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Dri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이브>는 평단에서 특히 좋아할만한 영화다. 낮에는 할리우드 엑스트라, 밤에는 뛰어난 운전 기술을 이용해 범죄자들의 탈출을 돕는 무명의 드라이버는 뭐랄까, 1960~70년대를 풍미했던 장 피에르 멜빌의 느와르에 나오는 살인청부업자(주로 알랭 들롱이 연기했다!)의 현대판 버전을 연상시킨다.

시종일관 감정의 동요를 눈치 챌 수 없는 무표정, 처음의 계획이 어긋나는 상황에 아랑곳없이 지극히 말을 아끼는 냉정함, 상대방에 대한 동정을 허락하지 않는 결단력까지, 덴마크 출신의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은 라이언 고슬링, 캐리 멀리건, 론 펄먼과 같은 할리우드 배우를 기용해 낯설면서도 익숙한 분위기의 영화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그 같은 결과로 <드라이브>는 범죄와 액션이라는 B급의 정서에도 불구하고 칸영화제 경쟁부문의 감독상 수상이라는 예상외의 결과를 얻어내기도 했다.  


그렇다고 이 영화가 쉽게 즐길만한 오락물이라는 뜻은 아니다. 카체이스가 중요하게 두각 됨에도 불구하고 감독은 관객의 쾌감을 자극하는 연출로 가져가지 않는다. 오히려 LA 도로사정을 하나도 빠짐없이 기억하고 있기에 가능한 도주처럼 주인공의 캐릭터와 능력을 좀 더 자세하게 설명하는 쪽으로 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드라이브>에서 시각적 쾌감을 주는 쪽은 고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잔인한 상해 묘사에 있다. 이건 뭔가 이질적이고 낯설지만 그만큼 새롭게 다가온다. 할리우드처럼 보수적이지도 않고, 또 그렇다고 프렌치느와르처럼 깔끔하지도 않은 제3의 무엇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실제로 이 영화의 제작과정은 즉흥과 우연에 따른 낯선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처음 드라이브 역에 캐스팅된 인물은 휴 잭맨이었다. 라이언 고슬링은 그를 대신해 참여했다가 (역시 하차한 닐 마셜 감독의 자리에) 니콜라스 윈딩 레픈까지 끌어들였다. 윈딩 레픈은 원 시나리오를 존중하는 대신 상당 분량의 카체이스 장면을 8분여로 줄이면서 영화의 성격을 바뀌어버렸다. 이질적인 조합이 충돌하면 때론 이렇게 흥미로운 결과물이 도출되기도 한다.

“<드라이브>(Drive)”에 대한 10개의 생각

  1. 지금 수업 듣는 교수가 유럽인인데 우연찮게 레픈 감독이랑 친구라네요. 전 아직 구해서 보진 못했는데 레픈 감독 전작 Pusher 시리즈, 그 중에서도 Pusher 2는 유럽판 ‘대부’라는 소리를 듣는 수작이라고 합니다. 저평가당한 저주 받은 걸작이기도 하고. 혹시 구하게 되면 한국으로 공수할께요.

    1. 홍식씨 잘 지내고 있군요 ^^ 교수진이 빵빵하네요 정말 많은 걸 배울 수 있겠어요 부럽습니다. 그 전에 진행했던 시나리오의 영화화 작업은 잘 진행되고 있나요? < 드라이브>는 무척 흥미로운 영화이었습니다. 안 그래도 < 푸셔> 시리즈 얘기는 듣고 있었는데 시간될 때 꼭 찾아보겠습니다. 정 보기 힘들면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상영할 수 있도록 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 또 연락해요.

  2. 이번 주말계획: 시작은 < 드라이브>로, 끝은 안필드극장 호러무비로! < 드라이브>는 지난 주에 보려다 놓친 이후로 ‘최고’라는 평을 많이 들어서 기대감이 너무 커져버렸어요.

    1. 드라이브 영화 좋죠, 극 중 라이언 고슬링 정말 매력적인 캐릭터예요 근데 상영하는 극장이 있나요? 평은 좋은데 겉보기와는 많이 다른 영화라서요 ^^; 그래도 디케님이 좋아할 영화예요 ^^

    2. 주말에 또 다시 < 드라이브>를 놓치고 내일 하루 남았어요ㅠㅠ퇴근하고 독산까지 달려가야 간신히 볼것같아요. 근데 새삼.. 제가 왜 이렇게 열심인지 모르겠어요. 다음주에는 씨네큐브에 가서 부산에서 놓친 몇편을 보고싶은데 역시 퇴근후 열심열심 떨어야해요. 출근을 시작하니 영화보기가 힘드네요. 열심이라는 단어가 싫어요 ㅠㅠ

    3. ㅜㅜ 왜 회사가 개인의 영화 관람권을 그렇게 박탈한답니까? 회사 미오 ^^; < 드라이브>가 벌써 상영관이 없어지다니 좀 그렇네요 ㅜㅜ 그래도 꼭 사수하시기 바랍니다. 씨네큐브에서 상영하는 작품 중에서라면 < 어바웃 케빈> 강추입니다. 꼭 보세요. 내년 여름 쯤에나 개봉한다고 하니 이번에 보시는 게 좋을 거에요. 앞으로 이 영화를 보신다니 부럽스빈다. ^^

    4. 지금 막 < 드라이브> 보고 나왔어요. 이 영화 정말 최고네요. 누군가가 올해의 영화 두편을 꼽으라고 한다면 빠질수가 없겠어요(아무도 안 묻겠지만;;) 멜로에 고어에 바닷가 장면은 호러까지 이렇게 한편의 영화에 버무려질수도 있군요^^ 진작에 디지털상영으로 챙겨볼걸.. 후회가 남네요

    5. 연락이 늦었지요, 회사 그만 둔 지가 일주일인데 회사 다닐 때보다 더 바쁘네요 ^^; 디케님 정말 집념의 여인이십니다. 드디어 < 드라이브>를 보셨군요. 오~ 올해의 영화로 꼽으신다니 정말 좋으셨나봐요. 지난 주 씨네21 전영객잔에 이 영화에 대한 좋은 해석이 실렸어요. 영화의 감흥을 더 이어가실 수 있을 거예요 ^^

    1. 읔! 설마요, 그렇게까지 생각도 못 했어요 ^^; 못 보셨으니까 그렇게 말하셨겠죠, 절 너무 과대평가 하시는 거에요, 제가 생각이 깊지 않아서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