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황하는 칼날>(If You)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소설을 영화화한 이정호 감독의 <방황하는 칼날>은 성폭행으로 딸을 잃은 아버지의 복수를 다룬다. 사회파 추리물로 명명된 작품인 만큼 피해자에서 가해자가 된 아버지의 사정을 통해 미성년자에게 너그러운(?) 사법제도의 모순을 제기하는 한편, 쫓고 쫓기는 추격전으로 아버지의 복수가 정당한지도 묻는다.  

그와 같은 원작의 정수를 담기위해 이정호 감독은 아버지와 그의 뒤를 쫓는 형사, 이 두 사람의 사연으로 최소한의 스케일을 확정한다. 원작에서 아버지에게 도움을 주며 자수를 권유하는 펜션 여주인과 가해자를 쫓는 또 한 명의 아버지의 존재는 영화에 등장하지 않는다. 원작에서의 시민의 상처 받은 마음 위에 군림하는 법에 대한 비판 의식보다는 자식 잃은 아비의 슬픔이라는 감정적인 면에 상대적으로 더 집중하는 것이다.

이에는 아무리 고통스러워도 사람을 죽이면 안 된다는 모범 답변 대신 피해자의 마음을 헤아리자는 태도가 감지된다. ‘자식 잃은 부모에게 남은 인생이란 없습니다.’ 아마도 이 영화가 눈 쌓인 겨울을 배경으로 앙상한 나뭇가지의 이미지를 전면에 내세우는 건 그런 아버지의 공허한 심정을 반영한 미장센일 테다. 좋은 영화는 언제나 당대의 사정을 관통하는 유의미한 질문을 품기 마련이다. 우선적으로 원작소설의 힘이지만 이를 제대로 구현한 영화를 보는 것도 흥미롭기는 마찬가지다.

맥스무비
(2014.4.1)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