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하><하녀><시> 칸 진출 한국영화 삼인삼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맘때의 한국영화 구도를 보면 지난해와 거의 판박이다. 홍상수(<잘 알지도 못하면서>)와 박찬욱(<박쥐>), 봉준호(<마더>) 등 한국의 대표감독들이 극장가를 이끌었던 것처럼 2010년 역시 홍상수(<하하하>), 임상수 (<하녀>), 이창동(<시>)의 영화가 주도한다. 앞선 세 영화가 한국을 넘어 칸영화제에 진출했던 것처럼 <하녀>와 <시>(이상 경쟁부문), 그리고 <하하하>(주목할 만한 시선) 또한 2010년 칸에 동반진출 해 한국영화의 우수성을 세계만방에 떨칠 기세다.

특히 홍상수는 <하하하>가 벌써 여섯 번째 칸영화제 진출작이다. 칸에서 수상한 적은 없지만 그의 신작이 발표되면 으레 칸영화제 진출은 기정사실화된다. 홍상수의 영화는 인간탐구를 즐기는 프랑스 영화와 흡사한 구석이 많다. 이번 영화 <하하하>의 경우, (역시나!) 남녀 연애담을 다루면서 연애의 속성을 가식 없이 까발린다.

영화감독 문경(김상경)과 영화평론가 중식(유준상)은 얼마 전 여름(夏) 각자 통영에 갔다 온 일에 대해 수다를 떤다. 문경은 해병대 출신 정호(김강우)의 방해를 뚫고 관광가이드 성옥(문소리)을 만나 커플이 된 사연을, 중식은 후배 정호를 만나러 갔다가 부인 몰래 사귀는 애인 연주(예지원)를 만난 이야기를 나누는 것. 공교롭게도 문경과 중식은 조우하지 못했을 뿐 같은 사람을 만난 것으로 드러난다. 그러니까 <하하하> 속 연애의 세계는 ‘우연’이 지배한다. 그 우연을 인식하지 못한 채 떠들어대는 두 남자의 이야기는 얼마나 유쾌한지.

프랑스인들에게 홍상수는 (어떤 면에서) 얼마 전 타계한 에릭 로메르의 작품을 연상시킨다. 에릭 로메르 또한 연애담을 통해 남녀의 속성을 지적이지만 코믹하게 드러냄으로써 사랑을 받았다. 홍상수는 <해변의 여인>을 기점으로 음습함과 조롱의 시선을 걷고 남녀 사이의 가식을 긍정하고 포용하는 쪽을 택하면서 더욱 대중적으로 변모했다. 그래서 비록 칸의 수상은 박찬욱이 앞설지언정 (<올드보이> 당시 칸의 심사위원장은 미국의 쿠엔틴 타란티노였다!) 장르영화에 호의적이지 않은 프랑스인들은 홍상수의 영화를 더욱 높이 평가한다.

임상수 감독 최초의 칸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하녀>는 칸 패밀리의 후광을 빼고 설명할 수 없는 작품이다. 신자유주의시대, 빈부격차와 계급 간의 갈등이 불러온 한국사회의 풍경을 대저택에 고용된 하녀라는 설정으로 은유하는 이 영화는 김기영 감독의 <하녀>(1960) 리메이크로도 유명하다. 김기영의 <하녀>는 마틴 스콜세지가 수장으로 있는 세계영화재단의 첫 번째 디지털 복원 작품으로 선정돼 2008년 칸에서 상영되며 호평을 받은 적이 있다. 그래서 칸은 <하녀>의 리메이크 소식이 알려지면서부터 경쟁부문에 올리기 위해 제작 단계부터 예의주시했고 현재 임상수 감독은 이 영화의 프랑스판 리메이크 연출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임상수의 <하녀>에서 하녀 은이를 연기한 전도연은 칸이 사랑하는 배우중 하나다. 2007년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전도연에 대한 현지의 관심은 상상을 초월한다. 초특급 게스트만 묶을 수 있는 최고급 호텔을 영화제 측으로부터 배정받았을 뿐 아니라 영화제의 골든타임에 상영시간을 확정했다. 더군다나 극중 전도연의 과감한 연기가 벌써부터 화제에 오르면서 <하녀> 또한 주목받고 있는 형국이다. 이미 기자시사회를 통해 나온 평가를 보면 ‘훈(이정재)과 해라(서우) 부부로 대표되는 상류층의 부와 지위를 유지하는 방식에 맞서 은이로 대변되는 하층민 계급의 존재증명이 비슷한 주제를 공유하는 <로빈후드>보다 낫다’는 평가가 지배적인 것이다.

