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 바바(Mario Bav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리오 바바는 이탈리아 북부의 산 레모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 유제니오 바바는 초기 이탈리아 영화계에서 이름을 떨쳤던 촬영 감독이었다. 그러니까, 마리오 바바는 영화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을 타고났던 것이다.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던 그는 미술 교육을 받으며 이미지 창조를 놀이 삼아 성장기를 보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아버지를 따라 촬영 감독 조수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미술에 일가견이 있었던 만큼 그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이미지를 포착하고, 더 나아가 창조하는데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고 1939년에 드디어 촬영 감독의 자리에 올랐다. (연출자로 데뷔한 이후 <사탄의 가면>을 비롯해 몇 편의 작품에서 직접 촬영을 담당했으며 그외에도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을 뿐이지 대부분의 작품에서 적극적으로 촬영에 개입했다.)

1960년까지 촬영 감독으로 활동하면서 마리오 바바는 특히 광학 렌즈를 이용해 관객의 눈을 현혹하는 장면 만들기에 일가견을 보이면서 명성을 얻었다. 촬영 틈틈이 단편 영화를 만들었지만 마리오 바바는 정식으로 연출자가 될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감독이 되려면 천부적인 재능이 있어야 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감독이 될 기회는 우연히 찾아왔다. 친구 리카르도 프레다가 연출을 맡은 <뱀피리>(1956)의 촬영 감독으로 참여했지만 제작자와의 불화로 감독이 현장을 떠나면서 대신 영화를 완성했던 것. 그때만 해도 단 한 번의 외도로 생각했지만 뒤이어 <칼티키: 불멸의 몬스터>(1957)에서 (또 한 번!) 리카르도 프레다를, <마라톤의 거인>(1959)에서 자크 투르뇌르를 대신해 메가폰을 잡으면서 마리오 바바는 본격적으로 감독의 길에 들어서게 된다.

<마라톤의 거인>의 제작사는 영화를 찍고 남은 필름과 적은 예산을 책정해 만들고 싶은 영화를 연출해보라고 권유했다. 손해 볼 것이 없었던 마리오 바바는 이를 받아들여 46세의 나이에 공식적인 장편 데뷔작 <사탄의 가면>을 완성하게 된다. 이후 <너무 많은 것을 안 여자> <피와 검은 레이스>(1964) <킬, 베이비… 킬!> 등과 같은 지알로의 걸작을 남기면서 이탈리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감독 중의 한 명으로 이름을 떨친다. 1965년 이후에는 아들 람베르토 바바가 조감독으로 참여하고, 다리오 아르젠토가 그의 영화에 열광적으로 관심을 보이면서 지알로는 세대와 세대를 잇는 하나의 독립적인 장르로 자리 잡게 된다.

하지만 1970년대 이후 계속 되는 상업적 실패는 그를 반 은퇴 상태로까지 몰아가기에 이른다. 그의 실질적인 유작이라고 해도 좋을 <납치 kidnapped>는 1974년 촬영에 들어갔지만 제작사가 파산하면서 완성되지 못한 상태로 창고에 묻히게 된다. (1998년 람베르토 바바는 아버지가 남긴 편집 노트를 원본 삼아 복원판을 만들었다. 우리가 아는 <미친 개들>은 <납치>의 새로운 제목인 셈이다.) 마리오 바바는 람베르토 바바의 주선으로 TV용 영화 <쇼크>(1977)를 만들기도 했지만 더 이상 극장용 장펴 영화를 만들 기회는 얻지 못했다. 1980년 4월 27일 갑자기 찾아온 심장 발작으로 마리오 바바는 그렇게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o Bava Special
(2011.6.21~7.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