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르트 세라를 만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전주영화제가 마련한 특별전의 주인공은 스페인 카탈루냐 출신의 알베르트 세라 감독이다. 지금 전 세계 영화계에서 가장 독특한 영화미학을 선보이고 있는 알베르트 세라 감독에게 그만의 특별한 연출방식에 대해서 들었다.

연출에 관심을 둔 계기가 있었나?
2000년대 초반 지루한 생활을 견디다 못해 재미있는 걸 해보고 싶었다. 마침 디지털 매체의 매력을 발견하게 됐다. 쉽게 접근할 수 있었을 뿐 아니라 저렴한 장비로도 괜찮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 매료됐다. 또한 그 당시에 UCC(사용자 직접 제작의 콘텐츠) 유행이 막 시작되기도 했는데 소소한 일상을 담은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와 달리, 나는 역시나 신화와 같은 작품을 만들어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영화를 직접 만들기 시작했다.  

전문배우를 철저히 배제하는 방식으로 영화를 만든다. 
전문배우는 정형화된 캐릭터가 있기 때문에 일부러 캐스팅하지 않는다. 첫 작품부터 비전문배우와 작업했다. 과하게 가르치지 않아도 자연스러운 연기가 가능했을 뿐더러 함께 영화를 배울 수 있었기 때문에 전혀 어렵지 않았다.

현재 후반작업 중인 <내 죽음의 이야기>는 ‘카사노바’와 ‘드라큘라’ 캐릭터를 혼합한 이야기다. 이 역할의 캐스팅은 어떤 식으로 이뤄졌나?
<내 죽음의 이야기>는 카사노바라는 실존 인물의 사연과 드라큘라의 신화적인 이미지를 혼합한 영화다. 기존에 사람들이 생각하는 카사노바와 드라큘라의 이미지를 전혀 가지고 있지 않은 인물로 캐스팅, 새로운 캐릭터로 보이게끔 했다. 그들은 전문적인 연기력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주어진 복장이나 공간에 반응해 즉흥에서 연기를 해낸다. 내게는 그런 즉흥적인 방식이 가장 중요하다.

이야기 역시도 즉흥적으로 구상하지 않나. <내 죽음의 이야기>는 물론이고, 돈키호테와 산초의 여행기를 가져온 <기사에게 경배를>(2006)처럼 기존의 이야기가 존재하는 작품의 경우, 시나리오는 어떻게 구상하나?
캐스팅한 비전문배우들의 외모나 습관, 행동 방식을 관찰해서 이야기에 적용한다. 첫 영화 <Crespia>(2004)를 만들 때 친분이 있는 사람 위주로 캐스팅을 하다 보니 배우가 대부분 카탈루냐 사람이었다. 내 영감의 원천은 절대적으로 배우에서 시작된다.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시나리오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내 영화에서 목격되는 특정한 요소들, 가령 기독교 문화라든지, 미술 작업과의 유사성은 마침 캐스팅된 배우들이 그런 환경이나 문화에 영향을 받은 사람들인 까닭이 절대적이다. 카사노바, 돈키호테에 어울리는 사람을 찾는 것이 아니라 이 사람을 만나서 대화를 나눠보니 카사노바, 돈키호테가 어울린다는 방식이 내게는 더 중요하다.

‘시네마스코프’의 편집장 마크 페란슨은 <새들의 노래>(2008)의 동방박사 3인 중 한 명을 연기했다. 동방박사는 유대인이지만 마크 페란슨은 캐나다 출신이다. 그런데 어떻게 캐스팅하게 된 건가?
마크 페란슨이 직접 영화를 만든 경험이 없어서 함께 작업을 하고 싶어 했다. 그래서 그는 <새들의 노래>의 메이킹 다큐멘터리인 <산초를 기다리며>(2008)를 만들었다. 출연하게 된 계기는, 유대인과 비슷하게 생기지 않았나. (웃음) 그래서 출연하게 됐다.

롱테이크를 굉장히 선호한다. 그 이유 역시 비전문배우와 관련이 있나?
그렇다. 그들에게 스크립트가 주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깊은 내면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롱테이크가 중요하다. 또한 관객들이 영화를 보는 것이 아니라 영화 속 상황을 느끼도록 하기 위해 극 중 환경이나 배우들의 손짓, 발짓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세세히 표현해내야 한다. 그래서 롱테이크는 내게 가장 중요한 미학이다.

<내 죽음의 이야기>는 당신의 필모그래프에서 가장 많은 제작비가 들어간 영화로 알려진다. 언제 볼 수 있을까?
18세기 성을 빌려야 했고 출연진들이 더 많았고 외부가 아닌 내부에서 촬영했기 때문에 조명을 더 고려해야 한다는 점에서 제작비가 많이 들었다. 그런 이유뿐이지 내 작업 방식에 근본적인 변화는 없다. 400분 분량의 장면을 찍었고 두 달 전부터 편집을 시작했다. 2시간 정도로 완성해 내년에 선보일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회 전주영화제 공식 데일리
NO.6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