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물과 백두산이>(Lost In The South Mission: Going Home)


당 영화 <동해물과 백두산이>는, 최근 북한을 뿔 달린 시뻘건 도깨비가 아닌 가끔가다 뻘짓꺼리도 하고 情도 나눌 줄 아는 따뜻한 인간의 시선으로 접근한 <휘파람 공주>, <남남북녀> 등의 북한人을 소재로 한 영화와 궤를 같이 하는 작품이다.

이는 곧, 북한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비스무리한 관점으로 접근하는 방식은 물론이요, 전체적인 만듦새에 있어서도 ‘거기서 거기다’ 할 정도로 동일한 모냥새를 취하고 있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하다.

북한 장교 최백두(정준호 분)와 그의 쫄따구 병장 림동해(공형진 분). 날씨 좋은 어느 날 낚시질 나왔다가… 술도 한 잔 걸치고 날씨도 급작스레 폭풍우 모드로 변하는 바람에 난파되어 눈을 떠보니.. 허걱! 이 곳은 남한..

이들은 과연 어떤 난관을 거쳐 북한으로 돌아오게 될 것인가, 가 바로 당 영화의 재미를 결정짓는 핵심부분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 취하는 전략은 당근 코믹인데 그래서 당 영화의 성패여부는 관객을 얼마만큼 웃기느냐에 달려있다.

그러나 당 영화는, <첫사랑 사수 궐기대회>, <조폭마누라 2>, <낭만자객>, <해피 에로 크리스마스> 등 요즘의 한국 코미디 영화가 관객에게 똥칠을 가했던 그 뒤안길을 그대로 복습하는 추태를 범하고 있다.

일단 이야기의 대략적인 와꾸만 잡아놓으면 게임은 다 끝났다는양, 세부적인 상황을 더 다듬어 자연스럽게 웃음을 유발하기보다는 배우의 개인기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등장인물들은 하나같이 전문용어 구사 못 해 안달 난 욕쟁이 할무이마냥 시도때도없이 씨벌씨벌을 입에 달고 다니며, 화장실 유모 안 넣으면 한국코미디쒯영화 협의회에서 과태료라도 물리는지 똥 넣는 장면 같은 類에 왜 이렇게 집착을 하는지…

그게 또 우끼다면 몰라, 당 영화는 정말 알다가도 모를 억지 웃음 유발에만 심하게 몰두하고 있는 형국이다. 게다가 앞썰했듯 당 영화는 배우의 개인기에 심하게 의존하고 있으면서 그 배우들이 제대로 우껴주는 것도 아님인데 본 특위는 당 영화의 마지막, 전국노래자랑 무대에서 1등을 먹어야지만 북한으로 넘어갈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는 동해와 백두가 뭔가 크게 하나 제대로 터뜨려 주는 줄만 알았다.

무대에서 <챔피언>을 북한 사투리로 구성지게 부르는 수준에는 한참 못 미치지만 어느 정도 각은 잡아주는 공형진은 둘째치고 당 영화에서 개그적 감각은 전혀 보여주지 못하는 정준호, 무대를 와리가리하며 뻘쭘한 동작으로 챔피언! 챔피언! 외쳐대는 모습을 보면서 본 특위는, 아이고! 안 우껴주는 방법도 참 가지가지네, 하는 생각까정 들었더랬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당 영화가 한 개도 안 우끼다는 얘기가 아니다. 공형진의 개그 타이밍을 맞추는 연기는 거의 송강호와 삐까맞다이 먹을 정도로 훌륭했는데 그게 자주 나왔으면 좋으련만 간혹가다 한 번씩 튀어나오니 이를 어째쓸까나…

우리가 야구장에 번트안타 하나 보러 경기장을 찾는 것이 아니듯 단지 우끼는 몇장면 건지려고 영화관에 가는 것이 아닌 전차로 해서 본 특위는 <동해물과 백두산이>를 워스트에 뽕한다.

One thought on “<동해물과 백두산이>(Lost In The South Mission: Going Hom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