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감독과 배우 사이에 무슨 일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소위 거장이라 부르는 감독들의 연출력을 정의내리기란 쉽지 않다. 그저 몇 가지 특징을 두고 가늠해볼 수 있을 뿐인데 그럴 때 배우들과의 호흡은 중요한 단서가 된다. 마틴 스콜세지가 불안정한 초상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통해 분열된 정신을 탐구하듯(<셔터 아일랜드>), 팀 버튼이 안개 자욱한 조니 뎁의 얼굴 위로 무지개를 쏘아 올리듯이(<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배우들과의 남다른 인연을 과시하는 거장들의 신작 소식이 있어 화제다.

사실 이 같은 주제를 생각하게 된 건 순전히 피나 바우쉬가 속했던 ‘부퍼탈 탄츠테아터’의 내한 공연 소식과 때마침 들려온 빔 벤더스의 신작 <피나>(Pina) 소식을 접하고서다. 피나 바우쉬는 독일 출신의 세계적인 무용수로 지난여름 암으로 사망해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특히 빔 벤더스는 생전의 피나 바우쉬와 공동으로 그녀의 공연을 스크린에 담기로 했던 터라 충격은 더했다. 대신 빔 벤더스는 영화를 통해 그녀를 되살리기 위해 분연히 일어섰다. <피나>는 3D로 제작되는 다큐멘터리영화다. 피나 바우쉬는 가고 없지만 <카페 뮐러> <봄의 제전> 등 대표작을 통해 스크린에서나마 실재하는 그녀의 춤을 만날 수 있다.

프랑스 누벨바그를 이끈 장 뤽 고다르의 신작 <소셜리즘>(Socialisme)에서 만날 수 있는 배우(?)는 패티 스미스다. 펑크록의 대모로 유명한 패티 스미스가 전면에 나서 연기를 펼치는 것은 처음이다. 고다르가 워낙 비밀리에 영화를 촬영하는 것으로 유명해 알려진 정보는 많지 않지만 그녀는 전직 프랑스 경찰로 출연한다고 한다. 고다르의 말을 빌자면, <소셜리즘>은 ‘세계 속의 흐름’에 관한 영화다. 고다르의 특성상 정치적인 경향을 띌 이 영화에서 패티 스미스는 록의 전설로써, 페미니즘 전파자로써 자기반영적인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두기봉의 <복수>(復仇)는 홍콩영화지만 주인공은 음반을 8천만장이나 팔아치우고 100회의 투어기록을 가지고 있는 프랑스의 록큰롤 스타이자 국민가수인 조니 할리데이가 맡았다. 살해당한 딸의 복수를 위해 홍콩을 찾은 프랑스인 아버지 역할을 맡은 것. 극중 이름 코스텔로는 알랭 들롱이 출연했던 걸작 범죄영화 <사무라이>(1967)의 주인공 이름을 그대로 가져온 것이다. 그래서 두기봉 감독은 코스텔로 역에 알랭 들롱을 캐스팅하려했다. 하지만 알랭 들롱은 이야기가 맘에 들지 않는다며 거절했고 결국 조니 할리데이가 출연하게 됐다.

로만 폴란스키의 <유령 작가>(The Ghost Writer)는 영국 총리와 그의 대필 작가 간에 벌어진 살인을 다룬다. 특히 과거 미국에서의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구속된 이후 스위스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된 감독의 처지가 묘하게 겹친다. 극중 섬에 갇힌 대필 작가의 신세가 폴란스키의 지금을 연상시키는 것. 실제로 로만 폴란스키는 <유령 작가>의 포스트 프로덕션 도중 체포되어 한동안 감금된 상태에서 작업을 하기도 했다. 영화사는 출연 배우들에게 로만 폴란스키의 체포와 관련한 발언을 자제할 것을 권유했는데 피어스 브로스넌은 “필름도 깡통 속에 담겼고 감독도 깡통 속에 감금됐다.”고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e claire
2010년 4월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