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Wien) 곳을 찾을 수 없는 유럽의 배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 유럽의 대표적인 도시라고 하면 대개 영국의 런던이나 프랑스의 파리, 독일의 베를린, 이탈리아의 로마 정도를 연상하게 마련이다. 개인적으로 유럽 여행을 하면서 오스트리아 빈은 북유럽의 독일에서 남유럽의 이탈리아로 넘어갈 때 잠시 들리는 경유지로만 생각했더랬다. 거기다 도시 이름이 빈이 뭐야, 너무 ‘빈’해 보이잖아. 다만 배낭 여행자의 로망, 그러니까 타국에서 이성을 만나 뜨거운 사랑을 나눈다는 내용의 영화 <비포 선라이즈>의 배경이 됐던 곳이 빈이었던 만큼 설레는 마음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과연! 빈의 서역에서 내려 개찰구를 나와보니 그 어느 도시보다 젊은 남녀가 수두룩하다. 오랜 이동 시간에 지쳐 피곤한 기색이 역력하지만 그들의 동요하는 눈빛에는 <비포 선라이즈>의 주인공이 되어보겠다는 전의로 눈동자에는 작은 불꽃이 이글이글 타오른다. 나 또한 빈에 볼 게 없다면 젊은 여자들이나 많이 보자는, 아니 사귀어보자는 생각에 의욕이 마구 불타올랐다. 그러자면 무엇보다 <비포 선라이즈>의 주인공 에단 호크와 줄리 델피가 이동했던 경로를 그대로 따라가는 것이 목표 달성에 유리할 거라고 판단했다. 이 영화를 보고 빈을 방문한 배낭 여행자라면 모르긴 몰라도 영화처럼 행동할 것이 뻔하기 때문이었다.

<비포 선라이즈>의 커플이 하루 종일 돌아다니는 배경으로는 이른바 빈의 관광 명소들이 줄을 잇는다. 사랑에 목 마른 20대 답게 ‘프라터 놀이공원’의 회전 관람차 안에서 아름다운 ‘다뉴브 강’을 바라보며 사랑의 밀어를 속삭이고, ‘성 마르크 공동 묘지’에서는 어느 묘지를 바라보며 눈 깜짝할 새 지나가 버릴 젊음에 대해 아쉬워 하며, ‘오페라 하우스’의 야경을 뒤로 한 채 별이 빛나는 하늘을 담요 삼아 ‘시민 공원’의 풀밭에 누워 잊지 못할 하룻밤을 보낸다. 그렇게 영화를 핑계 삼아 빈의 매력을 만끽하다 보면 멋진 데이트나 해보겠다는 얄팍한 계산일랑 저 멀리 나빌레라~ 떠나버리고 이 멋진 도시를 제대로 알아보고 싶다는 욕망이 가슴 속 어디멘가 깊은 곳에서 슬금슬금 기어 나오기 시작한다.

예로부터, 오스트리아의 빈은 예술의 도시로 명성을 떨쳤다. 실제로 음악의 거장 모차르트, 베토벤, 슈베르트, 하이든 등이 빈을 무대로 활동했고, 구스타프 클림트와 에곤 쉴레, 오스카 코코슈카와 같은 오스트리아 현대 화가들은 퇴폐로 상징되는 강렬한 표현기법을 유럽 전역에 퍼뜨렸으며 이들 예술가들에 의해 ‘영혼의 치료제’로 추앙 받았던 커피 또한 이곳을 중심으로 문화가 형성되어 오래된 카페는 문화재로 지정될 정도다. 이처럼 빈이 그 어느 것보다 예술로 흥할 수 있었던 이유에는 몇 가지가 있다. 우선적으로 빈에는 서역과 남역, 북역과 중앙역, 그리고 프란츠 요제프역까지 모두 5개의 기차역이 존재한다. 동유럽과 서유럽, 남유럽과 북유럽을 모두 연결하는 곳이기 때문에 유럽의 배꼽으로도 불리는 빈은 유럽의 교통 요충지로 기능해왔다. 다시 말해, 유럽의 모든 문화가 빈에 집결했고 그럼으로써 새롭게 형성된 문화가 유럽 곳곳으로 널리 전파됐던 것이다.

