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지켜라!>(Save the Green Planet!)


병구(신하균 분)는 한국사회에 암약하고 있는 조까튼 병폐를 겪으며 살아온 비극적인 인물이다. 그에 반해 강만식 사장(백윤식 분)은 돈과 권력을 위해서라면 뭐든 가리지 않는 씨바스런 넘이다.

그러니 병구에게 강사장 같은 쉐이는 지구 파괴의 음모나 꾸미는 외계인과 다를 바 엄따.

그래서 그는 개기월식이 일어나기 며칠 전 지구 파괴를 꿈꾸고 있다 판단되는 강사장을 납치, 말로 표현하기 힘든 잔인처절극악한 고문에 들어가는데…

그렇다. 당 영화는 제목에도 나와있듯 위기에 빠진 지구를 지키려는 청년 병구의 이야기다.

어떤가, 외계인이라는 에쑤에푸적 상상력에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현실 비판이라는 두 개의 틀을 조합하여 만든 이야기가? 이처럼 당 영화가 돋보이는 것은 무거운 주제를 독특한 설정과 결합하여 기발하게 설명해 낸 상상력 때문이다.

이 뿐이 아니다. 당 영화는 이야기를 풀어 가는 방식에 있어서도 재기 발랄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 중 하나는 당 영화가 특정 장르로 못 박을 수 없을 만큼 많은 장르 – 에쑤에푸, 사회비판물, 멜로, 스플래터 호러, 스릴러 등등등 – 로 잡탕밥 되어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 많은 요소덜은 부라자 겉 핥기 식의 단순 흉내내기의 일환이 아니라 각 장르의 특성을 잘 살린 촬영과 편집으로 절묘하게 당 영화 속 상황상황에 맞게 배치가 되어 있다. 그런데 이와 같은 창조적인 변형은 다른 영화들을 인용함에 있어서도 역시 잘 드러나고 있다.

이미 감독이 많은 매체와의 이너뷰에서 밝혔듯 <지구를 지켜라!>에는 무수히 많은 다른 영화덜이 오마쥬, 패러디 되고 있다. 본 우원 니덜이 원하면 똥꼬 주름살도 세줄 수 있다만 알잖어, 공사다망…

중요한 건 이런 인용덜이 <재밌는 영화>처럼 단순히 다시 보여주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당 영화의 성격에 맞게 재창조되고 있다는 거다.

또한 당 영화는 유머를 말하는 방식에 있어서도 독특한 전략을 취한다. 상황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무표정하게 우끼는 능청을 말하려는 것인데 강사장의 발등을 이태리 타월로 대따 벗겨 병구와 순이가 그 상처 위에 파스를 칠하는 부분이 대표적이라 하겠다.

그렇다고 당 영화가 완벽한 작품이라는 소리는 아니다. <지구를 지켜라!>는 새로움을 능가하는 기발함에도 불구하고 단점이 있는 영화다.

특히 현실비판이 본격화되는 부분부터 당 영화는 무거운 문제 의식이 상상력을 짓누르기 시작하는데 이는 b급 정신으로 유지해오던 이야기에 정반대되는 스타일의 문체가 낑궈지자 나온 부작용으로 볼 수가 있다.

그래서 영화 중반을 지나면 이야기가 질질 끌리는 인상을 주기도 하고 그로 인해 의도적인 유치함은 유치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결과를 초래하며 산만한 느낌까정도 준다.

게다가 당 영화에는 악취미적인 잔혹 묘사가 다수 들어있어 이를 몬참는 관객에겐 불쾌감을 줄 염려가 있으며 또한 많은 영화를 인용한 덕에 이를 알지 못하면 재미가 반감될 것이 뻔하고, b급 정서를 이해하지 못하면 그 유치함에 화가 날 가능성도 큰 영화다.

그러니 당 영화의 관람을 고려하고 있는 독자라면 이 점에 상당히 유념해야 할 것으로 본다.

그런 전차로 본 특위는 당 영화를 베스트 주녀에 봉한다.


<딴지일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