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 방문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기타큐슈 여행의 목적은 당연히!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 방문이었습니다. 기타큐슈 시내 한 가운데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은 저로서는 전혀 예상 밖이었습니다. 도쿄에 위치한 에도가와 란포 생가를 염두에 두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에도가와 란포 생가는 원형 그대로의 모습으로 도쿄 시내 대학가 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은 ‘박물관’답게 전혀 다른 모습이더라고요. 현재 세이초 기념관이 위치하고 있는 장소는 마쓰모토 세이초와는 직접적인 연관은 없는 곳입니다. 단순히 세이초가 태어난 고장이라는 의미만 가질 뿐이죠. 이곳에 부지를 마련한 이는 전 기타큐슈 시장 스헤요시 고이치였습니다. 20년 넘게 시장 업무를 해오다가 2년 전에 은퇴를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분을 향한 기타큐슈 시민들의 그리움은 대단하더군요. 그 뒤를 이어 선출된 현 시장이 너무 무능해서랍니다. 자연에 대한 존중도 없고 문화 마인드도 엄청 떨어진다네요. 이 두 가지는 스헤요시 고이치가 시장 재임 중 가장 신경을 썼던 부분이었습니다. 그 중 한 가지 사업이 바로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 건립이었던 거죠.
 
정말이지,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을 둘러보면 세이초가 남긴 유산을 잘 보존하고 많은 이들에게 알리겠다는 의지가 절로 읽힙니다. 단적으로, 세이초가 소설가로 전업한 이후 도쿄에서 살았던 집을 그대로 옮겨 전시해놓은 것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기념관 지하 1,2층을 꽉 채우는 규모인데 저는 원형 그대로 재현한 것인 줄로만 알아더랬습니다. 설마 2층집 규모의 집을 그대로 가져다놓았을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도쿄에서 기타큐슈까지 신칸센으로 5시간 30분이나 걸린다는데, 정말 일본인들의 꼼꼼함은 혀를 내두를 만합니다. 사실 말이 가정집이지 거실과 부엌, 침실을 제외하면 도서관이나 다름없습니다. 정말 온갖 종류의 책들이 집안을 꽉 채우고 있을 정도입니다. 아시아의 역사를 알기 위해 자주 여행을 떠났던 세이초는 베트남과 캄보디아와 같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져온 유적을 따로 모아 작은 전시관도 집안에 마련해 놓았더군요. 정교한 조각들이 대부분을 이루는데 미술에 문외한인 제가 보아도 아름다운 것을 보니 세이초의 감식안이 정말 뛰어나 보이더군요.

왜 아니겠습니까. 마쓰모토 세이초는 소설가로 활동하기 전 아사이신문사에서 일러스트 작가로 근무한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만큼 세이초는 미술에도 뛰어난 재능을 발휘했답니다. 사실 국내에는 마쓰모토 세이초가 신문사에서 기자로 활동했다고 소개가 되고 있는데 실제로는 기사에 삽입되는 일러스트를 그렸다고 하네요. 그런 경력이 밑바탕 된 까닭인지 세이초의 작품을 보면 미술적이라고 할 만한 것들이 두드러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점과 선> <공백의 디자인>이라는 제목도 그렇고요, <마쓰모토 세이초 걸작 단편 컬렉션>에 수록된 <산>의 본문 중 ‘산’을 묘사한 부분을 보면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합니다. 그래서일까요,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의 입구를 보면 거대한 그림이 한 점 전시되어 있습니다. 검은 바탕에 붉은 머리를 한 사람의 형상이 가운데 박혀 있는데요, 제목이 <사자>(사진)입니다. 구로다 세타로라는 작가의 그림이라고 합니다. 혹시 이 작가의 이름이 낯익은 분이 계시나요? 일본에서 출간된 마쓰모토 세이초 소설의 커버를 대부분 담당한 이라고 합니다. 구로다 세타로가 마쓰모토 세이초를 모델로 한 그림이 바로 <사자>인데, 안 그래도 세이초의 모습을 보면 그 머리 스타일 때문에 사자를 연상시키지 않습니까.

입구에서부터 출구까지,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은 세이초에 대한 존경을 골격삼아 그에 대한 애정으로 살을 구축한 말 그대로 세이초의 모든 것을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궁극의 공간입니다. 세이초에 대해 뼛속 깊숙이 이해하지 못하고서는 기타큐슈의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 같은 곳을 조성하기란 쉽지 않죠. 이곳의 관장 후지이 야스에는 살아생전 마쓰모토 세이초가 소설 작업을 할 때 광범위하게 자료 조사를 도왔던 인물입니다. (인터뷰를 하면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 같은데 혹시 관심 있는 매체 분들 안 계신가요?) 소설가와 어시스턴트로 연을 맺은 후 후지이 야스에와 세이초의 인연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셈이죠. 후지이 야스에 관장은 “세이초가 죽은 후에도 저는 세이초 기념관의 관장으로 그를 계속 보좌하고 있어요” 우스개처럼 얘기하더군요. 그런 후지이 야스에의 이력 때문에 그녀는 일본에서 명사로 통한다고 합니다. 비록 지금은 하늘나라에 있지만 마쓰모토 세이초는 얼마나 마음이 든든할까요. 저에게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은 기념관 이상의 기념관이었습니다.

