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야행-하얀 어둠 속을 걷다>(White Nigh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야행-하얀 어둠 속을 걷다>(이하 <백야행>)는 충무로의 일본 소설 판권 경쟁 속에서 (<검은집> 이후) 가장 먼저 영화화된 작품이라 할만하다. 국내에 불어 닥친 일본 장르문학의 유행 속에서 유난히 각광받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원작인데다가 한석규, 손예진과 같은 톱스타가 출연한 까닭에 근래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기도 하다.

흑과 백이 강렬히 대비한 포스터처럼 영화는 미호(손예진)가 벌이는 대낮의 섹스신과 요한(고수)이 저지르는 한밤의 살인 장면이 교차하는 가운데 시작한다. 이렇듯 대비와 교차는 <백야행>의 이야기를 설명하는 가장 중요한 열쇠 말이다. 과거의 사연을 숨기고 새로운 삶을 사는 미호가 빛을 상징한다면 여전히 과거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요한이 어둠을 의미하고, 이들의 현재가 14년 전의 어떤 사건과 수시로 교차하는 가운데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이다.

다만 이 영화가 보여주는 야심과 스케일과는 달리 박신우 감독은 썩 만족할만한 완성도를 담보하지는 못한다. <백야행>은 시종일관 원작의 방대한 이야기를 담아내는데 급급한 모습을 보여준다. 원작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던 미호와 요한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상당 부분 쳐내고도 설득력이 부족한 인상을 준다면 이는 우선적으로 각색의 문제에서 비롯된 결과다.

<백야행>은 출소 직후 살해당한 한 남자의 과거와 연관된 미호와 요한의 사연을 쫓는 장르적 구조를 취하지만 실은 이들의 사랑이 품은 비극성에 초점을 맞춘 신파드라마에 가깝다. 원작 역시 하얀 눈처럼 차갑고 이기적인 미호 곁을 그림자처럼 떠나지 않는 요한의 조건 없는 순애보적 사랑이 작품의 정서를 좌우했다. 특히나 그럴 수밖에 없는 미호와 요한의 사연이 사건을 둘러싼 심리적 묘사로 축적된 것에 반해 영화에서는 오로지 사건의 압축적 설명으로 제시되는 까닭에 관객들로 하여금 감정의 동화를 이끌어내는데 실패하는 것이다.

단 하나, 미호와 요한, 현재와 14년 전의 사건을 매개하는 형사 동수(한석규)의 역할은 원작과 달리 설명자의 역할에만 머물지 않는다. 오히려 미호와 요한의 관계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그다. 다만 영화는 미스터리를 지향하지만 추리과정은 오로지 동수의 설명과 그의 기억에만 의지할 뿐이다. 무엇보다 요한이 최후를 맞이하는 순간, 그의 사정을 대변하는 동수의 신파조 웅변은 <백야행>이 미스터리적 쾌감과 심리 묘사보다 설명적 대사에 의지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 할만하다.

<백야행> 관련한 많은 리뷰들이 공통으로 지적하는 ‘기계화된 연기’에 대한 불만 역시 이에서 기인한 바 크다. 극중 캐릭터들이 스스로 이야기를 끌고 간다기 보다 짜인 각본에 연기를 맞춘 티가 너무 눈에 띄는 것이다. 이는 전적으로 감독의 책임이다. 연기에 대한 통제가 거의 실종됐다싶을 정도로 배우들은 대사만 읊고 표정만 지을 줄 알았지 감정을 담는 데에는 도통 관심이 없어 보인다. 

이것이 증명하는 바는 딱 하나다. 심리보다 사건의 전개에만 관심이 있다는 것. 이는 일본소설, 특히 일본의 장르문학을 원작 삼은 한국영화가 가장 쉽게 저지르는 패착 요인 중 하나다. 일본 장르문학이 한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건 단순히 장르적 이야기의 탄탄함 때문만이 아니다. 복잡한 사건에 대한 기계적인 해결보다 이에 반응하는 캐릭터의 심리와 정서가 설득력 있게 제시된 까닭이다. 바로 그 점이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의 매력이자 정수임을 영화 <백야행>은 간과하고 말았다. 그런 점에서 <백야행>이 얻은 유일한 성과라면, 앞으로 대기 중인 일본 장르문학 원작의 한국영화들을 향한 반면교사 역할이었는지 모른다.


QOOK 블로그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11.2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