물론 교통 요충지라는 이유로 예술이 발달한 것은 아니다. 예컨대, 오스트리아를 말할 때 빠지지 않는 비유 중 하나가 바로 ‘자연을 닮은 국가’이다. 한국의 영토를 일러 호랑이를 연상시킨다고 하는데, 그럼 지도에 표시된 오스트리아의 모습이 자연과 닮았다는 얘기인가? 에이, 농담도. 알프스 산맥이 국토의 3분의 2를 뒤덮고 있는 데다가 이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인간이 사는 곳을 최소화한 정책이 오스트리아를 자연과 가깝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빈의 현대적인 시설에 눈길을 보내도 과거의 향수가 떠오르고, 도심을 걷고 있어도 자연의 숨결이 느껴지는 진기한 경험을 하게 된다.

실제로 2차 세계 대전 당시 빈 도심의 상당 구역이 파괴됐을 때 오스트리아 정부가 가장 먼저 재건을 위해 전력을 기울인 곳이 바로 ‘국립 오페라 극장’이라고 한다. 1869년 5월 15일 모차르트의 <돈 조반니> 공연을 시작으로 문을 연 이곳은 여전히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 극장, 이탈리아 로마의 스칼라 극장과 함께 유럽의 3대 오페라 극장으로 평가받으며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현악기와 타악기, 무엇보다 인간의 목소리를 우선으로 치는 오페라야말로 자연과 가장 닮은 음악이라고 하는데 클래식의 거장이라고 불리는 이들이 과거에도 그렇고 현재에도 왜 빈에서 주로 활동하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할 만하다.

오랜 유럽 여행을 끝내고 한국으로 돌아와 어느 카페에 들어갔다가 메뉴에 비엔나커피가 적혀 있는 것으로 보고는 속으로 웃었던 기억이 생생하다. (빈은 비엔나라고도 불린다.) 블랙커피 위에 휘핑크림을 얹은 커피인데 오스트리아에서는 ‘아인슈페너’라고 부른다. 비엔나커피라는 건 오스트리아에는 없다. 그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좋아하는 도시락 반찬 줄줄이 비엔나소시지도 오스트리아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줄줄이 엮여 있는 소시지는 있다. 그들의 주식이다.) 그만큼 빈의 문화가 가지고 있는 어떤 특징이 은연 중에 우리의 생활 속에 깊이 파고들었다는 의미로 해석 가능하다. 그런데 나는 잘 알지도 못하면서 빈을 무시했으니 그 얼마나 빈해 보이는 처사였던 말인가. 지금의 내게 빈은, 영국의 런던보다도, 프랑스의 파리보다도, 독일의 베를린보다도, 이탈리아의 로마보다도 더 인상에 남은 유럽의 도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자동차
2011.5.30

4 thoughts on “빈(Wien) 곳을 찾을 수 없는 유럽의 배꼽”

  1. 예쁜 잔에 담겨나왔던 커피 한잔도, 클림트도, 벨베데레 궁전에서 뛰놀던 추억들이 방울방울 떠오르네요. 음.. 저는 시커먼 남자후배들이랑 여행을 다녀와서 그런지 < 비포선셋> 따위(?) 떠올릴 틈도 없던 동유럽 여행길이었는데^^;; 글 잘 읽었습니다.

    1. 사실 저도 < 비포 선라이즈> 생각하면서 빈 여행 다니지는 않았어요 기사는 좀 과장이죠 ^^; 그런 거랑 관련 없이, 빈은 정말 좋더라고요. 그중 오페라 하우스가 기억에 남아요. 입장료 3유로 내고 일어서서 관람하는 자리에서 3시간을 보는데 다리 아파 죽을 것 같더라고요. 역시 공연은 앉아서 봐야 ^^;

    2. 아, 세계 3대 오페라하우스 중 하나라는 그..^^ 다리 휘청이게 힘들었어도, 3유로에, 입석으로라도 오페라를 볼 수 있게 해놨다는게 오히려 본고장답게 진정성도 있는 것 같고 훈훈하네요. (저는 짧게 지나치느라 공연은 커녕 음악관련된거라고는 모차르트 초콜렛 하나 사먹은게 다에요, 쩝)

    3. 그 경험 만큼은 좋긴 했는데 전 아직도 그 내용이 뭔지 잘 모르겠어요. 어느 백작 여인이 어느 남자를 사랑했다가 자살하는 내용인데 음.. 그러고보니까 제목도 모르네요. ^^; 하지만 그 웅장한 오페라하우스의 분위기 만큼은 압도적이었답니다. 정말 나 다시 돌아갈래! 설경구처럼 외치고 싶네요. 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