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배우다> 이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의 ‘아이돌’은 K팝이라는 음악 산업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었지만 지금은 영화, TV드라마, 뮤지컬 할 것 없이 문화 전반에 걸쳐 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하지만 대중이 아이돌에 대해 품고 있는 이미지는 비교적 고정적이다. 언제 어디서나 밝은 웃음을 잃지 않고 예의 바르며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는 것. 때문에 친근한 인상을 주지만 한편으로 예측 불가능한 면이 없어 럭비공 같은 매력을 느끼기에는 아쉬운 면이 없지 않아 존재한다.

댄스그룹 ‘엠블랙’의 이준은 모범생에 가까운 아이돌의 이미지를 탈피한 최초의 사례라는 점에서 흥미롭다. 김기덕 감독이 제작, 각본을 맡고 <페어 러브>(2009) <러시안 소설>(2012) 등을 연출한 신연식 감독의 <배우는 배우다>에서 톱스타였다가 지저분한 사생활 때문에 몰락한 배우 오영을 연기한 것이다.

오영은 연기에 재능을 지녔다. 다만 워낙 집중력이 뛰어나서 연기와 현실을 구분하지 못해 상대배우를 종종 당황하게 만들기도 한다. 그 때문에 기피 인물로 찍혀 단역을 전전하지만 그의 재능을 알아본 제작자에 의해 오영은 단숨에 톱스타 대열에 합류한다. 여기저기서 쇄도하는 출연 제의와 인터뷰 요청, 팬들의 사인 공세가 이어지면서 오영은 좀 우쭐해진다. 촬영 현장에서 감독 대신 컷을 외치지를 않나, 상대 여배우와 질펀한 잠자리를 갖기를 수십 차례. 그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이 퍼지면서 오영은 배우로서 점차 설자리를 잃게 된다.

사실 배우와 관련한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가십거리는 하루가 멀다 하고 인터넷과 신문 지면을 도배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워낙 스타가 권력이 된 시대라 어떤 배우는 감독을 무시하고 감독질을 해대 촬영장에 분란을 일으키기도 한다. 또한 대중들 앞에서는 조신한 척 뒤로는 지저분한 연애를 갖는 배우들의 얘기는 숱한 A군과 B양을 양산했다. 그런 점에서 <배우는 배우다>에서 보여주고 있는 영화 촬영 현장의 뒷얘기는 별로 새로울 것이 없어 보인다. 그럼에도 이 영화가 흥미를 끄는 것은 그 새로울 것 없는 이야기를 연기하는 것이 바로 이준이라는 점이다.  

극 중 오영은 상대 여배우의 연기가 맘에 들지 않자 xx년이라는 쌍욕을 서슴지 않고 촬영 현장에서 눈이 맞은 여배우와 원나잇 스탠드를 나누기도 일쑤다. 배우로서 성공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속칭 스폰서라 불리는 나이 많은 여자의 접대도 마다하지 않을 정도. 그와 같은 표현 수위 때문에 청소년관람불가가 된 <배우는 배우다>에서 이준은 아이돌의 이미지를 역행하는 파격적인 연기를 펼쳐 보이는 것이다.  

그것이 얼마나 충격적이었는지 <배우는 배우다>의 언론시사회 이후 이뤄진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준에게로 향하는 질문은 하나 같이 아이돌의 3대 금기인 베드신과 흡연과 욕설 연기에 모아졌다. 이에 대해 이준은 “영화 속 오영과 실제 이준은 180도 전혀 다른 인물이다.”라며 전제한 후 “노출은 극의 일부분일 뿐이다. 노출 외에도 정말 열정을 가지고 임했기 때문에 특정 장면이 아닌 영화에 녹아든 내 연기 전체에 대해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실제로 <배우는 배우다>에서 이준은 배우로서 전혀 어색하지 않은 연기력을 과시한다. 언론의 관심은 온통 노출에만 쏠려 있지만 <배우는 배우다>에서 보여준 이준의 연기는 스크린 첫 주연작이라는 수식이 무색할 정도로 자연스러울 뿐 아니라 인상적이다. 음악을 업으로 삼는 이들에게 무대에서의 공연은 연기와 다르지 않기에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영화에 임할 수도 있었겠지만 무엇보다 이준에게는 절실한 마음이 있었다. 지금은 배우보다 가수로서 더 지명도가 있지만 그는 노래와 춤보다 연기에 더 애착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안 그래도 이준은 엠블랙으로 대중에 나서기 전 영화로 먼저 얼굴을 알렸다. 할리우드 영화 <닌자 어쌔신>(2009)에서 극 중 정지훈이 연기한 라이조의 아역이 바로 이준이었다. 그때 이미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까닭에 영화 출연 제의가 이어졌지만 엠블랙 활동 때문에 TV드라마에만 간간히 얼굴을 비쳤지 영화 출연은 엄두도 내지 못했다. 어떻게 보면 <배우는 배우다>는 이준이 배우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알리는 신호탄과 같은 작품인 셈이다. 베드신을 마다하지 않았던 것도 배우로서 어떤 연기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과 다르지 않다.

엠블랙에서는 보컬을,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4차원 캐릭터의 매력을 뽐내는 이준은 영화에서는 오영과 같은 강렬한 인상을 주는 역할에 매진할 생각이다. <배우는 배우다> 이후 확정된 작품은 황미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영화화하는 <보톡스>로 이 작품에서 마흔 두 살의 여자를 사랑하는 스물 한 살의 순수한 청년 역할을 맡았다. <배우는 배우다>에서처럼 노출신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파격적인 캐릭터라는 점에서는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그런 이준을 두고 신연식 감독은 “이준의 연기 열정에 감탄했다. 영화 작업을 하며 정말 많은 젊은 배우를 만났다. 그런데 이준이 이렇게 연기에 대한 절실함이 있는지 몰랐다.” 고작 출연한 영화는 두 편뿐이지만 이렇게 얘기해도 무리는 아닐 것 같다. 이준은 배우다.

시사저널
NO. 125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