 카페에서 기타치고 노래 부르는 헌일(임헌일)의 음악성에 반한 준일은 그에게 밴드를 제안한다. 평소에 준일과 알고 지내던 드러머 현재(이현재)가 합류하면서 이들은 모던록 밴드를 결성한다. 자신들의 음악을 한다는 이유로 희망에 넘치지만 현실은 이들에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때론 사랑에 갈등하고, 때론 그들의 음악을 알아주지 않는 대중에 속상해하지만 극적으로 기회가 찾아온다.

대부분의 극 중 인물이 실명으로 등장하는 <플레이>에서 가장 눈에 띄는 캐릭터라면 (당연히!) 정준일과 임헌일과 이현재다. 3인조 인디밴드 ‘메이트’의 멤버인 이들은 첫 번째 영화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모나지 않는 연기를 선보인다. 그것은 이들이 자전적인 이야기를 펼치기 때문인데 이는 영화를 연출한 남다정 감독의 다분히 의도적인 전략이기도 하다. 실제 뮤지션의 사연을 토대로 하고 있다 보니 청중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고, 합주실로 개조한 방안에서 연주 연습을 하고, 거리를 걸으며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는 등의 자연스러운 행위로써 ‘뮤지컬’이 현실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것이다. 여기에 뮤지션의 고뇌와 맺어질 수 없는 사랑과 넉넉하지 못한 가정 형편의 배경 같은 음악 영화의 클리셰가 적절히 가미되면 고전적인 뮤지컬에 사실주의를 접목한 최신의 음악 영화가 탄생하는 것이다.  

그런데 너무 <원스>를 따라하는 거 아니냐고. 실제로 극 중에는 메이트가 <원스>에 출연했던 글렌 한사드와 마르게타 이글로바로 구성된 밴드 ‘스웰 시즌’의 내한 공연 포스터를 바라보는 장면이 등장할 정도다. 여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사실 메이트는 내한 공연 차 한국에 왔던 글렌 한사드의 눈에 들어 (그 순간을 찍은 실제 비디오 영상이 영화에 등장한다.) 데뷔한 독특한 이력의 밴드로 유명하다. 2009년 스웰 시즌 내한 공연 중 밴드 이름도 없던 이들이 공연장 로비에서 버스킹(busking,  길거리 연주)을 선보이던 중 글렌 한사드를 매료시켰다. 글렌 한사드는 이들에게 본 공연의 깜짝 게스트 출연을 제의했고 ‘친구'(mate)라고 소개받은 이들은 스웰 시즌의 무대에서 데뷔 공연을 펼치게 됐다.

다시 말해, <플레이>는 <원스>가 없었다면 존재할 수가 없는 영화다. 그런 배경을 인지하지 못하고 영화를 보게 되면 <원스>와의 유사함이 재미를 반감시킬지도 모르겠다. 전문 연기자가 아닌 까닭에 메이트가 말 그대로 ‘연기’처럼 구사하는 연기도 종종 극의 몰입을 방해한다. 하지만 글렌 한사드와 메이트의 인연이 실제임이 밝혀지는 마지막 장면에서의 공연의 감동은 몇몇 영화의 단점을 덮고도 남는다. 그것이 바로 음악이 가진 힘일 테다. 그리고 그것이 음악이 전면에 나서는 최근 음악 영화의 매력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XT plus

no. 40

4 thoughts on “<플레이>(Play)”

  1. 공연장에서도 TV에서도 그냥 흘려듣던 메이트였는데 영화를 보고나니 다르게 들리더라고요. 아마도 이야기가 입혀져서 그런거겠죠? 이야기를 좋아하면 가난하게 산다던데, 저는 이야기가 너무 좋아요^^

    1. 디케님은 이야기를 좋아하셔도 갑부시잖아요 ^^; 너무 부러워요 저도 꼭 그렇게 되려고요 ㅋㅋ 근데 지난 주에 < 메이트> 상영하는 극장을 가게 됐는데 온통 여자들이더라고요. < 메이트>의 드러머가 너무 잘 생겨서 그런가..

    2. 전 누구든 악기 들고 있는 남자는 대략 잘생겨보이던데ㅋ그 드러머는 원래도 정말 모델이래요, 그리고 놀랍게도 토종한국인. 근데 전 이런걸 왜 찾아본걸까요오오… _

    3. 드러머가 토종 한국인이라고요? 와~ 상상도 못했네요. 한국인 피로는 굉장히 드문 얼굴이네요. 음, 축복 받은 녀석 ^^; 근데 남자뿐만 아니라 여자도 악기 다룰 줄 아는 분들은 굉장히 매력적이더라고요. 그래서 홍대 여신만 10명이 넘잖아요. 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