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아이즈>(Big Ey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빅 아이즈’는 화가 마가렛 킨의 그림에 붙여진 이름이다. 그림 속 인물들의 눈이 유독 크기 때문이다. 바로 그런 이유로 ‘빅 아이즈’는 1950~60년대 미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구가했다. 더불어, 앤디 워홀을 비롯해 수많은 예술가에게 영향을 끼친 것으로도 유명하다. 팀 버튼도 ‘큰 눈’을 좋아했던 이들 중 한 명이다. “나의 작품 세계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빅 아이즈’에 관한 놀라운 이야기를 그려내고 싶었다.”

팀 버튼이 말한 ‘놀라운 이야기’란 ‘빅 아이즈’와 관련한 사기극이다. 이 그림으로 처음 유명세를 누린 인물은 마가렛(에이미 아담스)이 아닌 그녀의 두 번째 남편 월터 킨(크리스토퍼 발츠)이었다. 장사 수완이 좋은 월터는 부인을 대신해 우연한 계기로 ‘빅 아이즈’를 팔게 된다. 그림이 점점 알려지고 가격도 오르면서 월터는 자신이 화가인 양 행세한다. 이에 마가렛은 충격을 받지만, 월터의 강요와 회유에 사실을 밝히지 못한다.

영화가 배경으로 삼는 미국의 1950~60년대는 사회적인 대 변혁의 시기였지만, 여성의 지위는 여전히 남성에 못 미쳤다. 마가렛이 월터의 계략을 알면서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한 건 그녀가 한 번 이혼, 아니 폭력을 행사한 전(前)남편 몰래 딸과 함께 도주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또다시 도망친다? 자신과 딸의 인생이 더는 추락하길 원치 않았던 마가렛은 월터가 원하는 대로 그림을 그려주며 부인이라는 사실 이외 자신의 정체에 대해서는 울며 겨자 먹기로 비밀에 부칠 수밖에 없었다.

미국 사회 전체가 ‘빅 아이즈’에 열광할수록 작가인 마가렛을 더욱 초라하게 만들었던 시대의 아이러니야말로 이 영화가 여느 화가와 미술 소재 작품과 차별되는 지점이다. 이를 통해 마가렛 킨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빅 아이즈’의 진가를 알리는 것이 이 영화의 목적인 셈이다. 그래서 팀 버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특유의 개성을 ‘빅 아이즈’에게 양보하며 이번 작품에서만큼은 전작들에서 구축한 색채를 완전히 지워버린다. 거대한 스케일의 미술적 효과 대신 온전히 이야기와 캐릭터에만 몰두하는 팀 버튼의 겸손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맥스무비
(2015.1.2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