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살인사건>(Itaewon Sarinsage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주 MBC <시사매거진 2580>은 1997년 서울 이태원에서 벌어졌던 햄버거 가게 살인사건을 집중 조명했다. 두 명의 10대 한국계 미국 유학생이 재미 삼아 대학생을 칼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12년이나 지난 지금 다시 주목받는 이유는 뭘까. 다름 아닌 홍기선 감독의 <이태원 살인사건> 때문이다. 전국적으로 50만 명 정도의 관객을 모으며 큰 관심을 모으는데 실패한 이 영화가 오히려 시사 프로그램에서 주목을 끈 대목이 흥미롭다. 영화의 성격을 반영한 결과라는 점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이태원 햄버거 가게 살인 사건’은 잘 알려졌듯 범인을 잡아놓고도 결국 범인을 풀어준 사건으로 유명하다. 두 명의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이 살인자임이 확실하지만 서로 범인이 아니라고 주장한 까닭에, 이에 더해 미국과의 소파협정이 수사의 발목을 잡는 등 이 사건은 한국 수사체계의 총체적 난국을 보여준 상징적 사건에 다름 아니다. 홍기선 감독이 <이태원 살인사건>을 통해 주목하는 지점이 바로 여기다. 영화는 사건 그 자체보다 이 사건이 어떻게 미제로 남았는지, 각종 진술과 재판 등 수사과정을 보여주는데 집중한다.

거칠게 비유하자면 <이태원 살인사건>은 <살인의 추억>에서 장르적 재미를 쏙 빼고 끝내 범인색출에 실패한 극중 박대진 검사(정진영)의 허탈한 표정을 앞세워 ‘진실이 감춰지도록 이 사건을 그냥 두고 보시겠습니까?’라며 문제제기를 하는 영화다. 하여 폐쇄된 벽을 뚫고 들어간 카메라가 무참히 살해당한 피해자의 얼굴을 비치며 끝을 맺는 영화의 결말부를 두고 <이태원 살인사건>의 의도를 알아차리는 건 어렵지 않다. 이처럼 범인 검거에 대한 홍기선 감독의 강한 의지는 영화 곳곳에서 발견된다. 예컨대, 감독의 자의식이 반영된 박 검사는 틈만 나면 진범 색출을 위해 자문자답을 구한다. 특히 알렉스(신승환)가 범인임을 확신한 그가 환영 속에 살해자를 불러내 “알렉스 맞지?”라고 묻는 장면은 진실 촉구에 대한 감독의 의지가 얼마나 강한지를 잘 보여준다.

그래서일까, 이 영화는 맴돈다. 서로 상대방이 진범임을 주장하는 두 명의 용의자 피어슨(장근석)과 알렉스의 진술을 오가며 계속해서 사건 당시를 재현하기를 반복한다. 진실 찾기에 몰두하다보니 이야기가 진행된다 싶으면 살인 장소로 돌아오고, 다시 수사가 활발해진다 싶다가 난관에 부딪치면 카메라는 어느새 또 살인 장소를 비추는 등 실제 사건이 그랬던 것처럼 영화 스스로가 제자리걸음을 걷고야 만다.

그것은 한편으론 <이태원 살인사건>이 보여주는 연출의 우직함에서 비롯된 결과이기도 하다. 앞서 잠시 언급했지만 이 영화가 다루는 사건은 장르적으로 꽤나 훌륭한 소재다. <살인의 추억> <조디악>처럼 미제 사건을 소재로 한 스릴러의 가능성도 엿보이고 <그놈 목소리> <추격자>처럼 수사의 후진성을 극의 동력으로 삼아도 괜찮았을성싶기도 하며 <어 퓨 굿맨>처럼 흥미로운 법정영화가 될 법도 했다. 하지만 홍기선 감독은 그런 잔가지는 모두 베어버리고 오락적 구성은 완전히 배제한 채 진실을 찾아 우직하게 나아갈 뿐이다.

전혀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이 사건이 여전히 공소시효가 남아있고 살해당한 이의 가족이 재수사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비추고 있는 상황에서 <이태원 살인사건>이 취할 수 있는 영화적 형식은 얼마 되지 않았을 것이다. 바로 이 지점에서 <이태원 살인사건>의 딜레마가 생긴다.

그 어느 누구도 <이태원 살인사건>에서 보여준 감독의 선한 의도를 의심하지 않는다. (의심한다면 여전히 살아있는 두 명의 용의자와 그들의 가족 정도) 다만 선한 의도가 항상 선한 결과를 담보하는 것은 아니다. 영화의 만듦새로 보건데 <시사매거진 2580>을 움직인 건 <이태원 살인사건>의 제작의도가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상업적으로 본다면 이 영화는 함량미달에 가깝다. 영화는 TV고발프로그램이 아니다. 소재의 이슈적인 성격에 기대어 선의만 가지고 밀어붙이기엔 관객의 눈길을 붙잡아둘 영화적 요소가 너무 빈약하다. 피해 당사자들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는 선에서 장르적 효과를 추구했다면 어땠을까. 이를 통해 지금보다 더 많은 관객을 모았다면 이태원 햄버거 가게 살인사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더욱 높일 수 있지 않았을까. 그를 통해 진실 촉구에 대한 목소리를 더 높일 수 있지 않았을까. 관객의 입장에서 내가 <이태원 살인사건>을 100% 지지할 수 없는 이유다.


QOOK블로그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9.29)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