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Roaring Curren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를 소재로 삼은 작품에서 감독의 배우 선택은 일종의 재해석 영역에 속한다. <명량>의 이순신 장군은 명량 해전에서 330척의 왜군을 상대로 단 12척의 배를 가지고, 게다가 거북선도 없는 상황에서 거짓말 같은 대승을 일궈냈다. 남들이 패배를 지레짐작하여 도망갈 궁리를 하는 동안 이순신 장군은 승리에 대한 의지의 불꽃을 횃불로, 더 큰불로 키워가며 메말라 있던 병사들의 심지에 용기를 일깨웠다.

김한민 감독은 아무리 찬물을 끼얹어도 전소할 것 같지 않은 심장의 소유자로 이순신 장군을 해석했다. 뜨겁게 발산하는 연기에서만큼은 타의 추종을 허락하지 않는 최민식을 캐스팅한 결정이 이를 웅변한다. 이해가 가는 선택이지만 한편으로 위험해 보이는 건 자칫 그 뜨거움이 영화 전체를 태워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최민식의 대표적인 연기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2012)의 하정우, <악마를 보았다>(2010)의 이병헌, <올드보이>(2003)의 유지태, <쉬리>(1999)의 한석규 등 상대 역할의 차가움이 저항력을 발휘할 때 힘을 발휘했다.

배우 간의 균형의 추를 맞추는 건 감독의 역량 문제다. 그 점에서 <명량>은 성공적이지 못하다. 이순신에 맞서는 구루지마 역의 류승룡 역시 최민식에 버금가는, 아니 능가하는 카리스마를 뽐내지만, 캐릭터의 깊이에서까지 상응하는 전적을 만들어내지는 못한다. 배우 개인의 역량으로 어쩔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명량>은 이순신의 영웅적인 업적을 극대화하려다 보니 구루지마를 포함해 주변 인물을 불길을 살리는 휘발유처럼 기능적으로만 소비할 뿐이다. 관객의 가슴을 뜨겁게 달구기는 하겠지만 이순신의 활약으로 명량 해전에서 승리했다는 사실 그 자체 이상의 정보는 제공하지 못한다. <명량>은 역사 삼부작 중 한 편이지만 김한민 감독이 거창하게 이름 붙인 만큼의 역사 인식을 확인하기 쉽지 않은 것이다.

맥스무비
(2014.7.29)

“<명량>(Roaring Currents)”에 대한 2개의 생각

  1. 영진공에서 명량은 ….일명 명랑이라고 부르면 캐망작수준으로 씹히고 있습니다. 무비 한반도급으로 취급되고 있답니다. ..
    이상 영진공 단신이였습니다. ^^

    잘 지내시죠?나뭉님.

    1. 그럼요, 버디형 잘 지내고 있습니다. ^^ 형도 잘 지내고 계시죠? 항상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근데 < 명량>이 그렇게 망작인가요? ^^; 나름 볼만한 구석은 있던데 말이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