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 임진순 감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무명 감독

임진순 감독은 6년 전, 지금은 배우 ‘김정태'(<간기남><드림 하이2>)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친구 김태욱과 함께 부산영화제에 놀러간 적이 있었다. 당시 연출 데뷔가 쉽지 않았던 임진순과 무명배우 시절을 보내던 김정태는 일이 잘 풀리지 않아 꼴이 말이 아니었다. “(김)정태가 우리가 지금 겪는 일들이 영화 같다며 시나리오로 써보자는 제안을 했어요.” 얼마 후 준비하던 영화가 엎어지면서 임진순은 <슈퍼스타>를 준비하게 됐다.

<슈퍼스타>는 자전적인 경험인 만큼 실제 부산 여행과 영화적 설정이 가미된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형식을 띤다. 김정태가 본명으로 출연하며, 임진순 감독은 진수라는 이름으로 <낮술>의 송삼동이 연기한다. 여기에 부산영화제의 파티 장면과 주변 인물들의 인터뷰가 끼워들면서 <슈퍼스타>는 현실과 허구의 경계가 모호한 영화로 기능하는 것이다. 험난한 영화인의 길을 걷고 있는 이들이 그들의 경험을 바탕삼아 독립영화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를 사실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의도다.

<슈퍼스타>는 실패한 경험이 주가 되지만 극 중 분위기는 화창한 날의 해운대 모래사장처럼 쾌청하다. 즉, 이 영화는 임진순 감독이 본인에게, 그리고 본인과 같은 처지에 있는 영화인들에게 보내는 응원의 목소리다. 어제는 힘들었지만 내일을 위해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살자. “<슈퍼스타>를 만들면서 어릴 적 영화에 대해 품고 있는 순수가 다시 떠올랐어요. 이를 계기로 힘을 추스르게 됐죠. 쑥스러운 한편으로 뿌듯한 영화예요.”

내일은 슈퍼스타

임진순 감독은 사실 <슈퍼스타>가 자신의 첫 번째 장편연출작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시나리오 초고는 벌써 5년 전에 완성한 상태였고 그 당시 <그 남자 흉폭하다>라는 제목의 상업영화도 투자를 마치며 척척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슈퍼스타>까지 마침 영화진흥위원회의 독립영화 제작 지원작으로 선정됐으니, 임진순 감독으로써는 “두 개 다 찍으면 되겠구나.” 잘 풀릴 줄 알았다.

하지만 <그 남자 흉폭하다>가 캐스팅 문제로 난항을 겪는 사이 비슷한 콘셉트의 <아저씨>가 원빈을 주인공으로 하여 촬영에 들어가면서 임진순 감독의 상업영화 데뷔는 없었던 일이 됐다. 그런 점에서 <슈퍼스타>는 그에게 분기점 같은 영화다. “8년 정도 상업영화 쪽에서 일을 하다가 말도 안 되는 예산으로 <슈퍼스타>를 만들고 나니 영화 자체를 바라보는 시각이 변했어요.” <슈퍼스타>를 통해 “다시 도전할 수 있는 의지를 다지게 된 것”이다.

임진순 감독은 원래 장르영화를 좋아한다. <그 남자 흉폭하다>가 그랬고, 지금 준비 중인 작품이 그렇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한정된 공간과 한정된 시간 안에 생사를 건 사람들의 추격전을 다룬 ‘언스탑 체이싱 액션’이다.” 상업영화이니만큼 관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재미와 흥미 위주로 만들 계획이다. 잘되면 좋겠지만 뜻대로 이뤄지지 않아도 상관없다. <슈퍼스타>를 통해 주어진 상황과 조건에 맞는 영화 만들기를 익혔기 때문이다. 앞으로 임진순 감독은 상업영화와 독립영화를 병행하며 계속해서 감독으로 살아남을 생각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vieweek
NO 53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