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 이야기>(東京物語)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내딸과 함께 사는 황혼기의 히라야마(류 지슈) 부부는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장남과 장녀를 만나기 위해 도쿄로 여행을 떠난다. 자식들은 부모의 방문을 처음에는 반갑게 맞는 것처럼 보이지만 시간이 갈수록 귀찮게 여기는 기색이 역력하다. 대놓고 싫은 티를 낼 수 없어 도쿄 구경도 시켜주고 근교 온천 여행도 보내주지만 노부부는 자식들을 위해 하루라도 빨리 집에서 나와 시골집으로 돌아가려 한다.

급하게 온 탓에 하루를 묵을 곳이 필요했던 노부부는 막내아들의 미망인이자 며느리인 노리코(하라 세쓰코)를 찾아간다. 노리코는 부부의 방문을 전혀 껄끄러워하지 않고 마음에서 우러난 호의를 보인다. 부부는 자식보다 더한 친절함에 감동을 받고 고향으로 내려가지만, 부인이 그만 숨을 거둔다.

세계영화사의 걸작으로 회자되는 오즈 야스지로의 <동경 이야기>는 그다지 특별한 이야기를 들려주지 않는다. 지방에 사는 노부부가 자식을 만나기 위해 도쿄로 여행을 갔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온다는 내용이 전부다. 더군다나 야외에서 진행되는 몇 장면을 제외하면 카메라는 대부분 고정된 채로 일본식 다다미방을 비추며 집 안에서 벌어지는 일상을 담아내는 데 거의 모든 시간을 할애한다. 겉으로 보기엔 그리 특별할 것 없어 보이는 영화이지만 일상의 결들을 따라가다 보면 노부부가 자식들을 만나면서 겪는 쓸쓸한 감정의 드라마가 켜켜이 쌓여 있다.

영화가 자세히 밝히는 것은 아니지만 노부부는 오랫동안 자식들을 보지 못해 직접 도쿄로 올라가는 것으로 추측된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자식이 불효하기 때문에 부모를 찾지 않는 것이 아니라 먹고살기 바쁜 생활이 부모 자식 간의 관계를 점점 멀어지게 한다는 사실이다. 이는 변화하는 당시 일본의 시대상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전후 재건에 힘쓴 일본은 급격한 산업화를 겪으며 전통적인 가족 관계가 서서히 붕괴되기 시작했다. 젊은 사람들은 돈을 벌기 위해 도쿄나 오사카와 같은 대도시로 떠났고 삼대가 모여 살던 가족은 핵가족으로 분화했으며, 노인 부부들이 쓸쓸히 고향을 지키는 현상이 일반화됐다.

히라야마 부부와 자식들의 해후는 오랜만이지만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자식들은 일터에 나가야 하는지라 부모와 시간을 보낼 수 없고, 노부부 또한 그런 사정을 잘 알기에 자식의 집에 머무는 시간이 하루하루 늘수록 부담스럽기만 하다. 자식들의 눈치를 느껴서인지, 히라야마는 오랜 친구들과 만나 회포를 푸는 자리에서 “자식은 있으면 속을 썩이고 없으면 보고 싶은 존재”라고 탄식한다. 오히려 히라야마 가와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며느리 노리코가 노부부에게 더욱 살가운 것을 보면 가족의 의미란 도대체 무엇인가 반문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오즈 야스지로 감독은 책임을 어느 누구에게 돌리지 않는다. 시대가 변하고 사회가 다변화할수록 가족 관계 역시 이런 변화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동경 이야기>는 보여준다. 변화하는 가족상의 쓸쓸함에 대해 말하는 것이 이 영화의 핵심인데 거의 60년 전의 작품인데도 여전히 중요한 작품으로 남아 있는 이유는 산업화된 사회에 속한 가족의 본질을 정확히 짚어낸 까닭이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오즈 야스지로의 영화에서 노부부의 등을 보여주는 장면은 트레이드마크처럼 등장한다. 하낙ㅌ이 그의 영화가 전통에 속한 세대들의 쓸쓸한 뒷모습에서 현재의 일본 사회와 가족을 성찰하는 이야기들이기 때문이다. <동경 이야기> 외에도 <동경의 황혼>(1957), <늦가을>(1960), <꽁치의 맛>(1962) 등 수많은 오즈의 영화들이 평범한 가족사에 담긴 미묘한 관계를 통해 가족의 초상을 그려내고 있다.  

‘위대한 가족영화 10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