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와 랜디 존슨, 그리고 상생


1. 나에게 MLB를 흥미롭게 만드는 것 중 하나는 양팀선수들이 우루루 몰려나와 벌이는 패싸움이다. 이처럼 자기 팀 소속 선수가 궁지에 몰렸을 때 말리지 않고 벤치에 짱 박혀 있으면 벌금을 물게되는데 이와 같은 룰을 제정한 데에는 두가지 의도가 있다.

입장료 수익 창출을 위한 MLB 사무국의 은근한 의도적 조장이 그 첫번째 이유다. 마치 피를 보면 흥분하는 맹수들처럼 그런 싸움으로 인해 선수들은 더욱 격렬해지고 이에 자극받은 관객들까지 덩달아 열광하게 되며 결국 이러한 일련의 반응으로 인해 입장수익은 늘어나게 되니, 역시 자본주의의 나라 미국답게 상업화의 진수를 보여준다 하겠다.  

하지만 미국의 프로스포츠가 위대한 건 이와 같은 고도의 상업화를 앞세운 전략 때문만은 아니다. 두번째 이유와 밀접하게 관련있는 것인데 무슨 일이 있어도 선수를 보호하겠다는 사무국의 의지 표명과 발현, 그리고 실천.

MLB의 콘텐츠는 게임이다. 그리고 게임이라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은 선수. 선수가 없으면 MLB의 존재 가치가 없다. 때문에 구단이나 사무국이 이와 같은 제도로써 선수를 철저하게 보호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 하지만 지극히 당연한 일도 하지 못하는 경우를 우리는 가까이서 목격한다.

그래서 MLB에는 한국의 프로야구와는 달리 선수가 펜스에 부딪쳐 부상을 당하는 일도 없고, 지도자가 자기 팀 투수에게 상대 팀 타자를 맞히라는 희대의 주문도 없으며 구단이 선수에게 부상 재발시 연봉을 반납하라는 사상 초유의 경우도 없다. 그러니 구장으로 깡통이나 쓰레기통이 날아들어 올 이유도 없다.

다시 말해, MLB 구단이나 사무국은 선수들을 도구로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존중하고 있다는 의미. 구단과 사무국은 선수들이 최상의 상태에서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조건을 만들어주고 선수들은 최고의 플레이로 이에 보답(?)한다. 돌아오는 것은 결국 관중들의 박수와 환호와 눈물.  

이처럼 구단/사무국과 선수간의 존중의 관계가 바탕이 될때 MLB는 경쟁을 뛰어넘는 ‘감동’의 순간을 연출한다. 그리고 나는 여기서 그 감동 속에 자리잡고 있는 또 하나의 감동, ‘상생’을 목격한다.  


2. 미국 메이저리그(이하 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랜디 존슨이 어제(5/19)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퍼펙트 게임의 위업을 달성하였다. MLB 128년 역사상 17번째이고, 1999년 뉴욕 양키스의 데이비드 콘 이후 5년만이며, 사이 영이 1904년 당시 37세의 나이로 세운 최고령 퍼펙트 기록을 무려 4년이나 늘린 대기록이다.

랜디 존슨이 마지막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자 동료 선수들이 너나 할 것없이 마운드로 몰려와 자기 일인 것처럼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눈물이 핑돈다. 더군다나 랜디 존슨이 대기록을 작성한 곳은 자신의 홈구장도 아닌 애틀랜타의 터너 필드 구장.

그럼에도 애틀랜타 팬들은 이를 치욕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되려 자신이 응원하는 팀이 세운 기록인양 모두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기립박수로 랜디 존슨의 기록을 축하해준다. 아닌게 아니라 7회가 지나고 퍼펙트의 가능성이 높아지자 터너 필드는 마치 다이아몬드백스의 홈구장인양 랜디 존슨의 투구 하나하나에 모든 관중이 환호성을 울려댔다. 스포츠만이 연출할 수 있는 감동의 순간이다.

이 말은 곧 애틀랜타의 팬들이 두 팀의 경기를 단순히 경쟁으로만 바라보지 않았다는 뜻인데 확실히 MLB를 비롯하여 미국의 프로스포츠를 시청하고 있다보면 랜디 존슨의 경우처럼 단순히 경쟁을 넘어 그 기저에 깔려있는 무언가 더 큰 정신을 느끼는 순간이 많다.

나는 이를, 존중보다는 지금 이 나라에서 한창 유행하고 있는 ‘상생’이라는 단어로 부르고 싶다. 구단과 선수와의 존중, 선수와 팬과의 존중, 이 삼자간의 존중이 하나가 될 때 비로소 연출되는 ‘상생’이라는 감동. 100년이 넘도록 한결같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건 바로 이와 같은 이유 때문일테다.  

그래서 정말이지 랜디 존슨의 퍼펙트 경기와 이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는 애틀랜타의 팬들을 보면서 상생의 감동을 직접 팬들에게 선사하는 미국의 프로스포츠가 부럽게만 느껴진다.

3. 스포츠가 팬들에게 제공하는 감동, 정치라고 못 할리 없다. 이 글을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스포츠나 정치나 돌아가는 시스템의 원리, ‘감동’이라는 종착지는 매 한가지니까.   

6 thoughts on “메이저리그와 랜디 존슨, 그리고 상생”

  1. 외람된데요….미국아그들이든 유럽아그들이든 그들이 보여준 치밀하고 섬세한 장치들에는 때로 감동수준까지 갑니다. 맞습니다. 하지만 세상에는 보기보다 감동을 주는 진실이 더 많다고

  2. 생각됩니다. 더 진실되고 더 치열하게요. 문제는 그 진실되고 더 큰 감동에 다가가데에는 고통이 따르는 것 같습니다. 세련된 그들의 스포츠에 감탄사가 줄어드는 나이가 되었나 봅니다.

  3. 그렇죠, 위에서 표현은 안 했는데 메이저리그도 초기엔 선수들을 거의 노예로 봤습니다. 버디성님도 아시겠지만 선수노조가 생긴 게 메이저리그 출범 후 100년 뒤였으니까요.

  4. 그런데 결국 그것도 선수들이 구단을 상대로 한 투쟁에서 진실을 획득한 거라고 봐요. 스포츠에서 감동을 느낀다는 건 다시 말해 거기서 진실을 본 것일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5. 전 같은 소재를 40대가 어쩌고 하는 글로 썼는데… 나이든 티를 너무 냈군요. 님의 글이 정말이지 훨 훌륭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