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드 베이>(Reazione a catena)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한 호수 별장지의 대학살을 다룬 <블러드 베이>는 슬래셔 영화의 원전이면서 가장 많이 오마주된 영화다. <할로위>(1978)은 살인자의 시점을 인용했고, <13일의 금요일>(1980)은 리메이크라고 해도 좋을 만큼 설정과 배경을 그대로 가져왔으며, <13일의 금요일2>(1981)는 쇠꼬챙이 살해 장면을 숏 바이 숏으로 베끼며 경배를 바쳤다. 후배 감독들이 <블러드 베이>의 특정 장면을 경쟁적으로 넣으려 했던 이유는 살인 묘사의 리얼함과 과감함에서 비롯된다. 각종 도구가 활용되는 살해 장면은 (바바가 영입을 주도한) 특수 효과의 달인 카를로 람발디(Carlo Rambaldi <듄><코난2><이티><퍼제션><에일리언> 등)의 공이 컸다. ‘해머필름의 스타’ 크리스토퍼 리는 그 잔인함을 견디지 못하고 보던 도중 극장을 뛰쳐나온 반면 ‘지알로의 계승자’ 다리오 아르젠토는 <블러드 베이>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상영 중이던 극장에서 프린트를 훔쳐 달아나기까지 했다. 그리고 마리오 바바는 가장 좋아하는 자신의 작품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블러드 베이>라고 답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o Bava Special
(2011.6.21~7.3)

2 thoughts on “<블러드 베이>(Reazione a catena)”

    1. 더 정확히는요, 아르젠토의 친구가 문제의 극장에서 영사기사로 일하고 있었는데 친구를 시켜서 그 프린트를 훔쳐나오게 했데요. 근데 더 압권은 그게 그 극장에서 첫 날 첫회 상영을 끝낸 프린트였데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