“마쓰모토 세이초 기념관 방문기”에 대한 12개의 생각

    1. 지금 어디서 행패예요, 우주 최강의 블로그를 더럽혀도 유분수지 ㅋㅋ 껄님 저 잘 지내요, 바리님도 제 옆에서 잘 지내고 있고요 ^^ 껄님은 물론 잘 지내시죠? 붕붕이도 잘 크고 있죠, 헉 벌써 초등학생인 건가요? 와~ 진짜 시간 빠르다

  1. 흠, 제가 갔을 때에는 저 그림은 없었던 것 같은데…아님 기억을 못하는건가;;;
    관장님하고도 만나셨나봐요? 그런데 뭔가 인터뷰같은건 제대로 안 하신건가요? 그냥 얘기만?
    기념관 전시물 초입에 세계 각국에서 발행된 세이초 단행본 표지 붙어있던데 한국에서 나온 걸작 단편 컬렉션 표지가 혹시 붙어있거나 하는지 궁금하네요. 제가 열심히 갖다준 그 책들은 과연 어디에 보관되어 있을지…ㅎㅎ

    1. stefanet님이 가셨을 때는 없었던 그림인가보군요. 그림 옆에 어떻게 제작됐는지 따로 소박하게 전시해 놓았더라고요. 관장님은 잠깐 만나서 인사만 드린 정도입니다. 원래는 도쿄에 자구 계신데요, 그 날은 행사 때문에 오랜만에 내려온 거라고 하시더라고요. 인터뷰 할 수 있으면 좋았을 텐데 말이죠. ^^; 걸작 단편 컬렉션은 북스피어에서 나온 거 말씀하신 거죠? 제가 그 책 나온 거 몇 개 사진 찍은 거 있는데 보내드릴까요? 비밀글로 메일 주소 알려주시면 보내드리겠습니다. ^^

    2. 우왕 그 책이 기념관 어디쯤에 놓여있었다는 말씀이신가요?
      사진 보내주세요~~^^
      같이 갔던 친구한테도 보여주면 좋아하겠네요.

      제 이멜 주소는 stefanet77@gmail.com 입니다.

      미리 감사드려요~^^

  2. 사자 사진 멋있어요. 다른 사진도 올려주세요. 여행기가 너무너무 궁금합니다.
    저는 나뭉님 팬이에요.

    1. 일단 제 팬이라고 하니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ㅜㅜ 이렇게 커밍아웃 해주시다니 너무 감사드립니다. 다른 사진은 별로 잘 찍은 게 없어서 좀 그런데요, 음 고민해보겠습니다. 여행기는 이걸로 끝마치려 하는데…

  3. 안녕하세요 허남웅 기자님!
    저는 EBS WER 기자님 나오실때마다 꼬박꼬박들었던사람인데요.. 여기 나오신분 맞져??
    제가 며칠 WER못듣다가 켰는데 개편됐떠라고요;;
    그래서 이젠 어디나오시나 해서 검색해봣는데(사실 계속 라디오로만들어서 허남훈인지 허남웅인지 몰랐어요..ㅠㅠ)
    그래서 검색해보니까 홈페이지가 나오네요 ㅋㅋ전에라디오에서 기타큐슈갔따오셨다고 2주? 쉬셨잖아요 ㅎㅎ 그래서 보니까 맞는거같아요

    저는 맨날 독서실에서 공부해서.. 라디오를끼고 살았는데요..
    2시면 졸릴때라 WER 챙겨들었어요 특히 기자님 나오실때요!
    공부하다가 가끔 영화보러가는게 제 큰 낙이고 기자님얘기듣고 쉴때 영화도 보러가고 그랬는데, 근데 이젠 라디오에서 못듣는다는게 너무 슬프네요 ㅜㅠ 혹시 어디 또 라디오 나가시는데있나요???
    그리고.. 이젠 기자님의 재밌는 영화(5자평)이나 영화소개는 못듣지만 기자님이 하시는일 다 잘되셨으면 좋겠어요 ㅎㅎ홈페이지도 자주 들어올게요 !
    (졸려서 글이 두서가 없네요..;;)
    그럼… 안녕히계쎄요! ㅋㅋ

    1. 안녕하세요 ^^ 이렇게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예, wer은 개편되면서 그만하게 되었습니다. 다른 프로그램에 나가는 것은 아니고요, 언제가 될 지 모르겠지만 다시 만날 일이 있겠죠 ^^ 5자평은 저도 역시 굉장히 즐기면서 했던 코너라 아쉬움이 남아요 ^^; 도서관에 계시면 시험을 준비 중이신가봐요 좋은 결과 얻기를 바랍니다.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합니다. 고맙습니다 ^^

    1. 와~ 말쓰님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예요 ^^ 잘 지내고 계시죠?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계시는 것 같아요, 아~ 뉴요커들은 부러워 ㅋㅋ 저는 잘 지내고 있어요 더 잘 지내서 돈 모아가지고 뉴욕에 가려고요! 참, < 브뤼트>에 쓰시는 뉴욕 관련 글들 재미있게 읽었는데 < 브뤼트>가 폐간되다니요 ㅜㅜ 역시 잡지의 운명이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