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탄의 가면>(La maschera del demoni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탄의 가면>은 ‘마녀의 관’을 뜻하는 고골의 <비이 VIY>를 원작으로 취했다. 마리오 바바는 여기에 <드라큘라> 모티브를 끌어들여 원작 소설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작품으로 완성했다. <사탄의 가면>은 데드마스크에 씌워져 잔인하게 살해당한 마녀가 200년 뒤에 되살아나 자신을 처형한 일족에게 복수한다는 내용의 영화다. 데드마스크 아래로 철철 흘러넘치는 피, 활활 타오르는 불 속에서 타 들어가는 얼굴 등 강렬한 이야기에 비견할 만한 과감한 묘사는 보는 이의 눈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동시상영용 싸구려 영화를 찾으러 왔던 미국의 모 제작자는 이상 언급한 장면을 보자마자 <사탄의 가면>의 수입을 결정했다!) 독일의 표현주의를 연상시키는 흑백 화면으로 촬영됐음에도 불구, 붉게 물든 화면을 보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다. 그 때문의 미국의 영화사는 컬러 리메이크를 제안했지만 마리오 바바는 거절했다. 대신 한참 뒤에 팀 버튼이 기본 설정과 인물, 무엇보다 데드마스크가 등장하는 특정 장면을 그대로 가져와 <슬리피 할로우>(1999)를 완성한 것은 유명하다. <사탄의 가면>은 마리오 바바의 장편 데뷔작이면서 극중 1인 2역으로 출연한 전설적인 호러 여신 바바라 스틸의 명성이 시작된 작품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o Bava Special

(2011.6.21~7.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