이창동 감독은 2007년과 2010년 각각 <밀양>과 <시>의 경쟁부문 초청으로, 2008년에는 경쟁부문심사위원으로 3년 연속 칸을 밟았다. 노무현 정부 시절 문화부장관을 지낸 전력 때문에 종종 ‘한국의 앙드레 말로’로 소개되는 이창동은 명실상부한 칸의 패밀리다. 이번 칸에서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꼽히는 <시>는 세상이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다소 철없어 보이는 할머니 미자(윤정희)가 시를 쓰는 과정을 묘사한다. 외손자의 성폭행 사건으로 세상의 추(醜)를 경험하면서 그녀는 시를 통해 피해자를 위로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시>는 국내에서 <만무방>(1994) 이후 연기 활동을 중단했던 ‘왕년의 은막 여신’ 윤정희의 15년 만의 출연으로 관심을 모이기도 했는데 이는 칸에서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유럽에서 명성이 높은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아내라는 점에서도 윤정희를 향하는 관심은 높다. 이창동 감독의 표현을 빌리자면, 희로애락을 품은 감정의 등고선이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주름살로 만개한 배우다. 그녀의 존재는 최근 몇 년 사이 정치적인 논쟁보다 삶의 단면을 드러내는 영화에 높은 평가를 주저하지 않았던 칸으로써도 가장 주목하고 있는 부분이다. 만약 이번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가 수상하게 된다면 <시>의 가능성을 가장 높게 점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물론 칸영화제는 올림픽처럼 경쟁을 중요하게 다루는 국가대항전이 아니다. 하지만 칸에서의 성과를 국내 흥행으로 이어가려는 시도 또한 꿈틀거리는 게 사실이다. 이맘때면 집중되는 한국 국가대표 감독들의 영화 개봉은 결코 우연이 아닌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e clarie
2010년 6월호

“<하하하><하녀><시> 칸 진출 한국영화 삼인삼색”에 대한 7개의 생각

  1. 멋지네요. 사실 박찬욱이나 홍상수 보다는 그래도 이창동 감독이 더 낫다고 생각했지만… 개인적으로 홍상수를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구요.(유쾌라뇨. 영화 속에서 김상경이 문소리네 집에 들어가는 장면 만으로도 소름이 끼치던데요- 게다가, 여자에게 귀엽다면서 아무렇게나 들고다니는 염주를 여자에게 선물하는 남자따위가 연애를 했답니다. 제가 얼마나 곱게 자란 건 아니지만, 그런 부분들, 어이가 없죠…)

    어쨌거나… 사실 < 밀양>을 너무 참혹하게 봐서 < 시>도 기피했는데…
    남웅님 글 속의 스포일러(외손자의 성폭행)까지 봐버려서 쫌 맥이 빠지긴 하지만 어쨌든, 그 이유때문에 기회되면 한번 보려구요. ^^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의 측근이 피해자를 위로하는 방식. 이창동 스러워서 지루하고, 그래서 한 번 의무적으로 보려는…

    하지만 저 세 감독은 전 별로.

    전도연은…제 생각에도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개인적으로… 칸느 수준이 홍상수 감독을 경쟁부분에 초청할 만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흐..

    1. 항상 스포일러를 피해서 써야지 하면서도 결국 잘 안되고 말아요. ㅜㅜ 이번에 < 시> 쓰면서도 결국 밝히고 말았어요. 죄송합니다. -_-; 다음부터는 좀 더 주의하겠습니다. 홍상수 영화에 대해서는 전 사실 매번 볼 때마다 정확히 모르겠어요. ^^; 다만 보기 전에 그런 생각은 해요. 너무 한쪽 시각(남녀)에 치우쳐 보지 말자고 하고선 결국 홍상수의 시선에 말려들어가더라고요. 제가 아직 영화를 잘 모르기 때문에 겪는 오류 같아요. 계속 공부해야죠. ^^; 적절한 지적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2. 아니에요. 제가 무식한 듯…
    홍상수 감독이 결국 칸에서 수상을 했네요- ^^
    아무리 싫어해도 자국 감독이 수상했으니 왠지 축하하고 싶은 기분도 들지만, 한편으로는 홍상수 감독은 역시, 영화가 좋은 게 아니라 칸느에서 수상하고 싶었던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1. 혹자는 그러더군요.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의 심사위원장이 클레르 드니였기 때문에 수상했다고요. 게다가 심사위원 한 분은 김동호 위원장. 근데 단순히 인맥 때문에 상을 수상한 건 아니겠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