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동물원을 샀다>(We Bought a Zo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론 크로우 감독이 예전 같지 않다. <엘리자베스 타운>(2005)에 이어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가 다시 한 번 증명한다. ‘가디언’의 칼럼니스트 벤자민 미의 동명 에세이를 영화화한 이 작품은 아내를 잃은 주인공 가족의 이야기다. 얼떨결에 동물원을 매입하면서 그곳의 직원과 동물과의 교감을 통해 마음의 안정을 되찾지만 상처에만 너무 초점을 맞추다보니 극복의 과정이 너무 일사천리로만 진행된다. <제리 맥과이어>(1996) <올모스트 페이모스>(2000)에서 극 중 인물의 구멍 난 가슴을 섬세하고 따뜻하게 메우는 데 특기를 보인 감독의 전작을 생각하면 더욱 비교되는 대목이다. 그것은 록이나 메이저리그 야구와 같은 미국의 대표적인 문화에 익숙한 그의 취향 탓일까. (그는 ‘롤링스톤’의 음악평론가 출신이기도 하다!)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에서는 다양한 동물의 면모만 겉핥기 할 뿐, 동물원의 문화라 할 만한 요소를 벤자민 가족의 사연에 제대로 접합하지 못하는 것이다. 더군다나 아무리 가족영화라지만 천하의 맷 데이먼과 스칼렛 요한슨을 데려다 놓고 키스 한 번으로 마무리하는 러브스토리라니. (그래서 오히려 엘르 패닝이 등장하는 아이들의 러브스토리가 더 돋보이기는 한다.) 이래저래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는 영화가 가진 가능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경우다.  

GQ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년 2월호

4 thoughts on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We Bought a Zoo)”

  1. < 올모스트 페이머스> 감독 영화였군요. 많이 좋아하는 영화인데^^내일 아침에 볼까 말까 하는중이었는데, 아저씨 글을 읽고나니 더 볼까말까 해져요^^. 그냥 눈떠지는 시간에 맡길래요.

    1. 카메론 크로우는 갈수록 안 좋아지는 거 같아요. 그렇죠, 올모스트 페이머스 저도 되게 좋아하는 영화인데요. 근데 최근 개봉 영화 중에서 딱히 괜찮은 영화는 없어 보여요. 다만 밀레니엄은 스웨덴판과 할리우드판 모두 재미있더라고요. 한 번 고려해 보세요. ^^

  2. 동물들을 인서트 컷만으로 배경 삼아 이미지 차용하는 건 너무 안일한 방법이었다고 봐요. 동물원을 샀다면서 그들과의 교감 따위 안중에 없이(사실 호랑이 스파도 그닥…;;..) 착착 넘겨버리곤 난중에 나오는 말이 동물과 사람 중에 뭐가 좋냐며.. 엘르 패닝이 역시 사람이라고 신나서 방방 뛰는 장면에선 좀 벙찌기까지 했다는….한가지 놀라웠던 건 살오른 멧 데이먼에게서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의 모습이 오버랩되었다는 것..!

    1. 미연씨, 드디어 우주 최강의 블로그에 방문해주셨군요. 고맙습니다. 맷 데이먼은 꼭 은퇴한 운동선수 몸집 같지 않아요 ㅋㅋ 오히려 그래서 더욱 생활인의 연기에 어울리는 것 같아요. <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는, 그래요 미연씨가 보신 그대로에요. 그래도 배우 보는 재미는 있었죠. 엘르 패닝 짱!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