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 메르세데스 카브럴


1355164121.bmp
메르세데스 카브럴은 필리핀 배우다. 모델과 TV에서 활동을 시작했지만 주로 인디영화에만 출연한 까닭에 자국은 물론 세계 영화계에서도 인지도가 높지 않다. 그만큼 미지의 배우지만 곧 우리에게 친숙해질 배우이기도 하다. 박찬욱 감독의 <박쥐>에 출연했기 때문이다. 그녀가 맡은 역할은 극중 한국남자 오달수와 결혼한 필리핀 여자로, 극중 김옥빈의 가장 절친한 친구로 등장한다. <박쥐>의 프로듀서가 친분이 있는 필리핀 감독에게 필리핀 여배우 몇 명을 추천받았고 이를 검토하던 박찬욱 감독이 그녀를 점찍은 것.


메르세데스 카브럴을 추천한 건 <서비스>의 브리얀테 멘도사 감독이었다. 그녀는 2008년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던 <서비스>에서의 작업을 힘들었다고 회고한다. 상황 설명과 최소한의 대본만 주고 배우에게 모든 걸 일임하는 감독의 방식이(그녀는 “real time act”라고 표현했다) 매우 생소하게 다가왔던 탓이다. 하지만 고생 끝에 얻은 열매는 달콤했다. “<서비스>는 내게 많은 걸 도와준 작품에요. 필리핀에서 인지도를 올려줬고 그 덕에 <박쥐>에 출연할 수도 있었죠.” 필리핀 여배우 최초로 ‘아시아·태평양연기자네트워크’(Asia Pacific Actors Network)에 참여한 것에 대해 자부심을 느낀다는 그녀는 앞으로도 박찬욱 감독과 같은 거장과 함께 연기하는 것이 목표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LM2.0 409호
(2008.10.12)


 

“<박쥐> 메르세데스 카브럴”에 대한 2개의 생각

    1. 정말 예쁘지 않나요? 전 영화 보는 내내 왜 구지 필리핀 배우를 넣었을까 생각하다가 < 박쥐>가 < 하녀>의 변주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 하녀>에서 가정부는 지방에서 올라온 여자였는데 현대에 가정부 역할은 대개 동남아 사람들이, 하녀라고 지칭되지는 않지만 거의 하녀와 다를 바 없는 일을 한다는 점에서 메르세데스 카브럴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이 아니었나 그런 생각을 했어요. 정말 < 박쥐>는 다양한 층위를 가진 영화 같더라고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