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류준열

ryujun

“대한민국에 우리보다 더 센 놈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승승장구하는 검사 한태수(조인성)와 중학교 동창이던 최두일(류준열)이 달리는 차에서 외치는 대사다. 목포 들개파 출신의 두일은 태수의 뒤를 봐주면서 자신의 세를 확장한다. 거칠 것이 없어 보이는 두일의 심정은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에서 ‘정환이 신드롬’으로 일약 인기 대열에 오른 배우 류준열이 당시에 느꼈을 기분과 비슷하지 않았을까.

류준열이 고개를 절레절레 짓고는 “예상치 못한 반응이라 어리둥절했어요”라고 당시의 느낌을 회고한다. <더 킹>에서 두목의 자리를 넘보는 두일의 우쭐한 캐릭터보다는 <응팔>의 정환에 더 가까운 태도다. 한마디로 겸손하다. <응팔> 종영 이후 첫 번째 출연작으로 <더 킹>을 택한 이유도 그런 자세와 무관하지 않다. “정우성, 조인성, 배성우 선배님과 하는 것만으로 좋았어요. 경험이 부족한데 배우로서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았어요.”

기자가 <더 킹>과 관련한 어떤 질문을 던져도 류준열은 선배 배우’님’들에 대한 고마움을 빠뜨리지 않는다. 두일을 연기하면서 몸이 많이 상했던 그다. 촬영 중 장염에 걸려 아픈 몸으로 연기하기도, 추운 겨울에 액션 장면을 찍다가 심각한 손가락 상처를 입기도 했다. 막내 입장에서 마냥 편할 수만은 없는 촬영이었는데 자신을 챙겨주는 선배님들 덕에 무사히 연기를 마칠 수 있었다. 안 그래도, 인터뷰 전 사진 촬영을 위해 주연 네 명이 모인 자리에서 류준열은 주로 이야기를 들어가며 보조를 맞추는 등 선배들에게 기대는 모습이 귀여웠다.

극 중 두일도 류준열만큼이나 순수하지만, 다른 의미에서다. 두일은 태수와 함께하는 앞길에 거치적거리는 이가 있으면 주먹을 앞세우는 ‘쎈’ 캐릭터다. 두일의 거친 면모를 두고 류준열은 “순수하다”고 해석한다. “욕망을 채우기 급급한 인물로 넘쳐나는 영화에서 두일은 양다리 걸치지 않고 태수에 대한 의리를 지켜요.” 어찌 보면 단순한 인물이지만, 류준열은 두일 역할을 위해 뭔가 더 없을까 생각을 거듭했다. “고민의 시간은 짧지만 대신 깊은 인물이에요. 절체절명의 순간에 자신과 태수를 위해 어떤 선택이 최선일까, 꽤 고민했을 것 같아요.”

이는 극 중 두일이 처한 위치 때문이기도 하다. 류준열 왈, “큰 흐름 안에 있는 인물이라기보다 한발 떨어져 영향을 미친다고 할까요.” 연기하는 입장에서도 이런저런 욕심을 내기보다 선배 배우들과 주거니 받거니 조화를 이뤄나가는 것이 중요했다. 두일이 거친 세상에서 살아남는 법이자 류준열이 대중의 관심이 변덕 같은 연예 산업에서 오래 살아남기 위해 고수해야 할 전략이다.

류준열이 최근에 모 선배님에게 들었다는 얘기를 전해줬다. “인생에서 꼭 지켜야 할 것이 있다, 양심껏 해야 한다, 고 하시더라고요. 신선한 충격이었어요. 적당히 하라는 말, 좋아하지 않거든요.” <더 킹> 이후 류준열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송강호와 <택시운전사>, 최민식과 <침묵>, 김태리와 <리틀 포레스트>를 함께한다. 이게 바로 ‘리틀 킹’ 류준열이 들었다는 양심의 정체다. 영화계 ‘더 킹’의 자리에 오를 날이 머지않아 보인다.

 

MAGAZINE M
(2017.1.9)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