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노의 말>의 영원회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벨라 타르의 <토리노의 말>(2011)은 무()에서 태어나 무로 돌아가는 인간의 일생을 압축적으로 묘사한다. 유식하게 말하면, 영원회귀. 니체의 사상인데 실제로 <토리노의 말>은 니체의 일화를 설명하는 내레이션으로 시작한다. 요람에서 무덤까지, 무와 무 사이의 인간의 삶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삶이라는 유()의 시간이다. 살기 위해 버텨야 하는 시간들의 연속. 그러니까 인간의 생은 운명에 맞선 투쟁의 연속이라 할만하다.

니체가 말한 영원회귀가 차이를 생성하는 끊임없는 반복임을 상기한다면 이 삶이라는 것은 마찬가지로 반복의 연속이다. 극 중 마부와 딸은 잠에서 깨어나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 술 한 잔씩을 한 후 우물에서 떠온 물로 감자를 익혀 한 알씩 먹고 마구의 말에 먹이를 먹이는 생활이 생의 전부인 것으로 보일 정도다. 그런 생활이 반복되는 동안 집밖에서는 엄청난 바람이 불어대고 있는데 마부의 딸이 창문 밖으로 바람이 휘몰아치는 광경을 지켜보는 모습은 거대한 운명을 맞닥뜨린 나약한 인간의 모습을 보는 듯하다.

흥미롭게도 이 장면의 구도는 카스파 다비드 프리드리히가 그린 <바닷가의 월출>과 무척이나 닮아 있다. 그림 속 한 남자가 등을 보이며 파도와 맞서는 그림 속 구도는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선 <토리노의 말>의 딸의 모습과 다르지 않은 것이다. (늙은 마부 역시도 딸과 같은 행동을 반복한다.) 파멸과 죽음을 향한 니체의 영원회귀는 곧 인간 운명의 시간인 셈인데 (스포일러 주의!) 성경에서 신이 인간을 자신의 형상으로 창조하셨다는 여섯 번째 날 마부 부녀는 거친 바람에 삶이 풍화되며 끝내 점으로 회귀, 죽음을 통해 다시금 태어나는 시간을 갖는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