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노; 연애조작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영화는 무엇인가요?
바람 솔솔 부는 가을, 싱숭생숭한 남녀들을 위한 영화, 김현석 감독의 <시라노; 연애조작단>입니다.

어떤 영화인지 먼저 소개해주시죠.
시라노 에이전시라고 하는데요. 이름만 들어보면 마치 첩보조직단 같죠. 사실은 연애조작단입니다. 연애에 서툰 사람의 사랑을 대신 이뤄지도록 힘써주는 4인 1조 팀인데요. 의뢰가 들어오면 외모부터 가다듬어주고 이성에게 접근하는 스킬을 연마시켜주며 그것이 여의치 않을 때는 ‘오션스11‘ 팀처럼 각본을 만들어 끝내는 사랑이 이뤄지도록 만들어줍니다. 성공률이 무려 99% 이룰 정도인데요. 어느 날 상용(최다니엘)이라는 남자로부터 의뢰를 받는데 의뢰인이 사랑을 원하는 희중(이민정)이라는 여자가 하필이면 시라노 에이전시 대표인 병훈(엄태웅)의 옛 여자 친구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들 셋 간에 엎치락뒤치락 소동이 벌어진다는 내용입니다.

일종의 사랑 대행업이라고 할 수 있네요. 그럼 시라노 에이전시 팀원들은 사랑에 도가 튼 인물들이겠네요?
줄거리에서도 언급했지만 병훈은 공적인 일과 사적인 일을 구별하지 못할 정도로 옛사랑 앞에서 오락가락하니까요, 이론에는 강하지만 실전에는 약한, 중이 제 머리카락 못 깎는다고 하나요. 실제로 극중 시라노 팀원들은 모두 솔로입니다. 이론에 강한 것은 사실이죠. 그런 맥락에서 의뢰인을 향해 “여자란, 질투를 느끼는 사람의 남자를 빼앗고 싶은 본성이 있죠.”라고 말하는 거나 “남자들은 여자의 과거 남자에게 콤플렉스를 느끼죠.”하는 대사들에서는 남녀의 심리를 잘 꿰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왜 에이전시 이름이 ‘시라노’인가요?
아시는 분도 계실 텐데요. 프랑스 극작가 ‘에드몽 로스탕’이 쓴 희곡 중에 <시라노 드 벨쥬락>이라는 작품이 있거든요. 극중 주인공 시라노가 연애편지를 대신 써주는 상황이 있어요. 근데 이 희곡이 제라르 드빠르디유가 출연한 영화 <시라노>(1990)로 만들어졌어요. 한국에서도 개봉을 했던 작품인데요. 이 영화를 보고 감명을 받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바로 <시라노; 연애조작단>을 만든 김현석 감독인데요. 제라르 드빠르디유가 출연한 <시라노>를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데요. 처음엔 <대행업>이라는 제목으로 시나리오를 썼는데 그것이 16년이 지난 지금 <시라노; 연애조작단>이 된 것입니다.

김현석 감독은 주로 어떤 작품을 만들었나요?
김현석 감독은 야구를 굉장히 좋아하는 걸로 유명한데요. 그래서 데뷔작도 <YMCA 야구단>(2002)이었고 선동렬 스카우트 이야기를 다룬 <스카우트>(2007)도 만들었습니다. 근데 김현석 감독이 연애영화를 만드는데도 재능이 있거든요. <광식이 동생 광태>(2006) 아시죠? 연애에 젬병이인 형 광식이와 연애고수인 동생 광태가 나와서 정반대되는 연애의 풍경을 그렸던 영화. <시라노; 연애조작단>은 <광식이 동생 광태>의 광식이가 찾아가 볼만한 곳입니다.

최근 좀 잔혹한 한국영화들이 많았어요. 근데 <시라노; 연애조작단>은 오랜만에 보는 로맨틱코미디 영화라는 점에서 반갑네요.
그렇죠. 한국의 로맨틱코미디 영화를 보는 건 참으로 오랜만인 것 같아요. 올 초에 개봉했던, 중년남자 안성기가 친구의 딸 이하니와 사연 많은 연애를 나눈 <페어 러브> 이후 오랜만인 것 같은데요. 정말로 <시라노; 연애조작단>은 로맨틱과 코미디를 모두 만족시켜주는 영화입니다. 특히 연애에 미숙한 이들의 사랑을 이어주기 위한 시라노 에이전시 팀의 활약은 정말 배꼽을 잡는데요. 그중에서 <방자전>의 변학도 역을 맡아 혀 ‘딻은’ 연기로 많은 웃음을 줬던 배우 송새벽이 연애에 미숙한 의뢰인으로 등장하는데 이번에도 굉장한 유모를 선사합니다. 근데 이 분은 권혁재 감독의 <해결사>에서도 비슷한 연기를 보여주는데 이러다가 밑천 다 떨어지면 어쩌려고 그러는지 모르겠어요.

송새벽 외에 <시라노; 연애조작단>에는 어떤 배우들이 출연하나요?
아마도 남성관객과 여성관객을 모두 만족시킬만한 캐스팅이라고 할 만한데요. 시라노 에이전시의 병훈 역에는 엄태웅이 맡았고요, 잘 나가는 펀드매니저이지만 연애에는 숙맥인 의뢰인 상용 역은 최다니엘이 맡았습니다. 요즘 여자들의 최고의 로망 아니겠습니까. 근데 안경을 껴야 로망인데 안경 낀 모습은 그렇게 많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여자 관객들이 좀 아쉬울 수 있겠어요. 그리고 극중 최다니엘이 사랑하는, 그리고 엄태웅도 사랑하는 여자 희중 역할은 이민정이 맡았는데요. 오~ 역시나 굉장한 미모를 자랑하시더라고요.

그럼 극중에서 엄태웅과 최다니엘과 이민정은 삼각관계를 벌이는 거군요. 결국 누가 이민정과 연결이 되나요?
그건 알려드릴 수 없고요. 그랬다가는 스포일러 밝혔다고 해서 폭풍 불만 댓글에 제가 시달릴지도 몰라요. 다만 상용과 병훈의 배경에서 상반된 사랑의 차이가 느껴진다는 점에서 흥미로운데요. 사랑에 서툴러 남의 도움을 받는 상용은 공부와 일에는 능숙하지만 인간관계에는 좀 서툰 그런 모습을 보이고요. 전직 연극배우 출신의 병훈은 돈은 그렇게 많이 벌지 못하고 옛 사랑을 잊지 못하는 모습들이 극명히 나눠지고 있습니다. 이걸 20대와 30대의 차이라고 해도 될까요. 하지만 결국 사랑은 신뢰가 중요하다는 점을 이 두 사람은 아니 희중까지 세 사람이죠, 이들 모두가 깨닫게 됩니다.


세상을 여는 아침사용자 삽입 이미지
MBC FM4U(6:00~7:00)

4 thoughts on “<시라노; 연애조작단>”

    1. ㅜㅜ 흑 페니웨이님 실망이에요. 오랜만에 도장 찍으시다니. 전 페니웨이님 글 올릴 때마다 도장 찍었는데 말이죠. ㅋㅋ 농담이고요. 방문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시간이 정말 빨리 가는 것 같아요. 벌써 9월에다 추석이라니요. 하지만 막을 수 없는 법. 추석 재미있게 보내세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