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The Americ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톤 코르빈의 <아메리칸>은 코난 도일의 전기소설 작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마틴 부스의 <미스터 버터플라이 A very private gentleman>를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조지 클루니가 처음 도전하는 액션물이라고 해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요. 사실 조지 클루니는 1997년에 <배트맨과 로빈>에 출연해 배트맨 역할을 맡아 액션 연기를 펼친 전례가 있으니까요,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오히려 <아메리칸>은 액션영화로 분류되지만 단순히 때리고 부수고 주먹을 휘두르는 영화가 아니라는 점에서 오히려 흥미롭습니다.

조지 클루니는 이 영화에서 잭 혹은 에드워드라는 이름으로 등장합니다. 그러니까, 그의 정체는 굉장히 모호합니다. 다만 무기를 직접 제작해 돈을 버는 것을 보니 무기제조업자이면서 종종 청부살인도 하는 걸 보니 암살자이기도 합니다. 영화는 스웨덴의 한적한 별장에서 여자 친구와 함께 휴식을 취하는 잭/에드워드의 일상을 보여줍니다. 곧이어 또 다른 암살자의 습격을 받고 곧바로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로 도피하는 잭/에드워드는 새로운 임무를 맡아 무기를 제조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누군가에게 습격당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하룻밤 사랑으로 위안을 얻으며 위태로운 생활을 영위해갑니다.

사실 이탈리아 배경의 영화는 로마나 베네치아, 피렌체 등과 같은 유명한 관광지를 끌어들이기 마련인데요. <아메리칸>은 우리에게 생소한 카스텔 델 몬테가 주요한 장소로 등장합니다. 이는 잭/에드워드가 숨어사는 신세인 까닭에 설정한 배경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안톤 코르빈 감독은 주인공의 심리를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부러 이탈리아에서도 잘 알려지지 않은 촬영지를 찾았다고 하네요. 하지만 왜 굳이 이탈리아여야 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지 않나요? 이탈리아보다 덜 알려진 몬테네그로나 슬로바키아 같은 곳에서 숨어 지내는 것이 잭/에드워드에게는 더 유리하지 않았을까 하는데요.

무엇보다 이 영화는 제목이 심상치 않습니다. <아메리칸>, 즉 미국인의 어떤 심리 상태를 은유한다고 보입니다. 아닌 게 아니라, 미국인들이 현재 가지고 있는 테러에 대한 공포는 극성스러운 면이 있잖아요. 그러니까, 9.11 이후 언제 테러를 당할지도 모르는 공포가 미국인들의 심리를 지배한다고 할 수 있을 텐데요. <아메리칸>의 잭/에드워드도 그래요. 미국이 무기 제조와 드러나지 않는 각종 잔혹한 음모를 통해 잇속을 챙기다가 결국 그게 부메랑으로 돌아오게 된 것과 같은 이치인데요. 극중 조지 클루니는 그 불안한 심리를 대변하는 캐릭터로 등장하는 것입니다.

그런 면에서 <아메리칸>은 자기 정체성에 혼란을 갖고 있는 무기제조업자 겸 암살자가 새 출발하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이와 비슷한 이야기를 다룬 영화가 아주 오래 전에 있었어요. 1953년에 로베르토 로셀리니라는 이탈리아 감독이 미국인 배우 조지 샌더스와 잉그리드 버그먼을 기용해 <이탈리아 여행>이라는 작품을 찍은 적이 있거든요. ‘현대영화의 출발점’이라고 평가받을 만큼 영화사적으로도 중요한 작품입니다. 이 영화에서도 관계가 어긋난 부부가 이탈리아를 여행하며 새 출발을 모색합니다. 그런 여정이 <아메리칸>과 굉장히 닮아있어요. 안톤 코르빈은 <이탈리아 여행>을 염두에 두고 <아메리칸>의 배경을 이탈리아로 잡았다고 해요. 게다가 극중 조지 클루니 상대역으로 등장하는 이탈리아 배우 비올란테 플라치도라의 외모는 정말이지 잉그리드 버그먼을 쏙 빼닮았답니다. (너무 자주 벗는다는 건 다르지만요. 보기에는 정말 좋답니다.)

조지 클루니도 그래요. 그는 미국을 대표하는 얼굴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가장 고전적인 이미지를 품고 있는 배우이기도 해요. 코언 형제가 <오 형제여, 어디에 있는가?>(2000)에 조지 클루니를 캐스팅한 것도 클라크 케이블을 연상시켰기 때문이었다죠. 클라크 케이블의 코믹한 형상을 조지 클루니에게서 찾았다고 해요. 그런 점에서 <아메리칸>은 고전영화를 연상시키는 올드패션한 느낌이 장점으로 작용합니다. 영화 기술적인 면에서도 ‘본 시리즈’ 이후 액션영화 촬영의 클리셰로 자리 잡은 핸드 헬드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암살자를 다루는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고정된 숏이 많을 정도니까요. 어찌 보면 요즘 관객들이 쉽게 적응하기 힘든 영화이지만 그만큼 색다른 액션물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지금 현재 미국인의 심리를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시사 하는 바가 많은 영화이기도 하고요. 안타깝게도 개봉과 함께 벌써 교차상영에 들어갔다고 하는데요. 좀 더 많은 관객들이 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orld Entertainment Report
EBS RADIO(2010.12.3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