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영화_ <다른나라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상수 감독은 1년에 적어도 2편의 작품을 발표하는 다작의 작가가 되었지만 매번 발표할 때마다 음미할 만한 꺼리가 있어 늘 새로움을 안겨준다. <다른나라에서> 역시 마찬가지다. 아니 근래에 나온 홍상수의 작품 중 가장 참신한 시도일 뿐 아니라 그에 걸맞은 미학적 성취를 획득한 영화다. 아마 그것은 이자벨 위페르라는, 어찌 보면 그간 보아왔던 홍상수 영화에서 가장 이질적인 요소가 들어와 생긴 활력일 터. 거기서 뿜어져 나오는 재미와 완성도가 만만치 않은 것이다.

안느라는 이름을 가진 세 명의 프랑스 여인이 모항을 찾아 겪는, 어찌 보면 단순해 보일 수 있는 이야기지만 해석할 수 있는 다양한 결이 존재한다. 이 영화를 지지한 이들 역시도 가장 높은 점수를 준 부분은 다름 아닌 ‘미학적 성과’와 이를 완성하기 위한 ‘작가의 태도’다. 홍상수 영화는 말의 뉘앙스가 이야기를 끌고 가는 주요한 동력이다. <다른 나라에서>에는 한국어와 어감도, 어투도 전혀 다른 영어가 등장한다. 하지만 그 두 언어의 섞임 사이에 행여 이해 못할 정도의 어색함은 없다. 오히려 홍상수 감독은 한국인 배우들이 구사하는 말과 이자벨 위페르의 말 사이에서 이질적인 언어가 만들어낼 수 있는 가장 멋진 화음을 이끌어낸다. 그래서 평자들은 “비교와 대구, 반복과 차이의 맛을 확인하는 즐거움”(강성률), “한국 남자들이 외국 여자를 만날 때 나타나는 정서적 층위와 그 차이”(곽영진)라고 평가하며 <다른나라에서>에 호평을 보냈다.

이를 두고 홍상수 영화가 갖는 보편성이라고 말할 수 있을 테다. 사실 그의 영화는 언제, 어디에서건 소구될 수 있는 그런 보편성을 가졌다는 점에서 시대를 가리지 않는 특징을 갖는다. 다만 해외 관객들이 홍상수의 영화를 100% 이해하는 데에 다소 무리가 따랐다면 <다른나라에서>는 이마저도 넘어서고야 만다. 이는 어느 소재, 어느 배우를 가지고도 특유의 연출력을 놓지 않는 홍상수 감독의 확고한 작가적 태도에서 기인한다. 이자벨 위페르가 먼저 이 영화에 러브콜을 보낸 것도 홍상수 감독만의 즉흥적 이야기 만들기와 연출에 있지 않나. <다른나라에서>는 훗날 홍상수의 필모그래프에서 어떤 분기점을 이야기할 때 중요하게 언급될 만한 영화임에는 확실하다. 그것이 <다른나라에서>를 올해의 영화 중 한 편으로 선정한 가장 중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movieweek
NO. 56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