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배트를 손에 든 글쟁이의 불안


1. 야구에서, 특히 타자에게 제일 힘든 건 스윙시 힘을 빼는 것이다. 역설적이게도 장타를 날릴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배트에 힘을 잔뜩 주는 것이 아니다. 그 반대로 배트를 쥐고 있는 손의, 그리고 팔의 힘을 빼면 된다. 이것을 하느냐, 못 하느냐에 따라 타자의 미래는 확연히 갈리게 된다.

힘을 빼라는 건 곧 마음을 비우는 거다. 물론 말로야 이렇게 쉽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 경기에 나서게 된 타자에게 이것만큼 힘든 것도 없다. 스코어가 0-0일 때는 선취점을 뽑고 싶어 힘이 들어간다. 팀이 뒤지고 있을 때는 동점을 만들고 싶어 힘이 들어간다. 한두점차로 간당간당하게 앞서고 있을 때는 점수차를 더 벌리고 싶은 마음에 마찬가지로 손에 힘이 들어간다.

그래서 일본 프로야구 전반기 29홈런을 기록한 이승엽은 그 비결이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매번 안타를 친다는 생각으로 갖다 맞추다보니 운이 좋아 홈런로 연결되었다고. 힘을 빼고 타이밍을 맞추는데 집중했다는 얘기다. 뻔한 얘기지만 금같은 진리.

역시, 힘을 빼야 좋은 타자다.


2. 요즘 들어 부쩍 배트를 손에 쥔 타자의 딜레마를 느낀다. 여행 기사를 매주 한 편씩 연재하고 있는데 글을 쓸 때마다 자꾸 쓸데없는 힘이 들어간다.

연재 목적은 가이드북도 나왔겠다 판매부수를 늘려볼 차원에서 책에 실려있는 에세이 중 열 편 정도를 추려 매주 사이트에 올리고 이를 읽는 독자를 쇼핑몰로 유도하자는 것. 그래서 책에 실린 그대로 올리자는 게 처음 취지였다.

하지만 책의 그것은 분량에 맞추느라 원글의 삼분의 일을 삭제했고 문체도 딱딱해 영 맘에 들지 않았다. 다시 쓰기로 하였다. 쪽팔린 생각에 동점을 만들 요량으로 힘이 들어간 거다. 근데 또 쓰다보니 사심이 든다. 요즘 여행에세이 책이 유행이라는데 조금만 더 잘 쓰면 나도 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 역전홈런까지도 치고 싶었던 게다. 그러니 스윙폭이 두배세배로 커질 수밖에.

가벼운 정보 목적의 글이 무거운 에세이로 변했고 에세이가 어느 새 골치 아픈 여행 논문이 되었다. 선행주자를 진루시켜야 할 상황에 병살타를 치게 됐고 이를 만회하러 들어간 타석에선 앞뒤 잴 것없이 홈런만 노리다 삼진까지 당한 꼴. 이게 다가 아니다. 밸런스가 무너지니 결국 이번 주엔 타석에도 들어서지 못해 기사를 펑크 내게 되었다.

문제가 무언지 알았다.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컴퓨터 자판 위에 손을 올려놓았다. 하지만 배트 쥔 손에 힘을 빼야 좋은 타구가 나오듯 집착을 버려야 좋은 기사가 나올 수 있다는 쉬운 진리를 여전히 실천으로 옮기지 못하고 있다.

난 아직도 타석에 들어서면 홈런부터 생각하는 타율 1할대의 공갈포 글쟁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