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마누라 2 : 돌아온 전설>(My Wife Is A Gangster 2)


당 영화는 지난 2001년 추석 영화계를 평정한 <조폭 마누라>의 후광을 뒤에 엎고 작년 추석의 패자 <가문의 영광>을 연출한 정흥순 감독까정 영입하여 올 추석 영화계의 권좌마저도 수성하려 아주 작심한 재활용 작품이다.

그래서 이번엔 깔치 은진(신은경 분)이 싸움 도중 기억을 잃어버려 중국집 철가방 슈로 재탄생, 재철(박준규 분)의 도움을 받아 기억을 되찾고 예전의 전설을 회복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

어쩜 이렇게도 지들 영화의 꼬라지를 잘 표현했을까, ‘돌아온 전설’이라는 부제가 무색하지 않게 당 영화는 역시 중반까정 별 시덥지도 않은 개그로 일관하다가 급작시럽게 되도 않는 가족애 유발한답시고 신파필 다분한 에피소드 낑궈넣은 다음 어이없게 극을 마무리 한 뒤 예상외의 까메오(모, 이 부분은 언론을 통해 이미 다 뽀록나긴 했지만서도…)를 등장시키는 <조폭 마누라>의 구성을 그대로 답습하는 추태를 보이고 있다.

그나마 <조폭 마누라>의 경우, 가스나가 조폭 두목이라는, 성의 역할을 뒤집은 설정이 그럭저럭 참신했고, 갑빠 최민수의 등장이 상영관을 뒤집어 엎을 만큼 히떡 디비질만한 것이었지만서도 당 영화에서는 그런 한 두개의 건데기조차 찾아 볼 수 없는 재미꽝의 형국이다.

이는 당 영화가 상영 내내 펼쳐놓는 공허한 개그의 연속을 잠시 살펴보는 것만으로도 알 수가 있다.

어느 정도냐 하면 가령, 은진과 함 자보고 싶은 중년의 한 서서쏴가 그뇨를 향해 추억의 노래 <너를 사랑하고도>를 “너를 사랑하고도 널 못 먹는 나는…” 이딴 식으로 개사해 부르면 옆에 있던 또 다른 뇨자가 “시방 무슨 소리여, 나 먹었잖아” 이러구 화답하는데 그 수준하고는…

이처럼 당 영화는 주로 뇨성을 대상 삼아 민망시럽게 성과 관련된 단순한 말장난으로만 일관하며 만든이의 노고도 헛되게 만들고 보는 관객까정 안쓰럽게 하는 병살타성 개그타법을 구사한다. 하여튼 아주 놀고들 자빠졌다.  

그렇다고 당 영화가 단 한 개도 안 우낀 영화라는 소리는 절대 아님이다. 당 영화에도 상영관을 뒤흔들만큼 존나게 우낀 개그가 니덜의 웃음을 지둘리고 있으니…

타이밍이고 자시고 전혀 고려할 것 없이 마지막에 한 번 가족필 어쩌구 저쩌구한 감동의 도가니탕을 만들어줘야 추석시즌 흥행에 성공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 주최측의 바람으로 허겁지겁 등장, 장렬히 전사하는 재철의 죽음은 은진이 기억을 되찾는 장면과 함께 안타깝게도 울음은커녕 그렇게 우낄려구 별의 별 오동방정을 다 떨었으나 전혀 소득을 보지 못한 당 영화에서 가장 우끼는 장면에 등극할 만큼 어처구니없는 것이었다 사료된다. 아이구 머리야…

이를 두고 당 영화의 주연배우인 신은경은 시사를 시작하기 전 인사말을 대신하야 “당 영화는 전편 <조폭 마누라>에 비해 이야기의 밀도가 더욱 높아졌다”고 썰을 풀었는데, 하긴 영화 처음부터 끝까정 저런 수준을 꾸준히 유지했다는 게 참으로 밀도가 높긴 높더라. 쒯의 밀도가 말이다.

그런 전차로 본 특위는 이것저것 따질 거 없이 화끈하게 당 영화를 워스트에 봉함이다. 이상!


<딴지일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